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2)

통감절요(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乙巳]十一年이라
11년(을사 B.C.196)
豨軍 遂敗注+[原註]十二年 追斬之하다하다
진희陳豨의 군대가 마침내 패배하였다.注+[原註]12년에 진희陳豨를 잡아 목을 베었다.
淮陰侯信 稱病不從擊豨하고 陰使人至豨所하야 與通謀러니
회음후淮陰侯 한신韓信이 병을 칭탁하여 진희陳豨를 치는 을 따라가지 않고 은밀히 사람을 시켜 진희陳豨의 처소에 이르러서 반란하는 계책을 공모하였다.
其舍人弟注+[釋義]舍人 親近左右之通稱也 其弟謝公著 嘗得罪於韓信이어늘 信欲殺之하니라 上變하야 告信欲反이어늘 呂后與蕭相國謀하고 詐令人從上所來하야 言 豨已得死라하니 列侯群臣 皆賀
사인舍人의 아우가注+[釋義]사인舍人은 좌우의 가까운 사람의 통칭이다. 그의 아우 사공저謝公著가 일찍이 한신韓信에게 죄를 짓자 한신韓信이 그를 죽이고자 하였다.고변告變하여 한신韓信이 배반하고자 한다고 고발하자, 여후呂后소상국蕭相國과 모의하고는 거짓으로 사람을 시켜 의 처소에서 온 것처럼 하여 ‘진희陳豨가 이미 잡혀 죽었다.’고 말하게 하니, 열후列侯군신群臣들이 모두 축하하였다.
相國 紿信曰 雖疾이나 彊入賀하라 信入이어늘 呂后使武士 縛信斬之한대
소상국蕭相國한신韓信을 속여 말하기를 “비록 질병이 있으나 억지로 들어가 축하하라.” 하였는데, 한신韓信이 들어오자 여후呂后무사武士로 하여금 한신韓信을 포박하게 하여 목을 베었다.
信方斬 曰 吾悔不用蒯徹之計하야 乃爲兒女子所詐하니 豈非天哉리오
막 목을 베려 할 적에 한신韓信이 말하기를 “내가 후회스럽게도 괴철蒯徹의 계책을 쓰지 아니하여 마침내 아녀자에게 속임을 당하였으니, 어찌 천운天運이 아니겠는가?” 하였다.
遂夷信三族하다
마침내 한신韓信삼족三族을 멸하였다.
〈出史記本傳〉
- 《사기史記 회음후열전淮陰侯列傳》에 나옴 -
溫公曰
온공溫公이 말하였다.
世或以韓信爲首建大策하야 與高祖 起漢中하야하고 分兵以北하야 禽(擒)魏, 取代하고 仆趙注+[頭註]成安君陳餘 爲代王하니라 仆趙 歇也, 脅燕하고 東擊齊而有之하고 南滅楚垓下하니 漢之所以得天下者 大抵皆信之功也
“세상에서는 혹 ‘한신韓信이 첫 번째로 큰 계책을 세워 고조高祖와 함께 한중漢中에서 일어나 삼진三秦을 평정하고, 군대를 나누어 북쪽으로 가서 위왕魏王을 사로잡고 나라를 점령하고 나라를 쓰러뜨리고注+[頭註]성안군成安君 진여陳餘대왕代王이 되었다. 를 쓰러뜨렸다는 것은 조왕趙王 을 사로잡은 것이다.나라를 위협하였으며, 동쪽으로 나라를 공격하여 소유하고 남쪽으로 나라를 해하垓下에서 멸망시켰으니, 나라가 천하를 얻은 것은 대저 모두 한신韓信의 공로이다.
觀其距蒯徹之說하고 迎高祖於陳하면 豈有反心哉
그가 괴철蒯徹의 말을 거절하고 고조高祖 땅에서 맞이한 것을 보면 어찌 배반할 마음이 있었겠는가.
良由失職怏怏하야 遂陷悖逆이라
진실로 직책을 잃고 앙앙불악怏怏不樂하여 마침내 패역悖逆에 빠지게 된 것이다.
