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1)

통감절요(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甲辰]四年이라
4년(갑진 B.C.317)
齊大夫與蘇秦爭寵하야 秦殺之하다
나라 대부大夫소진蘇秦과 은총을 다투어 소진蘇秦을 찔러 죽였다.
張儀說魏襄王曰 梁地 四平하야 無名山大川之限하고 卒戍楚, 韓, 齊, 趙之境하야 守亭障注+[頭註] 候望者所居 山中小城이라 漢制塞上要害處 別築爲城하고 置吏士하야 以捍寇하니 卽此亭障也者 不下十萬하니 梁之地勢 固戰場也
장의張儀나라 양왕襄王을 설득하기를 “나라 땅은 사방이 평평하여 명산 대천의 한계가 없고 병사들이 의 국경에 수자리를 가서 정장亭障을 지키는注+[頭註]망루望樓에서 관망하는 자가 머무는 곳이고, 은 산속의 작은 이다. 나라 제도에 변방의 요해처要害處에 별도로 을 쌓고 관리와 군사를 배치하여 적을 막았으니, 바로 정장亭障이다. 자가 10만명을 밑돌지 않으니, 나라의 지형은 진실로 전쟁터입니다.
夫諸侯之約從水之上하야 結爲兄弟以相堅也어니와
제후들이 약종約從할 때에 원수洹水 가에서 맹세하여 형제兄弟를 맺고 서로 우호를 견고히 하였으나,
今親兄弟同父母라도 尙有爭錢財相殺傷이어늘 而欲恃覆蘇秦之餘謀하시니
지금 친형제로 부모를 함께 한 자들도 오히려 돈과 재물을 다투어 서로 죽이고 상해傷害를 입히는 자가 있는데, 번복하는 소진蘇秦의 남은 계책을 믿으려 하시니,
其不可成 亦明矣니이다
성공할 수 없음이 또한 분명합니다.” 하였다.
魏王 乃倍(背)從約而因儀하야 以請成注+[頭註] 平也, 和也于秦하니 張儀歸復相秦하다
위왕魏王이 마침내 종약從約을 배반하고 장의張儀를 인하여 나라에 화친을 청하니,注+[頭註]은 평온함이요 화친함이다. 장의張儀나라로 돌아가 다시 정승이 되었다.
역주
역주1 : 척
역주2 : 원
역주3 : 번
동영상 재생
1 [갑진] 4년 171
동영상 재생
2 [갑진] 4년 352

통감절요(1)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