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丁卯]太和二年이라 〈秦建元三年이요 燕建熙八年이라
태화太和 2년(정묘 367) - 나라 건원建元 3년이고, 나라 건희建熙 8년이다. -
燕太原王恪注+[頭註]皝之第四子 疾病이어늘注+[頭註]皝之第二子雋之子親視之하고 問以後事한대
나라 태원왕太原王 모용각慕容恪注+[頭註]태원왕太原王 모용각慕容恪모용황慕容皝의 넷째 아들이다. 이 병이 심해지자, 모용위慕容暐注+[頭註]모용위慕容暐모용황慕容皝의 둘째 아들인 모용준慕容雋의 아들이다. 가 친히 가서 병을 살펴보고 그가 죽은 뒤의 일을 물었는데,
恪曰 吳王 文武兼資하야 , 蕭之亞 陛下若任以大政이면 國家可安이어니와
모용각慕容恪이 말하기를 “오왕吳王문무文武를 겸비하여 관중管仲소하蕭何에 버금가니, 폐하께서 만약 그에게 큰 정사를 맡기신다면 국가가 평안하겠지만
不然이면 秦, 晉 必有窺窬注+[通鑑要解] 音由 門邊小竇也之計하리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라와 나라가 반드시 틈注+[通鑑要解]이 유이니, 문 옆의 작은 구멍이다. 을 엿보아 동하려는 계책이 있을 것입니다.” 하였다.
言終而卒하다
모용각慕容恪이 말을 마치고 죽었다.
秦王堅 聞恪卒하고 陰有圖燕之計러라
진왕秦王 부견苻堅모용각慕容恪이 죽었다는 소문을 듣고 은밀히 나라를 도모할 계책을 세웠다.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