夫以盧綰 里閈舊恩으로도 猶南面王燕이어늘 信乃以列侯奉朝請注+[頭註] 朝謁이니 春朝曰朝 秋朝曰請이니 言奉朝會請召而已 上庚子年 封信爲淮陰侯하니라하니 豈非高祖亦有負於信哉아하나니
노관盧綰은 한 마을 사람이라는 옛 은혜 때문에 오히려 남면南面하여 나라에 왕이 되었는데, 한신韓信은 마침내 열후列侯로서 조청朝請을 받들게 하였으니,注+[頭註]조알朝謁이니, 봄에 뵙는 것을 라 하고 가을에 뵙는 것을 이라 하니, 조회와 부름을 받들 뿐임을 말한 것이다. 앞의 경자년庚子年한신韓信을 봉하여 회음후淮陰侯로 삼았다. 어찌 고조高祖가 또한 한신韓信을 저버림이 있는 것이 아니겠는가.’라고 합니다.
臣以爲高祖用詐謀하야 禽信於陳하니 言負則有之어니와
이 생각하건대 고조高祖가 속임수를 써서 한신韓信에서 사로잡았으니, 그를 저버렸다는 것은 그러한 점이 있을 수 있습니다.
雖然이나 信亦有以取之也니이다
그러나 한신韓信 또한 이것을 자취自取함이 있습니다.
漢與楚相距滎陽 信滅齊하고 不還報而自王하며 其後 漢追楚至固陵하야 與信期共攻楚로되 而信不至하니 當是之時하야 高祖固有取信之心矣 顧力不能耳
처음에 나라가 나라와 형양滎陽에서 서로 대치할 적에 한신韓信나라를 멸망시키고 돌아와 보고하지 않고는 스스로 왕이 되었으며, 그 후 나라가 나라를 추격하여 고릉固陵에 이르러서 한신韓信과 함께 나라를 공격하기로 약속하였는데 한신韓信이 오지 않았으니, 이때를 당하여 고조高祖가 진실로 한신韓信을 잡으려는 마음이 있었으나 다만 힘이 불가능하였을 뿐입니다.
及天下已定하야는 則信復何恃哉잇가
천하가 이미 평정됨에 이르러서는 한신韓信이 다시 무엇을 믿겠습니까.
夫乘時以徼利者 市井之志也 酬功而報德者 士君子之心也
때를 타서 이익을 바라는 것은 시정배市井輩의 마음이요, 공로에 보답하고 은덕에 보답하는 것은 사군자士君子의 마음입니다.
以市井之志 利其身하고 而以士君子之心으로 望於人이면 不亦難哉잇가
한신韓信이 시정배의 마음으로 그 몸을 이롭게 하고 사군자士君子의 마음을 남에게 바란다면 어렵지 않겠습니까?
是故 太史公注+[附註]司馬遷傳註 百官表 無太史公하고 談爲太史令耳 尊其父稱公이라 又云 周制 外史掌四方之志하야 布在諸侯國하니 其位上士 皆在諸侯之卿上하니 秦亦有之 故漢儀所云太史在丞相上 謂此也論之曰 假令韓信 學道謙讓하야 不伐注+[頭註] 誇功이니 如伐木之伐이라 凡人矜其行能이면 乃所以自伐其能也 故謂伐也己功하고 不矜其能이런들
이 때문에 태사공太史公(司馬遷)이注+[附註]한서漢書》 〈사마천전司馬遷傳〉의 에 “《한서漢書》 〈백관표百官表〉에는 태사공太史公이 없고 사마담司馬談태사령太史令이 되었을 뿐이니, 사마천司馬遷이 그 아버지를 높여 이라고 칭한 것이다.” 하였다. 또 이르기를 “나라 제도에 외사外史사방四方의 기록을 관장하여 제후국諸侯國에 널리 있으니, 그 지위가 상사上士이다. 모두 제후국諸侯國 위에 있으니, 나라에도 또한 있었다. 그러므로 《한관의漢官儀》에 이른바 ‘태사太史승상丞相의 위에 있다.’는 것은 이것을 이른다.” 하였다. 논평하기를 ‘가령 한신韓信를 배워 겸양해서 자신의 공로를 자랑하지 않고注+[頭註]은 공로를 과시함이니, 나무를 벤다는 과 같다. 무릇 사람이 자신의 행실과 재능을 자랑하면 이는 바로 자신의 재능을 해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것을 이라 이른다. 자신의 재능을 과시하지 않았던들
則庶幾哉 於漢家勳 可以比周召太公之徒하야 後世血食矣어늘
거의 나라의 공훈에 있어서 주공周公, 소공召公태공太公의 무리에 견주어지고 후세에 혈식血食할 수가 있었을 것인데,
不務出此하고 而天下已集 乃謀畔逆하니 夷滅宗族 不亦宜乎아하니이다
여기로 나오기를 힘쓰지 않고 천하가 이미 안정되자 마침내 반역을 도모하였으니, 종족을 멸함이 당연하지 않은가.’라고 한 것입니다.”
