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9)

통감절요(9)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9)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乙未]二年이라
건부乾符 2년(을미 875)
上之爲晉王也 小馬坊使注+[通鑑要解]亦內諸使之一也田令孜注+[頭註]宦官이라 有寵이러니 及卽位 使知樞密하고 遂擢爲中尉하다
진왕晉王이었을 적에 소마방사小馬坊使注+[通鑑要解]소마방사小馬坊使궁내宮內제사諸使 중 하나이다. 전령자田令孜注+[頭註]전령자田令孜환관宦官이다. 총애하였는데, 이 즉위하자 그를 지추밀사知樞密使로 삼고 마침내 신책군중위神策軍中尉로 발탁하였다.
時年十四 專事遊戲하고 政事 一委令孜하니라
은 이때 나이가 14세였는데, 오로지 유희만 일삼고 정사를 한결같이 전령자田令孜에게 위임하였다.
○ 黃巢亦聚衆千餘人하야 應王仙芝하다
황소黃巢도 천여 명의 무리를 모아 왕선지王仙芝에게 호응하였다.
巢少與仙芝 皆以販私鹽爲事
황소黃巢는 어려서 왕선지王仙芝와 함께 모두 사염私鹽을 파는 일에 종사하였다.
巢善騎射하고 喜任俠注+[頭註]見漢靈帝甲子年이라 하고 粗涉書傳이라
황소黃巢는 말타기와 활쏘기를 잘하고 임협任俠을 좋아하였으며注+[頭註]임협任俠나라 영제靈帝 갑자년甲子年(184)에 보인다. 서책을 대략 섭렵하였다.
屢擧進士不第하고 遂爲盜하야 與仙芝 剽掠州縣하고 橫行山東하니 民之困於重斂者 爭歸之하야 數月之間 衆至數萬하니라
여러 번 진사시進士試에 응시하였으나 급제하지 못하고 마침내 도적이 되어서 왕선지王仙芝와 함께 주현州縣을 노략질하고 산동山東 지방에 횡행하니, 가렴주구에 시달린 백성들이 다투어 그들에게 귀부歸附하여 수개월 사이에 무리가 수만 명에 이르렀다.
역주
역주1 任俠 : 任은 氣力을 부림을 이르고, 俠은 권세와 힘으로써 남을 돕는 것을 이른다.

통감절요(9)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