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4)

통감절요(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庚午]十三年이라
영평永平 13년(경오 70)
楚王英 與方士 造作圖書注+[通鑑要解]楚王英 與方士 造作金龜玉鶴하야 刻文字爲符瑞하니 男子燕廣 告英與漁陽王平, 顔忠等으로 造作圖書하야 有逆謀也하야 有逆謀어늘 廢徙丹陽하니 自殺하다
초왕楚王 방사方士들과 도서圖書를 조작하여 역모가 있자,注+[通鑑要解]초왕楚王 방사方士들과 황금黃金으로 거북을 만들고 으로 을 만들어서 여기에 문자를 새겨 부서符瑞를 만드니, 남자男子 연광燕廣어양漁陽왕평王平, 안충顔忠 등과 도서圖書를 조작하여 역모가 있다고 고변告變하였다. 폐위廢位하여 단양丹陽으로 옮기니, 이 자살하였다.
是時 窮治楚獄하야 至累年하니 其辭語相連하야 自京師親戚諸侯州郡豪傑 及考按吏阿附하야 坐死徙者以千數 而繫獄者尙數千人이라
이때 초왕楚王의 옥사를 철저히 다스려서 몇 년에 이르니, 그 말이 서로 연루되어서 경사京師의 친척과 제후와 주군州郡호걸豪傑들로부터 옥사獄事를 규찰하는 관리에 이르기까지 초왕楚王을 좇아서 죄에 걸려 죽거나 귀양 간 자가 천 명으로 헤아려졌고 에 갇힌 자가 거의 수천 명이었다.
是時 怒甚하니 吏皆惶恐하야 諸所連及 率一切陷入하고 無敢以情恕者
이때 이 매우 노여워하니, 관리들이 모두 두려워해서 여러 연좌된 자들을 모두 일체 죄에 몰아넣고 감히 정상을 참작하여 용서해 줌이 없었다.
侍御史寒朗 心傷其寃하야 上疏力言其無辜한대 하야 詔遣朗出하고 後二日 車駕自幸洛陽獄하야注+[頭註]省錄之也囚徒하야 理出千餘人하니 天旱이라가 卽大雨하다
시어사侍御史 한랑寒朗이 마음속으로 그들의 억울함을 서글퍼해서 상소하여 죄가 없음을 강력히 말하자, 황제의 노여워하는 뜻이 풀려서 한랑寒朗을 내보내고, 이틀 후에 거가車駕(황제)가 직접 낙양洛陽에 행차해서 죄수들을 심리審理注+[頭註]은 〈죄수들의 정상情狀을〉 살펴서 기록하는 것이다. 하여 천여 명을 출옥시키니, 이때 날이 가물다가 즉시 큰비가 내렸다.
馬后亦以楚獄多濫이라하야 乘間注+[釋義]間隙之間이라爲帝言之한대 帝惻然感悟하고 夜起彷徨注+[釋義]彷徨 徘徊也[頭註]不自安之貌하니
마황후馬皇后 또한 나라의 옥사獄事가 지나친 것이 많다 하여 틈注+[釋義]간극間隙(시간의 한가로운 틈)의 이다. 을 타서 황제에게 말하니, 황제가 측연惻然히 감동하여 깨닫고 밤중에 일어나 방황注+[釋義]彷徨은 배회함이다.[頭註]彷徨은 스스로 불안해하는 모양이다. 하였다.
由是 多所降宥러라
이로 말미암아 죄를 낮추고 용서해 준 것이 많았다.
역주
역주1 帝意解 : 一說에는 “황제가 寒朗의 본뜻을 알다.”로 해석하기도 한다.

통감절요(4)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