[新增] 胡氏曰
호씨胡氏가 말하였다.
功過 當相準이니 信功 不可忘也
과 과오를 마땅히 따져 상쇄하여야 하니, 한신韓信을 잊어서는 안 된다.
迎陳之禮 可以贖自王之釁이요 拒徹之意 可以免失期之罪 未有反計 則當侯以次國이요 逆謀旣露라도 猶當宥其子孫이니 如此 則漢祖 於記信之功 討信之罪 各盡其道而無負矣리라
땅에서 고조高祖를 맞이한 는 스스로 서서 왕이 된 잘못을 속죄할 수 있었고, 괴철蒯徹의 말을 거절한 뜻은 기한을 어긴 죄를 면할 수 있었으니, 배반할 계책이 있지 않았다면 작은 나라의 로 봉해주었어야 하고, 역모逆謀가 이미 드러났다 하더라도 오히려 그 자손을 용서해 주었어야 할 것이니, 이와 같이 하였다면 나라 고조高祖한신韓信을 기억함과 한신韓信의 죄를 토벌함에 있어서 각각 그 도리를 다하여 저버림이 없었을 것이다.”
還洛陽하야 聞淮陰侯死하고 問呂后曰 信死 亦何言 后曰 信言恨不用蒯徹之計라하더이다
낙양洛陽으로 돌아와 회음후淮陰侯가 죽었다는 말을 듣고 여후呂后에게 묻기를 “한신韓信이 죽을 적에 또한 무슨 말을 하였는가?” 하니, 여후呂后가 대답하기를 “한신韓信괴철蒯徹의 계책을 쓰지 않은 것이 한스럽다고 하였습니다.” 하였다.
詔齊捕之한대 蒯徹어늘
나라에 명하여 괴철蒯徹을 체포하게 하니, 괴철蒯徹이 잡혀왔다.
上曰 若 敎淮陰侯反乎 對曰 然하니이다
이 말하기를 “네가 회음후淮陰侯에게 배반하도록 가르쳤느냐?” 하니, 대답하기를 “그렇습니다.
秦失其鹿 天下共逐之注+[頭註]以鹿喩帝位 太公六韜曰 取天下如逐鹿이라하니라하야 高材疾足者先得焉이라
나라가 그 사슴(帝位)을 잃자, 천하가 이를 함께 쫓아가서注+[頭註]사슴을 가지고 황제의 자리에 비유한 것이다. 태공太公의 《육도六韜》에 이르기를 “천하를 취함은 사슴을 쫓는 것과 같다.” 하였다. 재주가 높고 발이 빠른 자가 먼저 얻었습니다.
注+[頭註]跖作蹠하니 柳下惠之弟 正義曰 蹠 本黃帝時大盜名이니 下惠弟爲天下大盜故 亦號盜跖하니라之狗吠堯하니 堯非不仁이언마는 狗固吠非其主
도척盜跖注+[頭註]으로 쓰기도 하니, 유하혜柳下惠의 아우이다. 《사기정의史記正義》에 이르기를 “은 본래 황제黃帝 때 큰 도둑의 이름이니, 유하혜柳下惠의 아우가 천하의 큰 도둑이 되었기 때문에 또한 도척盜跖이라 한 것이다.” 하였다. 개가 임금을 보고 짖으니, 임금이 하지 않은 것이 아니지만 개는 진실로 그 주인이 아닌 자를 보면 짖는 것입니다.
