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6)

통감절요(6)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6)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丁卯] 〈宋元嘉四年이요 魏始光四年이라
정묘(427) - 나라 원가元嘉 4년이고, 나라 시광始光 4년이다. -
魏奚斤注+[頭註]姓名也 山陽公이라 與夏平原公定으로 相持於長安이러니 魏主 欲乘虛伐統萬注+[釋義]夏赫連勃勃 於黑水之南 營都하고 號統萬하니 卽朔方也하야 以輕騎注+[頭註]人馬不帶甲曰輕騎三萬으로 倍道注+[頭註]凡軍 日行三十里則止하니 過六十里以上 爲倍道 亦曰이라先行하다
나라 해근奚斤注+[頭註]해근奚斤성명姓名이니, 산양공山陽公이다. 나라 평원공平原公 혁련정赫連定장안長安에서 서로 대치하고 있었는데, 위주魏主가 빈틈을 타고 통만統萬注+[釋義]나라 혁련발발赫連勃勃흑수黑水의 남쪽에 도성을 경영하고 통만統萬이라 하였으니, 바로 삭방朔方이다. 을 정벌하고자 해서 경무장한 기병注+[頭註]사람과 말이 갑옷을 입지 않은 것을 경기輕騎라 한다. 3만 명을 데리고 행군속도를 배가하여注+[頭註]무릇 군대는 하루에 30리를 가면 그치니, 60리 이상을 넘는 것을 배도倍道라 하고, 또한 배일겸행倍日兼行이라고도 한다. 먼저 떠났다.
夏主 將步騎三萬하고 出城이어늘 魏主 乃分騎爲左右隊하야 以掎之注+[釋義]隗囂傳曰 秦失其鹿 劉季逐而掎之라하니라 註見漢昭烈帝章武二年掎角하니라[通鑑要解]掎 音己 罥其首曰角이요 掎其足曰掎也하니 夏衆 大潰
하주夏主가 보병과 기병 3만 명을 거느리고 성을 나오자, 위주魏主가 마침내 기병을 나누어 좌대左隊우대右隊를 만들어서 협공하니,注+[釋義]후한서後漢書》 〈외효전隗囂傳〉에 이르기를 “나라가 그 사슴을 잃었을 때에 유계劉季가 쫓아가 잡았다.” 하였다. 나라 소열제昭烈帝 장무章武 2년(222) 기각조掎角條에 보인다. [通鑑要解]掎는 음이 기이니, 머리에 올가미를 씌우는 것을 이라 하고, 발을 잡아당기는 것을 라 한다. 나라 군대가 크게 무너졌다.
夏主不及入城하고 遂奔上邽하다
하주夏主가 미처 성에 들어가지 못하고 마침내 상규上邽로 도망하였다.
魏主爲人 壯健하야 臨城對陳注+[釋義] 凡鳥之勇銳 獸之猛悍者 皆名鷙也 與陣同이라 親犯矢石하고 左右死傷相繼호되 神色 自若하니 由是 將士畏服하야 咸盡死力이러라
위주魏主는 사람됨이 건장하고 사납고 용맹스러워서 성에 임하여 적과 대치하여 진을 칠 적에注+[釋義]는 새가 용맹하고 날랜 것과 짐승이 사나운 것을 모두 라고 이름한다. 과 같다. 직접 화살과 포석을 무릅썼으며 좌우에 죽고 부상한 자가 속출하였으나 안색이 태연자약하니, 이로 말미암아 장병들이 두려워하여 복종해서 모두 사력을 다하였다.
明於知人하야 或拔士於卒伍之中하야 惟其材用所長하고 不論本末하며 聽察 精微하야 下無遁情이라
인재를 알아보는 데 밝아서 혹 대오 가운데에서 인재를 발탁하여 오직 재주의 소장所長만을 따르고 본말本末(출신)을 따지지 않았으며, 듣고 살핌이 정밀하여 아랫사람들이 실정을 숨기지 못하였다.
賞不遺賤하고 罰不避貴하야 雖所甚愛之라도 終無寬假
상을 줄 때에는 천한 사람을 빠뜨리지 않고 벌을 줄 때에는 귀한 사람을 피하지 않아서 비록 매우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끝내 너그럽게 용서하는 일이 없었다.
常曰 法者 朕與天下共之 何敢輕也리오
항상 말하기를 “이라는 것은 이 천하와 함께 하는 것이니, 어찌 감히 가벼이 하겠는가.” 하였다.
이나 性殘忍하야 果於殺戮이라 往往已殺而復悔之러라
그러나 성품이 잔인하여 살육을 결행하고는 왕왕 죽이고 난 뒤에 다시 뉘우쳤다.
역주
역주1 倍日兼行 : 하루에 이틀 노정을 가는 것을 倍日 또는 兼程이라 하며, 속도를 배가하여 길을 재촉하는 것을 兼行이라 한다.
역주2 : 지

통감절요(6)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