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3)

통감절요(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壬申]黃龍元年이라
황룡黃龍 원년元年(임신 B.C.49)
帝崩하고 太子卽皇帝位하다
황제가 승하하고 태자가 황제에 즉위하였다.
贊曰
반고班固의 《한서漢書》 〈선제기宣帝紀에 말하였다.
孝宣之治 信賞必罰하고 綜核名實注+[釋義]七制解云 相參錯爲綜이요 不虛拘爲核이라하야 政事文學法理之士 咸精其能하고 至于技巧工匠器械하야도 自元成間으로 鮮能及之하니 亦足以知吏稱其職하고 民安其業也
효선제孝宣帝의 정치는 을 분명히 내리고 을 자세히 살펴서注+[釋義]칠제해七制解》에 이르기를 “서로 참착參錯(이리저리 참고하여 종합)하는 것을 이라 하고, 괜히 구속하지 않음을 이라 한다.” 하였다. 정사政事문학文學법리法理를 맡은 선비들이 모두 재능을 정밀하게 하였고, 기교技巧공장工匠기계器械에 이르러도 정밀하여 원제元帝성제成帝 연간에는 따라갈 수 있는 자가 드물었으니, 또한 관리들이 직책을 잘 수행하고 백성들이 생업을 편안히 여겼음을 알 수 있다.
遭値匈奴乖亂하야 亡固存注+[釋義]此句 書仲虺文也 有亡道者 則推而滅之하고 有存道者 則輔而固之 今宣帝朝呼韓邪而固存之하고使遠遁焉이라 此贊 引仲虺誥語云이라하고 信(伸)威北夷注+[釋義]一說 謂恩信及威聲 竝著于北夷하니 單于慕義하고 稽首稱藩하야 功光祖宗하고 業垂後嗣
흉노匈奴가 서로 반목反目하고 혼란할 때를 만나서 망하려는 자를 밀쳐 쓰러뜨리고 보존하는 자를 견고히 하며注+[釋義]는 《서경書經》 〈중훼지고仲虺之誥〉의 글이다. 를 망하게 하는 자가 있으면 밀쳐 멸망시키고, 를 보존하는 자가 있으면 도와서 견고하게 하니, 지금 선제宣帝호한야선우呼韓邪單于를 조회 오게 하여 보존하는 자를 견고히 해 주고 질지郅支를 패주시켜 멀리 숨게 하였으므로 이 에서 〈중훼지고仲虺之誥〉의 내용을 인용한 것이다. 위엄을 북쪽 오랑캐들에게 펴니,注+[釋義]일설一說에 “신의와 위엄이 북쪽 오랑캐들에게 함께 드러난 것이다.” 하였다.선우單于를 사모하고 머리를 조아려 번신藩臣을 칭해서 조종祖宗에 빛나고 이 후세에 드리워졌다.
可謂中興하야 侔德殷宗周宣矣注+[釋義]殷高宗, 周宣王 皆中興之帝 今宣帝之德 可與侔齊矣로다
‘나라를 중흥中興하여 나라의 고종高宗(武丁)과 나라의 선왕宣王에게 견줄 만하다.注+[釋義]나라 고종高宗나라 선왕宣王은 모두 쇠퇴한 나라를 중흥시킨 군주이니, 지금 선제宣帝이 이들과 짝할 만한 것이다. ’고 이를 만하다.”
〈出本紀〉
- 《한서漢書 선제기宣帝紀》에 나옴 -
[新增]唐仲友曰
[新增]唐仲友가 〈반고班固에〉 하였다.
民安其業已上 是帝治術所致 遭匈奴已下 是遭時 亦緣應之得策이라
“ ‘민안기업民安其業’ 이상은 선제宣帝치도治道의 결과이고, ‘조치흉노遭値匈奴’ 이하는 좋은 때를 만남에 또한 때에 따라 대응하기를 잘했기 때문이다.
觀班固論孝宣 皆是로되 只侔德商周 過許 蓋較功比迹이면 頗類
살펴보건대 반고班固효선제孝宣帝를 논한 것이 모두 맞으나 다만 선제宣帝나라 고종高宗나라 선왕宣王에게 짝할 만하다고 한 것은 지나치게 허여한 것이니, 공적만을 비교한다면 자못 비슷하다.
이나 亦有難易하니 初無所謂德이라
그러나 또한 어렵고 쉬운 차이가 있으니, 애당초 이른바 이라는 것이 없었다.”
敍傳曰
반고班固의 《한서漢書》 〈서전敍傳〉에 선제宣帝를 칭술한 글에 말하였다.
中宗明明하야 寅用刑名이라
중종中宗은 밝고 밝아서 형명刑名을 공경히 사용하였다.
時擧傅納注+[頭註] 是也 於是時也 選用賢者 讀曰敷 陳也 有陳言者 納而用之하야 聽斷惟精이라
이 때에 어진 자를 들어 쓰고 말을 올리는 자가 있으면 받아들여서注+[頭註]는 이것이니, 이때에 어진 자를 선발하여 등용한 것이다. 로 읽으니, 는 아뢰는 것이니 말을 아뢰는 자가 있으면 받아들여 쓴 것이다. 다스리고 결단함에 정밀하였다.