當是時하야 唯知韓信이요 非知陛下니이다 上曰 置之하라
이때를 당하여 신은 오직 한신韓信만을 알았고 폐하는 알지 못했습니다.” 하니, 이 “놓아 주어라.” 하였다.
〈出蒯通傳〉
- 《한서漢書 괴통전蒯通傳》에 나옴 -
○ 初 上之擊陳豨也 徵兵於梁이러니 梁王 稱病하고 使將으로 將兵詣邯鄲이어늘 上怒하야 使人讓之하다
처음에 진희陳豨를 공격할 적에 나라에서 군대를 징발하였는데, 양왕梁王(彭越)이 병을 칭탁하고 장수로 하여금 군대를 거느리고 한단邯鄲에 이르게 하니, 상이 노하여 사람을 보내서 꾸짖었다.
梁王하야 欲自往謝한대 其將扈輒 勸王反이어늘 梁王 不聽이러니
양왕梁王이 두려워하여 스스로 가서 사죄하고자 하자, 그 장수 호첩扈輒이 왕에게 배반할 것을 권하였으나 양왕梁王이 듣지 않았다.
梁太僕 得罪走漢하야 告梁王 與扈輒謀反이라하다
나라 태복太僕이 죄를 얻고 나라로 도망가서 양왕梁王호첩扈輒과 모반한다고 고발하였다.
於是 使使掩王하야 囚之洛陽하야 有司治하니 反形 已具注+[頭註]扈輒勸反이어늘 越不誅하니 是反形也
이에 사자使者를 시켜 왕을 엄습하게 하여 그를 낙양洛陽에 가두고서 유사有司치죄治罪하니 배반하려 한 형상이 이미 갖추어졌다.注+[頭註]호첩扈輒이 배반할 것을 권하였는데 팽월彭越이 죽이지 않았으니, 이것이 배반한 형상이다.
赦以爲庶人하야 傳處蜀靑衣注+[釋義] 驛遞也 謂轉轉相傳也하야 處之於蜀郡이라하다
이 사면하여 서인庶人으로 삼아서 역마驛馬촉군蜀郡청의현靑衣縣에 처하게 하였다.注+[釋義]역참驛站이니, 파발마로 서로 전해서 촉군蜀郡에 처하게 한 것이다.
西逢呂后從長安來하야 彭王 爲呂后泣하야 自言無罪하고 願處故昌邑이어늘
서쪽으로 가다가 장안長安에서 오는 여후呂后를 만나서, 팽왕彭王(彭越)이 여후呂后에게 울면서 스스로 무죄함을 말하고 옛 창읍昌邑에 처할 것을 원하였다.
呂后許諾하고 與俱東至洛陽하야 白上曰 彭王 壯士
여후呂后가 이를 허락하고 함께 동쪽으로 낙양洛陽에 와서 에게 아뢰기를 “팽왕彭王은 장사입니다.
今徙之蜀이면 自遺患이니 不如遂誅之
이제 그를 지방으로 옮기면 이는 스스로 후환을 남기는 것이니, 마침내 죽이는 것만 못합니다.
謹與俱來호이다
첩이 삼가 함께 왔습니다.” 하였다.
呂后乃令其舍人으로 告彭越復謀反이라하야 夷越三族하고 梟越首注+[通鑑要解]梟首 懸首也 不孝鳥 一名流離이라 少好而長醜하고 大則食其母 說文 夏至捕梟하야 磔之而曝하고 以頭掛木上하니 今謂掛首 謂梟也洛陽하고 下詔有收視者 輒捕之라하다
여후呂后는 마침내 사인舍人을 시켜 팽월彭越이 다시 모반하였다고 고발하게 하여 팽월彭越삼족三族을 멸하고 팽월彭越의 머리를 낙양洛陽효시梟示한 다음,注+[通鑑要解]효수梟首는 머리를 매다는 것이다. 올빼미는 불효하는 새이니, 일명 유리流離라고 하는데, 어려서는 예쁘나 자라서는 추하고 크면 어미 새를 잡아먹는다. 《설문해자說文解字》에 “하지夏至에 올빼미를 잡아서 살을 찢어 햇볕에 말리고 머리를 나무 위에 매달아 놓으므로 지금 머리를 매다는 것을 일러 효수梟首라 한다.” 하였다. 조서를 내려 팽월彭越의 시신을 거두어 살피는 자가 있으면 곧 체포하겠다고 하였다.
