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子]太元元年이라 〈秦建元十二年이라
태원太元 원년元年(병자 376) - 나라 건원建元 12년이다.
○ 是歲 涼, 代皆亡하니 僭國一이라
○ 이해에 가 모두 망하니, 참국僭國이 하나이다. -
五月 涼公張天錫注+[頭註]玄靚叔父也 하고 立玄靚爲涼王이러니 天錫 弑其君玄靚而自立이라 玄靚 曜靈弟也 荒於酒色注+[通鑑要解] 無厭也하야 不親庶務하니 人情 憤怨이라
5월에 양공涼公 장천석張天錫注+[頭註]장천석張天錫장현정張玄靚숙부叔父이다. 양주涼州 사람이 군주 장조張祚를 시해하고 장현정張玄靚을 세워 양왕涼王으로 삼았는데, 장천석張天錫이 그 군주 장현정張玄靚을 시해하고 자신이 즉위하였다. 장현정張玄靚장요령張曜靈의 아우이다. 주색酒色에 빠져注+[通鑑要解]은 만족함이 없는 것이다. 여러 가지 사무를 직접 처리하지 않으니, 세상 사람들이 분해 하고 원망하였다.
秦王堅 遣苟萇, 姚萇하야 將兵滅之하니 涼州郡縣 悉降하다
진왕秦王 부견苻堅구장苟萇요장姚萇을 보내어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멸하게 하니, 양주涼州의 군현이 모두 항복하였다.
○ 十月 秦王堅 遣唐公洛注+[頭註]綱目作行唐公洛이니 行唐 縣名이라하야 將兵十萬하야 擊代한대 代王什翼犍 奔陰山之北하니
○ 10월에 진왕秦王 부견苻堅당공唐公 부락苻洛注+[頭註]당공락唐公洛’은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에 ‘행당공락行唐公洛’으로 되어 있으니, 행당行唐 이름이다. 을 보내 10만의 군대를 거느리고 를 공격하게 하니, 대왕代王 탁발십익건拓跋什翼犍음산陰山 북쪽으로 달아났다.
部衆 逃潰하야 國中 大亂이라
이에 부중部衆이 도망하고 궤멸되어 나라 안이 크게 혼란하였다.
其孫珪注+[頭註] 拓跋珪 是爲元魏 道武尙幼러니 珪母賀氏注+[頭註]東部大人賀野干之女 以珪走依賀訥注+[頭註]野干子이어늘
그의 손자 탁발규拓跋珪注+[頭註]탁발규拓跋珪이니, 이가 바로 원위元魏(北魏)의 도무제道武帝이다. 는 아직 어렸는데, 탁발규拓跋珪의 어머니 하씨賀氏注+[頭註]하씨賀氏동부대인東部大人 하야간賀野干의 딸이다. 탁발규拓跋珪를 데리고 도망하여 하눌賀訥注+[頭註]하눌賀訥하야간賀野干의 아들이다. 에게 의지하였다.
分代民하야 爲二部하고 使劉庫仁注+[通鑑要解]衛辰之族이니 什翼犍之甥也, 劉衛辰으로 統之하다
부견苻堅나라의 백성을 나누어 두 로 만들고 유고인劉庫仁注+[通鑑要解]유고인劉庫仁흉노匈奴유위진劉衛辰의 일족이니, 탁발십익건拓跋什翼犍의 조카이다. 유위진劉衛辰으로 하여금 통솔하게 하였다.
역주
역주1 涼州弑其君祚 : 張曜靈을 폐위하고 張祚를 세운 것은 長史 趙長 등 여러 사람이었다. 張祚가 음탕하고 포학하여 나라 사람들이 원망하고 불안해하자, 그 무리들이 또다시 張祚를 죽였다. 張祚가 民心을 잃음이 이와 같은데도 마침내 시해하였다고 쓴 것은 어째서인가? 涼州 사람들이 無道하여 張曜靈이 애당초 큰 죄악이 없었는데 가볍게 그를 폐위하고 張祚를 세웠기 때문이다. 張祚가 죽자, 도리어 군주를 시해한 죄를 온 나라 사람에게 가한 것이니, 이는 張祚가 군주가 될 만한 인물이 아닌데 군주로 삼은 것이 涼州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이미 그를 군주로 삼았다가 또다시 그를 죽였으니, 이는 온 涼州 사람이 모두 군주를 시해한 역적인 것이다. 이러한 종류는 모두 亂臣賊子의 무리를 토벌하고 簒弑하는 버릇을 막아서 拔本塞源하는 의론으로 萬世의 경계를 삼은 것이다. 《御批資治通鑑綱目 發明》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