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1)

통감절요(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乙酉]三十三年이라
33년(을유 B.C.336)
鄒人孟軻 見魏惠王한대 王曰 叟不遠千里而來하시니 亦有以利吾國乎잇가 孟子曰 君 何必曰利잇고
나라 사람 맹가孟軻나라 혜왕惠王을 뵙자, 이 말하기를 “노인께서 천리 길을 멀다고 여기지 않고 오셨으니, 또한 우리나라를 이롭게 함이 있겠습니까?”라고 하자, 맹자孟子가 말씀하기를 “임금께서는 하필 이익을 말씀하십니까?
仁義而已矣니이다
인의仁義일 뿐입니다.” 하였다.
孟子師子思할새 嘗問牧民之道 何先이니잇고 子思曰 先利之니라
처음에 맹자孟子자사子思사사師事할 적에 “백성을 기르는 (방법)는 무엇을 먼저 해야 합니까?” 하고 묻자, 자사子思는 “먼저 백성을 이롭게 해주어야 한다.”고 대답하였다.
孟子曰 君子所以敎民 亦仁義而已矣 何必利닛고 子思曰
맹자孟子가 “군자가 백성을 가르치는 것은 또한 인의仁義일 뿐이니 하필 이익입니까?” 하고 묻자, 자사子思는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仁義 固所以利之也
인의仁義는 진실로 백성을 이롭게 하는 것이다.
上不仁이면 則下不得其所하고 上不義 則下樂爲詐也 此爲不利大矣
윗사람이 하지 못하면 아랫사람이 그 처소(살 곳)를 얻지 못하고, 윗사람이 의롭지 못하면 아랫사람이 속이기를 좋아하니, 이는 이롭지 못함이 큰 것이다.
易曰 利者 義之和也注+[通鑑要解]易乾卦文言也 利者 生物之遂 各得其分之和라하고 又曰 利用安身 以崇德也注+[通鑑要解]易繫辭 精義入神 以致用也 利用安身 以崇德也라하니라라하니 此皆利之大者也니라
그러므로 《주역周易》에 이르기를 ‘함이다.’注+[通鑑要解]이것은 《주역周易건괘乾卦문언전文言傳〉의 내용이다. 생물生物(물건을 낳음)이 이루어지는 것이니, 각각 그 분수의 함을 얻는다. 하였고, 또 이르기를 ‘씀을 이롭게 하고 몸을 편안히 하여 을 높인다.’注+[通鑑要解]주역周易》 〈계사전繫辭傳〉에 “를 정밀하게 연구하여 신묘한 경지에 들어감은 씀을 지극히 하기 위한 것이요, 씀을 이롭게 하고 몸을 편안히 함은 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하였으니, 이는 모두 이로움의 큰 것이다.”
溫公曰
온공溫公이 말하였다.
子思, 孟子之言 一也 夫唯仁者라야 爲知仁義之利 不仁者 不知也
자사子思맹자孟子의 말씀이 똑같으니, 오직 인자仁者라야 인의仁義의 이로움을 알 수 있으니, 하지 못한 자는 이것을 알지 못한다.
孟子之對 直以仁義하시고 而不及利者 所與言之人 異故也니라
그러므로 맹자孟子양왕梁王에게 대답할 적에 다만 인의仁義만 말씀하고 이익을 언급하지 않은 것이니, 이는 더불어 말한 바의 사람이 달랐기 때문이다.”
[新增]張南軒曰
[新增]張南軒(張栻)이 말하였다.
學者莫先於義利之辨이라
“배우는 자는 를 분별하는 것보다 더 먼저 할 것이 없다.
蓋聖人之學 無所爲而然者 命之所以不已 性之所以不偏이요 而敎之所以無窮也
성인聖人의 학문은 위하는 바가 없으면서 그러한 것이니, 이는 천명天命이 그치지 않는 것이고 이 치우치지 않는 것이고 가르침이 다함이 없는 것이다.
自非卓然先審夫義利霄壤之判하야 慮思力行하야 不舍晝夜 其能眞有得乎
만일 우뚝이 높아서 를 먼저 살피기를 하늘과 땅처럼 구분해서 잘 생각하고 힘써 행하여 밤낮을 가리지 않는 자가 아니라면 어찌 참으로 얻을 수 있겠는가.
其事雖善이나 而納交要譽與惡其聲之念 或萌于中이면 是亦利而已矣니라
그 일은 비록 하다 하더라도 교분을 맺기 위해서 하고 명예를 구하기 위해서 하고 잔인하다는 오명惡名을 싫어해서 하려는 생각이 혹 마음속에 싹튼다면 이 또한 이로움일 뿐이다.”
역주
역주1 [譯註]梁王 : 바로 魏나라 惠王을 가리킨다. 이때 魏나라가 大梁에 도읍하였으므로 魏나라를 梁이라고도 칭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을유] 33년 404
동영상 재생
2 [을유] 33년 131

통감절요(1)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