梁大夫於齊라가하야 奏事越頭下하고 祠(祀)而哭之어늘 吏捕以聞한대
나라 대부大夫난포欒布나라에 사신 갔다가 돌아와 팽월彭越의 머리 아래에 일을 아뢰고 제사 하여 곡하니, 관리가 난포欒布를 체포하여 보고하였다.
欲烹之러니 布曰 願一言而死하노이다
난포欒布를 삶아 죽이고자 하니, 난포欒布가 말하기를 “한마디 말씀을 올리고 죽기를 원합니다.” 하였다.
上曰 何言 布曰 方上之困於彭城하시고 敗滎陽成皐間 一顧與楚則漢破하고 與漢則楚破
이 “무슨 말을 하려는가?” 하자, 난포欒布가 말하기를 “께서 팽성彭城에서 곤궁하시고 형양滎陽성고成皐 사이에서 패하였을 적에 팽왕彭王이 한 번 돌아보아 나라에 가담하면 나라가 격파되고, 나라에 가담하면 나라가 격파되었습니다.
天下已定 彭王 剖符受封하야 亦欲傳之萬世러니
천하가 이미 평정되어 팽왕彭王부절符節을 나누어 봉작封爵을 받아서 또한 이를 만세에 물려주고자 하였습니다.
今陛下一徵兵 彭王 病不行이어늘 而陛下誅滅之하시니 恐功臣人人自危也하노이다
이제 폐하께서 한 번 군대를 징발함에 팽왕彭王이 병으로 가지 못하자 폐하께서 그를 죽이고 멸하시니, 신은 공신들이 사람마다 스스로 위태롭게 여길까 두렵습니다.
今彭王已死하니 生不如死
이제 팽왕彭王이 이미 죽었으니 신은 사는 것이 죽는 것만 못합니다.
請就烹하노이다 乃釋布罪하고 拜爲都尉하다
삶겨 죽임에 나아가겠습니다.” 하니, 이 마침내 난포欒布의 죄를 풀어주고 도위都尉로 임명하였다.
〈出史彭越及欒布傳〉
- 《사기史記》 〈팽월전彭越傳〉과 〈난포전欒布傳〉에 나옴 -
○ 陸賈時時前說稱詩書注+[釋義]時時 非一時也 每於上前 說論稱道詩書한대 帝罵之曰 乃公注+[釋義]高祖自謂也 居馬上得之하니 安事詩書리오
육가陸賈가 때때로 의 앞에서 를 말하고 일컫자,注+[釋義]시시時時는 한때가 아니니, 상의 앞에서 말할 적마다 를 일컬은 것이다. 황제가 꾸짖기를 “네 어르신이注+[釋義]내공乃公고조高祖가 자신을 말한 것이다.마상馬上에 거하여 천하를 얻었으니, 어찌 를 일삼겠는가.” 하였다.
賈曰 馬上得之어니와 寧可以馬上治之乎잇가
육가陸賈가 대답하기를 “마상馬上에서 얻으셨지만 어찌 마상馬上에서 다스릴 수 있겠습니까.
且湯武 逆取而順守之注+[附註]湯武革命 順天應人하니 未聞其取之逆也 秦漢之際 習亂旣久하야 遂以逆取順守 爲當然하야 至倂與湯武而誣之하니 陸生之言 其禍天下後世 豈淺哉하시니 文武竝用 長久之術也니이다
탕왕湯王무왕武王으로 취하여 으로 지켰으니,注+[附註]탕왕湯王무왕武王혁명革命할 적에 하늘을 순히 따르고 인심에 순응하였으니, 취하기를 으로 하였다는 말을 듣지 못하였다. 나라와 나라 즈음에는 난리에 익숙해진 지가 이미 오래되어 마침내 으로 취하고 으로 지키는 것을 당연하게 여겨 탕왕湯王무왕武王까지 함께 무함하였으니, 육생陸生의 말이 천하天下후세後世에 화를 끼침이 어찌 적겠는가.를 아울러 쓰는 것이 장구한 계책입니다.” 하였다.
