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癸丑]九年이라 〈秦弘始十五 魏永興五年이요 夏鳳翔元年이라
의희義熙 9년(계축 413) - 나라 홍시弘始 15년이고, 나라 영흥永興 5년이고, 나라 봉상鳳翔 원년元年이다. -
夏王勃勃 以叱(于)[干]阿利注+[釋義]叱干 代北複姓也 阿利 其名이라 領將作大匠하야 發嶺北夷, 夏十萬人하야 築都城於朔方水北, 黑水之南注+[頭註]朔方水北 資治 水作郡이라[通鑑要解]勃勃曰 朕方統一天下하야 君臨萬邦하니 新城宜名統萬이라하다하다
하왕夏王 유발발劉勃勃질간아리叱干阿利注+[釋義]질간叱干대북代北 지방의 복성複姓이고, 아리阿利는 이름이다. 장작대장將作大匠을 겸하게 하여 영북嶺北에서 오랑캐와 한족漢族 10만 명을 징발해서 삭방수朔方水 이북과 흑수黑水 이남에 도성都城을 쌓게 하였다.注+[頭註]朔方水北은 《자치통감資治通鑑》에 수자水字군자郡字로 되어 있다. [通鑑要解]赫連勃勃이 말하기를 “이 비로소 천하天下를 통일하여 만방萬邦에 군림하였으니, 새로 쌓은 은 마땅히 통만統萬이라 이름해야 한다.” 하였다.
阿利性巧而殘忍하야 蒸土築城할새 錐入一寸이면 卽殺作者而幷築之어늘
질간아리叱干阿利는 성품이 아첨을 잘하고 잔인하여 진흙을 쪄서 성을 쌓을 때에 송곳이 한 치 깊이만 들어가면 즉시 그 담장을 쌓은 자를 죽여서 그 시체를 진흙과 함께 쌓았다.
勃勃 以爲忠이라하야 委任之하니 凡造兵器成 呈之하면 工人 必有死者
유발발劉勃勃이 이것을 충성이라 여겨서 그에게 위임하니, 무릇 병기를 만들어 올리면 공인工人 중에 반드시 죽임을 당하는 자가 있었다.
射甲不入則斬弓人하고 入則斬甲匠하니 由是 器物 皆精利러라
갑옷을 활로 쏘아서, 화살이 들어가지 않으면 활을 만든 사람을 목 베고 화살이 들어가면 갑옷을 만든 자를 목 베니, 이로 말미암아 기물이 모두 정교하고 예리했다.
勃勃 謂古人氏族無常이라하야 改姓赫連氏注+[通鑑要解]言其徽赫與天連也하다
유발발劉勃勃고인古人성씨姓氏에 일정한 규정이 없다 하여 혁련씨赫連氏注+[通鑑要解]혁련赫連은 아름다움과 밝게 빛남이 하늘과 이어져 있음을 이른다. 로 고쳤다.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