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8)

통감절요(8)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8)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乙巳]寶曆元年이라
보력寶曆 원년元年(을사 825)
正月 遊幸無常하고 注+[釋義] 女力反이요 皮至反이니 親邇也 朋比也 群小하야 視朝 月不再三하니 大臣 罕得進見이라
정월에 이 놀러 다니는 것이 절제節制가 없고 여러 소인들과 친압하여注+[釋義]녀력반女力反(닐)이고 피지반皮至反(비)이니, 은 가까이하는 것이고 사당私黨을 만드는 것이다. 조회를 한 달에 두세 번밖에 보지 않으니, 대신들이 나아가 을 접견하기가 어려웠다.
三月 浙西觀察使李德裕 獻六箴注+[釋義] 狀如屛風하니 以絳爲質故 曰丹扆 諫誨之辭 古者 君有過어든 臣子作箴以戒之하니是也니라 하니 一曰宵衣 以諷視朝稀晩이요 二曰正服이니 以諷服御乖異 三曰罷獻이니 以諷徵求玩好 四曰納誨 以諷侮棄讜言注+[頭註]直言也 이요 五曰辨邪 以諷信任群小 六曰防微 以諷輕出遊幸이라
3월에 절서관찰사浙西觀察使 이덕유李德裕단의육잠丹扆六箴을 올리니,注+[釋義]는 모양이 병풍과 비슷하니, 붉은 비단으로 바탕을 삼았기 때문에 단의丹扆라 한 것이다. 규간規諫하고 교회敎誨하는 말이다. 옛날 군주가 허물이 있으면 신하들이 을 지어 경계하였으니, 정료시庭燎詩와 같은 것이 이것이다. 첫 번째는 소의잠宵衣箴이니 조회를 보는 것이 드물고 늦음을 풍자한 것이요, 두 번째는 정복잠正服箴이니 복어服御(服飾)가 괴이함을 풍자한 것이요, 세 번째는 파헌잠罷獻箴이니 노리개와 좋은 물건을 찾고 요구함을 풍자한 것이요, 네 번째는 납회잠納誨箴이니 충직한 말을 업신여기고 폐기함을 풍자한 것이요,注+[頭註]당언讜言은 바른 말이다. 다섯 번째는 변사잠辨邪箴이니 여러 소인들을 신임함을 풍자한 것이요, 여섯 번째는 방미잠防微箴이니 함부로 출행出行하여 노는 것을 풍자한 것이었다.
優詔答之하다
이 우대하는 조서를 내려 장려하였다.
역주
역주1 : 닐
역주2 : 의
역주3 丹扆 : 임금이 조회볼 때에 御榻 뒤에 세우는 붉은 병풍이다.
역주4 庭燎之詩 : 庭燎는 옛날에 入闕하는 신하들을 위하여 대궐 마당에 세우던 횃불을 이른다. 《詩經》 〈小雅〉의 편명으로, 주나라 宣王을 찬미하고 인하여 경계한 시이다.

통감절요(8)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