帝曰 試爲我著秦所以失天下 吾所以得之者 及古成敗之國하라
황제가 말하기를 “시험 삼아 나를 위해서 나라가 천하를 잃은 이유와 내가 천하를 얻은 이유 및 고금에 성공하고 실패한 나라를 드러내어 밝히라.” 하였다.
陸生 乃粗述存亡之徵하야 凡著十二篇하니 每奏一篇 帝未嘗不稱善하고 號其書曰新語注+[釋義]以高祖素未嘗聞此言이라 故曰新語 太史公曰 余讀陸生新語하니 固當世之辯士也라하니라라하다
육생陸生이 마침내 존망存亡의 징조를 대략 기술하여 모두 12을 저술하였는데, 한 편을 아뢸 때마다 황제가 좋다고 칭찬하지 않은 적이 없었으며, 이 책을 이름하기를 《신어新語》라고 하였다.注+[釋義]帝未嘗不稱善 호기서왈신어號其書曰新語 : 고조高祖가 평소에 이러한 말을 들은 적이 없었다. 그러므로 《신어新語》라고 한 것이다. 태사공太史公이 말하기를 “내가 육생陸生의 《신어新語》를 읽어보니, 진실로 당세의 변사辯士였다.” 하였다.
〈出史本傳〉
- 《사기史記 육가전陸賈傳》에 나옴 -
漢書本紀曰
한서漢書》 〈고제기高帝紀〉에 말하였다.
詔曰 聞王者 莫高於周文이요 霸者 莫高於齊桓이니 皆待賢人而成名이라
“조칙을 내리기를 ‘내 들으니 왕자王者나라 문왕文王보다 더 높은 이가 없고 패자霸者나라 환공桓公보다 더 높은 이가 없는데, 모두 현인賢人을 기다려 이름을 이루었다고 한다.
賢士大夫有肯從我游者 吾能尊顯之하리니 御史 下郡守하야 其有意稱明德者어든 必身勸爲之駕注+[原註]郡守身往勸勉하고 駕車遣之[釋義] 身勸爲之駕者 必須身親敦勸하야 自爲其駕車而遣之하라
어진 사대부士大夫로서 기꺼이 나를 따라 놀 자가 있으면 내가 그를 높여 주고 현달하게 할 것이니, 어사중집법御史中執法군수郡守에게 하달하여 명덕明德에 걸맞게 하는 데에 뜻이 있는 자가 있으면 반드시 몸소 권하고 위하여 수레를 태워 보내라.’注+[原註]군수郡守가 몸소 가서 권면하고 수레를 태워 보내는 것이다. [釋義]신권위지가身勸爲之駕는 반드시 몸소 친히 권면하여 스스로 수레에 태워 보내는 것이다. 하였다.”
帝有疾臥禁中하야 詔戶者無得入하니 群臣絳灌等 莫敢入 十餘日이러니
황제가 병이 있어 금중禁中(宮中)에 누워서 문지기에게 명하여 입궐하지 못하게 하니, 여러 신하와 강후絳侯(周勃)‧관영灌嬰 등이 감히 들어가지 못한 지가 십여 일이었다.
樊噲排闥直入注+[釋義]王氏曰 排 推開也 宮中小門이라한대 大臣 隨之하니 獨枕一宦者臥
번쾌樊噲가 문을 밀치고 곧바로 들어가자注+[釋義]왕씨王氏가 말하였다. “는 밀어젖혀 여는 것이고, 궁중宮中의 작은 이다.”대신大臣들이 뒤따라 들어가니, 이 홀로 한 환자宦者를 베고 누워 있었다.
噲等 見上流涕曰 始 陛下與臣等으로 起豐沛, 定天下 何其壯也러니
번쾌樊噲 등이 을 보고 눈물을 흘리며 말하기를 “처음에 폐하께서 신들과 풍패豐沛에서 기병하여 천하를 평정할 때에는 어쩌면 그리도 건장하셨습니까.