柔遠能邇하야 燀燿威靈하니 龍荒朔幕(漠)注+[頭註]龍荒 卽龍城이라 西胡 皆事龍神이라 名大會處曰龍荒이라 卽沙漠也 莫不來庭이라 丕顯祖烈 尙(丁)[於]有成이라
멀리 있는 자를 회유하고 가까이 있는 자를 길들여서 위엄이 빛나니, 흉노匈奴용성龍城과 사막 북쪽 지역注+[頭註]용황龍荒은 곧 용성龍城이다. 서호西胡는 모두 용신龍神을 섬기기 때문에 사람들이 크게 모인 곳을 이름하여 용황龍荒이라 하였다. 은 사막이다. 이 모두 와서 복종하여 찬란한 조종祖宗공렬功烈이 이루어짐이 있었다.”
公孫弘贊曰
반고班固의 《한서漢書》 〈공손홍복식아관전公孫弘卜式兒寬傳에 말하였다.
孝宣承統 纂修鴻業하고 講論六藝하고 招選茂異하야 而蕭望之, 梁丘賀, 夏侯勝, 韋玄成, 嚴彭祖, 尹更始 以儒術進하고 劉向, 王褒 以文章顯하며 將相則張安世, 趙充國, 魏相, 丙吉, 于定國, 杜延年이요 治民則黃霸, 王成, 龔遂, 鄭弘, 召信臣, 韓延壽, 尹翁歸, 趙廣漢, 嚴延年, 張敞之屬 皆有功迹하야 見於〈後〉世하니 參其名臣컨대 亦其次也니라
효선제孝宣帝대통大統을 잇자 큰 기업基業을 닦고 또한 육경六經을 강론하며 뛰어난 인재들을 불러오고 선발해서 소망지蕭望之양구하梁丘賀하후승夏侯勝위현성韋玄成엄팽조嚴彭祖윤경시尹更始유학儒學으로 등용되었고, 유향劉向왕포王褒문장文章으로 드러났으며, 장상將相으로는 장안세張安世조충국趙充國위상魏相병길丙吉우정국于定國두연년杜延年이었고, 백성을 잘 다스린 자로는 황패黃霸왕성王成공수龔遂정홍鄭弘소신신召信臣한연수韓延壽윤옹귀尹翁歸조광한趙廣漢엄연년嚴延年장창張敞 등이 모두 뛰어난 공적이 있어서 후세에 드러났으니, 이름난 신하들을 살펴보면 또한 그(武帝) 다음이라 할 것이다.”
東萊呂氏曰
동래여씨東萊呂氏(呂祖謙)가 말하였다.
申韓之害流毒後世 何其遠耶
신한申韓(申不害와 한비자韓非子)이 후세에 해독을 끼침이 어쩌면 그리도 오래되었는가.
秦始皇二世用之하야 以亡其國하고 趙高李斯用之하야 以亡其身하니 生乎秦之後 可以戒矣어늘
나라 시황제始皇帝이세황제二世皇帝는 이것을 써서 나라를 망쳤고 조고趙高이사李斯는 이것을 써서 자신을 망쳤으니, 나라 뒤에 태어난 자라면 이것을 경계로 삼을 만하였다.
而漢鼂錯復明申韓하야 佐景帝하야 更律令하고 削七國하야 天下亦幾於亡하야 〈甘蹈亡秦之轍而不顧焉이라
그런데 나라 조조鼂錯는 다시 신한申韓을 밝혀서 경제景帝를 보좌하여 율령律令을 바꾸고 일곱 제후국의 땅을 깎아 천하天下가 거의 멸망할 지경에 이르러 멸망한 나라의 전철前轍을 따르고 돌아보지 않았다.
生乎鼂錯之後者 可以重戒矣로되
조조鼂錯의 뒤에 태어난 자들이 거듭 경계할 만하였다.
宣帝復好觀申子君臣之篇하야 所用 多文法吏
그러나 선제宣帝는 다시 《신자申子》의 〈군신편君臣篇〉을 보기 좋아하여 등용한 사람이 대부분 법조문을 따지는 옥리獄吏였다.
以刑名繩下하야 甘蹈鼂錯之覆轍而不顧焉이라
그러므로 형명刑名으로 아랫사람들을 다스려서 조조鼂錯의 잘못된 전철前轍을 다시 밟고 돌아보지 않았다.
彼申韓之說 其入人深하야 雖明君賢臣이라도 皆陷溺而不能出 何也
신한申韓의 학설이 사람에게 들어감이 깊어서 비록 현명한 군주와 어진 신하라도 여기에 빠져 벗어나지 못함은 어째서인가?
其令行禁止하고 奔走天下하야 誠足以稱快一時也일새라
명령하면 명령이 행해지고 금하면 금령이 그쳐지며 천하 사람들을 분주히 달리게 해서 진실로 한때에 상쾌하게 하기 때문이다.
