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6)

통감절요(6)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6)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辛卯] 〈宋元嘉二十八年이요 ○ 魏太平眞君十二年이라
魏人 凡破南兗, 徐, 〈兗〉注+[頭註] 卽北兗이라, 豫, 靑, 冀六州 殺掠 不可勝計
丁壯注+[附註]凡民 始生爲黃이요 四歲爲小 十六爲中이요 二十二爲丁이요 六十爲老 黃者 謂稚幼髮黃也 謂細弱也 謂甲子一周 血氣已衰故 免放之也 謂之丁者 丁屬南方하니 夏時 萬物 盛於丙而成於丁也 卽加斬截하고 嬰兒注+[附註]胸前 謂之嬰이니 置之胸前이라 故曰嬰兒 貫於槊上注+[頭註] 音朔이니 矛長丈八者하야 槃舞注+[頭註] 回也以爲戲하니 所過郡縣 赤地注+[頭註]空盡無物曰赤이니 言在地之物皆盡也無餘하야 春燕 歸巢於林木이라
魏之士馬死傷 亦過半하니 國人 皆尤之러라
○ 上命將出師 常授以成律하고 交戰日時 亦待中詔
是以 將帥하야 莫敢自決하고 又江南白丁注+[頭註]言素非軍旅之人이라 輕進易退하니 此其所以敗也
自是 邑里蕭條하야 元嘉之政 衰矣러라


신묘(451) - 나라 원가元嘉 28년이고, 나라 태평진군太平眞君 12년이다. -
나라 사람이 남연주南兗州서주徐州연주兗州(北兗州)注+[頭註]서연徐兗은 곧 북연北兗이다. 예주豫州청주靑州기주冀州 등 6주를 격파함에 사람을 죽이고 재물을 빼앗은 것을 이루 다 헤아릴 수가 없었다.
정장丁壯注+[附註]모든 백성이 갓 태어난 것을 이라 하고, 4세를 라 하고, 16세를 이라 하고, 22세를 이라 하고, 60세를 라 한다. 은 어려서 머리가 노란 것을 이르고, 세약細弱(가늘고 약함)함을 이르고, 육십갑자六十甲子가 한 번 되돌아옴을 이르니 혈기血氣가 이미 쇠했기 때문에 군적軍籍에서 면제하는 것이다. 《설문해자說文解字》에 “남정男丁이라 이르는 것은 은 남방에 속하니, 여름철에 만물이 에서 성하여 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하였다. 들은 즉시 목을 베고 어린아이注+[附註]가슴 앞을 이라 이르니, 어린아이를 가슴 앞에 두기 때문에 영아嬰兒라 이르는 것이다. 는 창끝注+[頭註]이 삭이니, 창의 길이가 1 8인 것이다. 에 꿰어 빙빙 돌리면서注+[頭註]은 돌리는 것이다. 춤을 추어 놀이로 삼으니, 이들이 지나가는 군현郡縣마다 적지赤地注+[頭註]텅텅 비어서 아무 것도 없는 것을 이라 하니, 땅에 있는 물건이 모두 다 없어졌음을 말한다. 로 변해 버리고 아무 것도 남은 것이 없어서 봄에 제비가 돌아와 〈집이 아닌〉 숲 속의 나무에 둥지를 틀었다.
죽고 부상한 나라 병사와 말이 또한 반을 넘으니, 나라 백성들이 모두 원망하였다.
이 장수를 임명하고 군대를 출동할 때마다 항상 만들어 놓은 규율을 내려 주고 교전하는 날짜와 시각도 궁중의 조서詔書를 기다렸다.
이 때문에 장수들이 주저하여 감히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였고, 게다가 강남江南의 임시로 징집한 백정白丁注+[頭註]백정白丁은 〈임시로 징집된 장정壯丁이요〉 본래 군대에 소속된 사람이 아님을 말한다. 들은 가볍게 나아가고 쉽게 물러났으니, 이것이 나라 군대가 패한 원인이었다.
이로부터 나라의 읍리邑里가 쓸쓸해져서 원가元嘉의 정사가 쇠퇴하였다.


역주
역주1 說文 : 이하의 내용이 지금의 《說文解字》에는 보이지 않는다.
역주2 趑趄 : 자저

통감절요(6)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