今天下已定 又何憊也注+[原註] 力極也[釋義] 憊 羸困也잇고
그런데 지금 천하가 이미 평정됨에 또 어쩌면 이리도 지치셨습니까.注+[原註]는 힘이 다한 것이다. [釋義]는 지치고 고달픈 것이다.
且陛下 獨不見趙高之事注+[釋義]王氏曰 秦皇崩時 獨趙高與幸宦五六人知之러니 高遂詐爲詔하야 賜長子扶蘇死하니라잇가 帝笑而起하다
또 폐하는 홀로 조고趙高의 일을注+[釋義]왕씨王氏가 말하였다. “진시황秦始皇할 때에 오직 조고趙高와 총애하는 환관 5, 6명 만이 알았는데, 조고趙高가 마침내 거짓으로 조서詔書를 만들어 장자長子 부소扶蘇에게 내려 죽게 하였다. 보지 못하셨습니까?” 하니, 황제가 웃고 일어났다.
〈出史本傳〉
- 《사기史記 번쾌전樊噲傳》에 나옴 -
○ 初 淮陰侯死 淮南王黥布 已心恐이러니
처음에 회음후淮陰侯가 죽자 회남왕淮南王 경포黥布가 이미 마음속으로 두려워하였다.
及彭越誅 醢其肉注+[釋義]黥布傳注 反者被誅 爲醢하니 刑法志 菹其骨肉 是也하야 以賜諸侯하니 布大恐하야 發兵反하니라
팽월彭越이 죽자 그 살을 젓 담아注+[釋義]한서漢書》 〈경포전黥布傳〉의 에 “반역한 자가 주벌을 당하면 젓을 담는다. 《한서漢書》 〈형법지刑法志〉에 ‘그 골육骨肉을 젓 담는다.’라고 한 것이 이것이다.” 하였다. 제후들에게 하사하니, 경포黥布가 크게 두려워하여 군대를 일으켜 반란하였다.
召諸將問計한대 皆曰 竪子何能爲乎리잇고
이 여러 장수들을 불러 계책을 물으니, 모두들 말하기를 “수자竪子가 무슨 일을 하겠습니까.” 하였다.
汝陰侯滕公注+[頭註]夏侯嬰也 食邑汝陰縣하고 諡文侯 初爲滕令하야 奉車 故號滕公하니라 召故楚令尹薛公問之한대 令尹曰 是固當反이니이다
여음후汝陰侯 등공滕公注+[頭註]등공滕公하후영夏侯嬰이니, 여음현汝陰縣식읍食邑으로 삼았고 시호가 문후文侯이다. 처음에 등령滕令이 되어서 수레를 받들었기 때문에 등공滕公이라 호칭한 것이다. 옛날 나라 영윤令尹설공薛公을 불러 물으니, 영윤令尹이 말하기를 “이는 진실로 마땅히 배반할 만합니다.
往年 殺彭越하고 前年注+[釋義]亦與往年同也 殺韓信하니 此三人者 同功一體之人也
지난해에注+[釋義]전년前年은 또한 왕년往年과 같다.팽월彭越을 죽이고 그 전 해에 한신韓信을 죽였으니, 이 세 사람은 이 같고 한 몸인 사람들입니다.
自疑禍及身故 反耳니이다
스스로 화가 자신에게 미칠까 의심하였기 때문에 배반한 것입니다.” 하였다.
滕公 言之上한대 乃召薛公問之하니
등공滕公이 이를 에게 말하니, 이 마침내 설공薛公을 불러 묻자,
對曰 使布出於上計 山東 非漢之有也 出於中計 勝敗之數 未可知也 出於下計 陛下安枕而臥矣시리이다
대답하기를 “만일 경포黥布상계上計에서 나온다면 산동山東나라의 소유가 아닐 것이고, 중계中計에서 나온다면 승패勝敗를 알 수 없으며, 하계下計에서 나온다면 폐하가 베개를 편안히 하고 누워 계실 수 있을 것입니다.” 하였다.
上曰 何謂上計 對曰 東取吳하고 西取楚하고 幷齊取魯하고 傳檄燕趙하야 固守其所 山東 非漢有也리이다
이 “무엇을 상계上計라고 하는가?” 하고 묻자, 대답하기를 “동쪽으로 나라를 취하고 서쪽으로 나라를 취하고, 나라를 겸병하고 나라를 점령하고, 나라와 나라에 격문檄文을 돌려 그곳을 굳게 지킨다면 산동 지방은 나라의 소유가 아닐 것입니다.” 하였다.
