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4)

통감절요(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申]永壽二年이라
영수永壽 2년(병신 156)
泰山, 琅琊賊公孫擧等 聚衆至三萬人하야 破壞郡縣하니 連年討之호되 不能克이라
태산泰山낭야琅琊공손거公孫擧 등이 무리를 모은 것이 3만여 명에 이르러 군현郡縣을 파괴하니, 여러 해를 계속하여 토벌하였으나 이기지 못하였다.
尙書選能治注+[釋義] 艱也 尤甚也하야 以司徒掾潁川韓韶 爲嬴長注+[釋義]嬴長者 泰山郡嬴縣令長也 音盈이라하니 賊聞其賢하고 相戒不入嬴境이라
상서尙書에서 처리하기 어려운 일注+[釋義]은 어려움이고 더욱 심함이다. 을 잘 다스릴 수 있는 자를 뽑아 사도司徒의 아전인 영천潁川 한소韓韶영현嬴縣注+[釋義]영장嬴長태산군泰山郡 영현嬴縣영장令長이니, 은 음이 영이다. 으로 삼으니, 들은 그가 어질다는 말을 듣고 서로 경계하여 영현嬴縣경내境內로 들어오지 않았다.
餘縣流民萬餘戶 入縣界어늘 韶開倉賑之한대 主者注+[頭註]主倉粟之吏爭謂不可 韶曰 長 活溝壑之人하고 而以此伏罪 含笑入地리라
나머지 유민流民들 1만여 영현嬴縣의 경내로 들어오자 한소韓韶가 창고를 열어 이들을 구휼하였는데, 창고를 주관하는 자注+[頭註]주자主者는 창고의 곡식을 주관하는 관리이다. 가 다투어 불가不可함을 말하니 한소韓韶가 말하기를 “구학溝壑에 빠진 사람들을 살려 주고 이 때문에 죄를 받는다면 내 웃음을 머금고 지하로 들어가겠다.” 하였다.
太守素知韶名德이라 竟無所坐하다
태수太守가 평소 한소韓韶의 명성과 덕망을 알고 있었으므로 끝내 죄에 걸린 바가 없었다.
韶與同郡荀淑, 鍾皓, 陳寔으로 皆嘗爲縣長하야 所至 以德政稱하니 時人 謂之潁川四長注+[頭註]四長 韶, 淑, 寔, 皓 皆潁川人이라[通鑑要解]荀淑爲當塗長이요 韓韶爲嬴長이요 陳寔爲太丘長이요 鍾皓爲林慮長也이라하니라
한소韓韶는 같은 순숙荀淑, 종호鍾皓, 진식陳寔과 함께 모두 일찍이 현장縣長이 되어서 부임하는 곳마다 덕정德政을 베푼 것으로 일컬어지니, 당시 사람들이 영천潁川사장四長注+[頭註]四長은 한소韓韶순숙荀淑진식陳寔종호鍾皓이니, 모두 영천潁川 사람이다. [通鑑要解]荀淑은 당도현當塗縣이고, 한소韓韶영현嬴縣이고, 진식陳寔태구현太丘縣이고, 종호鍾皓임려현林慮縣이다. 이라 하였다.
역주
역주1 : 극

통감절요(4)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