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2)

통감절요(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庚戌]四年이라
4년(경술 B.C.191)
하다
협서율挾書律를 제거하였다.
陳季雅曰
진계아陳季雅가 말하였다.
秦人 重禁文學하야 不得挾書하니 無道極矣
나라 사람은 문학文學을 엄하게 금해서 책을 간직하지 못하게 하였으니, 무도無道함이 지극하다.
高祖入關 約法三章하야 悉除苛法이로되 而挾書之律 獨承秦弊라가 至惠帝始除하니 是高祖惡聞詩書之習 不減於秦也
고조高祖관중關中에 들어갔을 적에 삼장三章의 법을 약속하여 까다로운 법을 모두 제거하였으나 협서율挾書律이 홀로 나라의 폐단을 이어오다가 혜제惠帝 때에 이르러서 비로소 제거되었으니, 이는 고조高祖시서詩書를 싫어한 습관이 나라보다 덜하지 않은 것이다.
使入關之初 或天下旣平之日 能弛此禁이면 則遺書散漫 往往復出하야 孔壁雖壊注+[附註]書序 至魯共(恭)王하야 好治宮室이라 壞孔子舊宅하야 以廣其居러니 壁中 得先人所藏古文虞, 夏, 商, 周之書及傳 論語, 孝經하니라 共王 漢景帝子 名餘也 謂春秋 而全書不亡이리니 然則高帝不事詩書 其害乃甚於秦之焚棄也니라
만일 관중關中에 들어갔던 초기와 혹 천하天下가 이미 평정되었을 때에 이 금령을 풀어주었더라면 흩어지고 없어진 유서遺書가 왕왕 다시 나와서 공자孔子의 옛 집 벽속에서 나온 책이 비록 없어졌더라도注+[附註]서경書經》의 나라 공왕恭王이 궁실을 다스리기를 좋아하였다. 공자孔子의 옛 집을 헐어 거처하는 집을 넓히려 하였는데, 벽 속에서 선대先代 사람들이 감추어 둔 고문古文의 글(書經)과 및 《논어論語》와 《효경孝經》을 얻었다. 공왕共王나라 경제景帝의 아들이니, 이름이 이다. 은 《춘추전春秋傳》을 이른다. 전서全書가 없어지지 않았을 것이니, 그렇다면 고제高帝시서詩書를 일삼지 않은 폐해가 도리어 책을 불태운 나라보다 더한 것이다.”
역주
역주1 挾書律 : 挾書는 책을 옆에 끼거나 집에 간직하여 둠을 이른다. 秦始皇이 焚書한 이후로 민간에서 책을 사사로이 소유하는 것을 금지하여 책을 간직한 자를 멸족시켰는데, 이때에 비로소 이 법을 없앤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경술] 4년 354

통감절요(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