何謂中計 東取吳하고 西取楚하고 幷韓取魏하야 據敖倉之粟하고 塞成皐之口 勝敗之數 未可知也리이다
이 “무엇을 중계中計라고 하는가?” 하고 묻자, “동쪽으로 나라를 취하고 서쪽으로 나라를 취하고, 나라를 겸병하고 나라를 점령하여 오창敖倉의 곡식을 점거하고 성고成皐의 어귀를 막는다면 승패勝敗를 알 수 없을 것입니다.” 하였다.
何謂下計 東取吳하고 西取下蔡하고 歸重於越注+[釋義] 輜重也 歸之於越地하고 身歸長沙注+[頭註]布娶於長沙王故 策其身歸長沙 陛下安枕而臥하야 漢無事矣리이다
이 “무엇을 하계下計라고 하는가?” 하고 묻자, “동쪽으로 나라를 취하고 서쪽으로 하채下蔡를 취하고, 치중輜重 지방에 돌려보내고注+[釋義]치중輜重이니, 치중輜重 지방으로 돌려보내는 것이다. 자신은 장사長沙로 돌아간다면注+[頭註]경포黥布장사왕長沙王에게 장가들었기 때문에 자신은 장사長沙로 돌아갈 것을 계책하는 것이다. 폐하께서 베개를 편안히 하고 누우시어 나라가 아무 일이 없을 것입니다.” 하였다.
上曰 是計將安出 對曰 出下計하리이다
상이 묻기를 “이번 경포黥布의 계책이 장차 어디로 나오겠는가?” 하고 묻자, 대답하기를 “하계下計로 나올 것입니다.
故驪山之徒注+[釋義]布初坐法黥論決하야 而徒役於驪山이라 致萬乘之主하니 皆爲身이요 不顧後爲百姓萬世慮者也
경포黥布는 옛날 여산驪山에서 노역하던 무리로注+[釋義]경포黥布가 처음에 법에 걸렸는데, 묵형墨刑으로 판결하여 여산驪山에서 부역에 종사하였다.만승萬乘의 군주가 되었으니, 모두 자신만을 위할 뿐 뒤를 돌아보아 백성과 만세를 위하여 생각할 자가 아닙니다.
曰出下計라하노이다
그러므로 하계下計로 나올 것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하였다.
帝曰 善타하고 封薛公千戶하고 自將兵而東하다
황제가 “좋다.” 하고는 설공薛公천호千戶에 봉하고 스스로 군대를 거느리고 동쪽으로 갔다.
布之初反 謂其將曰 上 老矣 必不能來
경포黥布가 처음 배반할 적에 그 장수들에게 이르기를 “은 늙어서 반드시 오지 못할 것이고 회음후淮陰侯팽월彭越이 모두 죽었으니, 나머지는 두려워할 것이 없다.” 하고는
淮陰, 彭越 皆死하니 餘不足畏라하고 遂反하야 果如薛公之言하야 擊荊擊楚하고 引兵而西러라
마침내 배반하여 과연 설공薛公의 말대로 나라와 나라를 공격하고 군대를 인솔하여 서쪽으로 갔다.
역주
역주1 [譯註]三秦 : 項羽가 옛날 秦나라의 땅을 나누어 雍, 塞, 翟의 3국으로 만드니, 이를 일러 三秦이라 하였다.
역주2 : 척
역주3 : 난
역주4 使 : 시
역주5 [譯註]中執法 : 법을 집행하는 御史臺의 中丞이다.
동영상 재생
1 [을사] 11년 294
동영상 재생
2 [을사] 11년 659
동영상 재생
3 [을사] 11년 233
동영상 재생
4 [을사] 11년 477
동영상 재생
5 [을사] 11년 269
동영상 재생
6 [을사] 11년 253
동영상 재생
7 [을사] 11년 186
동영상 재생
8 [을사] 11년 199
동영상 재생
9 [을사] 11년 610
동영상 재생
10 [을사] 11년

통감절요(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