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4)

통감절요(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辛巳]六年이라
曹操自擊劉備於汝南하니 備奔劉表注+[頭註]荊州刺史
表聞備至하고 自出郊迎하야 以上賓禮待之하고 益其兵하야 使屯新野하다
備在荊州數年이러니 嘗於表坐 起至厠이러니 慨然流涕어늘
表怪問備한대 備曰 平常 身不離鞍하야 注+[釋義]股骨也 股外曰髀 皆消러니 今不復騎하야 髀裏肉生이라
日月如流하야 老將至矣어늘 而功業 不建이라
是以 悲耳라하더라


건안建安 6년(신사 201)
조조曹操가 직접 유비劉備여남汝南에서 공격하니, 유비劉備유표劉表注+[頭註]유표劉表는 이때 형주자사荊州刺史였다. 에게 달려갔다.
유표劉表유비劉備가 왔다는 말을 듣고 직접 교외郊外에 나가서 맞이하여 상빈上賓의 예로써 대우하고 병력을 보태 주어 신야新野에 주둔하게 하였다.
유비劉備형주荊州에 있은 지 몇 년이 되었는데, 한번은 유표劉表와 함께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일어나 측간에 갔는데 갑자기 개연慨然히 눈물을 흘렸다.
유표劉表가 괴이하게 여겨 유비劉備에게 묻자, 유비劉備가 말하기를 “예전에는 평상시에 몸이 말안장을 떠나지 않아서 넓적다리注+[釋義]는 넓적다리의 뼈이니, 다리의 바깥쪽을 라 한다. 의 살이 항상 적었는데, 지금은 다시 말을 타지 않아서 넓적다리에 살이 붙었습니다.
세월이 흐르는 물과 같아서 늙음이 장차 이를 터인데 공업功業을 세우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슬퍼하는 것입니다.” 하였다.


역주
역주1 : 비

통감절요(4)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