樂其一時之快하야 而不暇顧其他日之害하니 此其說 所以盛行於世歟인저
한때의 상쾌함을 좋아하여 후일의 폐해를 돌아볼 겨를이 없으니, 이것이 그 학설이 세상에 성행하는 이유일 것이다.
觀宣帝之爲君컨대 綜核名實하고 信賞必罰하야 其所以功光祖宗하고 業垂後嗣者 蓋勵精之效 初非申韓之功也
선제宣帝가 임금 노릇 한 것을 살펴보건대 을 자세히 살피고 을 분명히 내려서 조종祖宗에 빛나고 이 후세에 전해진 것은 정신을 가다듬어 정사한 효험이었고 애당초 신한申韓의 학설의 이 아니었다.
至於用恭顯하야 而啓元帝之信宦者하고 貴許史하야 而啓成帝之任外戚하고 殺趙蓋韓楊하야 而啓哀帝之誅大臣하야
홍공弘恭석현石顯을 등용하여 원제元帝환관宦官을 믿는 길을 열어 주었고, 외척인 허씨許氏사씨史氏를 귀하게 만들어 성제成帝가 외척에게 정권을 맡기는 길을 열어 놓았고, 조광한趙廣漢합관요蓋寬饒한연수韓延壽양운楊惲을 죽여서 애제哀帝대신大臣을 죽이는 길을 열어 놓았다.
開三大釁하야 終以亡國하니 此豈非擇術不審之流弊乎
그리하여 세 가지 큰 잘못을 열어 놓아 끝내 이 때문에 나라를 멸망하게 하였으니, 이 어찌 학술學術을 선택함에 자세히 살피지 못한 유폐流弊가 아니겠는가.
論其功하면 則爲中興之君이요 論其罪하면 則亦爲基禍之主하야 其功罪相半者 蓋失於欲速而用申韓也
그러므로 그 을 논하면 중흥中興의 군주가 되었고, 그 죄를 논하면 또한 를 열어 놓은 군주가 되어서 가 서로 반반씩이니, 이는 속히 하고자 하여 신한申韓의 학설을 쓴 데에서 잘못된 것이다.
昔者 聖人亦知遲之不如速하고 鈍之不如利矣
옛날 성인聖人들도 더딘 것이 신속한 것만 못하고 무딘 것이 예리한 것만 못한 줄을 아셨다.
이나 其爲治 乃曰王者必世而後仁이라하고 曰久於其道而天下化成이라하야
그러나 정치를 함은 마침내 말씀하기를 ‘왕자王者가 있더라도 반드시 한 세대가 지난 뒤에야 백성들이 해진다.’ 하였고, 말씀하기를 ‘그 를 오래하여야 천하天下교화敎化되어 이루어진다.’ 하여,
日計不足이나 月計有餘하야 其遲鈍迂闊 每不若申韓之速 獨何歟
날로 계산하면 부족하나 달로 계산하면 유여하여, 더디고 둔하고 오활함이 매양 신한申韓의 신속함만 못함은 유독 어째서인가?
〈使聖人而不知此理耶인댄 是不智也 使聖人知而不行耶인댄 是不仁也 不仁不智 豈所以爲聖人哉
만일 성인聖人이 이 이치를 알지 못하셨다면 이는 지혜롭지 못한 것이고, 만일 성인聖人이 알면서도 행하지 않으셨다면 이는 하지 못한 것이니, 하지 못하고 지혜롭지 못한 것이 어찌 성인聖人이 되는 소이所以이겠는가.
殊不知聖人慮事至精也
이는 성인聖人의 일을 생각함이 지극히 정밀함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其擧事 厭遲而惡鈍 亦與人同也 〈使有道於此하야 加頃刻之捷이면 則聖人已先爲之矣시리라
성인聖人도 일을 할 때에 더딘 것을 싫어하고 무딘 것을 싫어함이 일반인과 같았으니, 만일 여기에 가 있어서 삽시간에 속히 할 수 있다면 성인聖人이 이미 먼저 하셨을 것이다.
惟其原始要終하고 探端窮本하야 知吾道雖有歲月之遲 而終成千百年之安하고 申韓雖有歲月之速이나 而終貽千百年之害
다만 시작을 근원하고 을 맞추어 보며 단서와 근본을 탐구하여, 우리 는 비록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끝내 천백년千百年의 편안함을 이루고, 신불해申不害한비자韓非子는 비록 시간의 빠름이 있지만 끝내 천백년千百年의 폐해를 끼친다는 것을 아셨다.
去彼取此也시니라
이 때문에 저것을 버리고 이것을 취하신 것이다.
由是論之하면 則莫速於聖人이요 莫遲於申韓이며 莫利於聖人이요 莫鈍於申韓하니 其理甚明이라
이것을 가지고 논한다면 성인聖人보다 더 신속한 것이 없고 신한申韓보다 더 더딘 것이 없으며, 성인聖人보다 더 예리한 것이 없고 신한申韓보다 더 무딘 것이 없으니, 그 이치가 매우 분명하다.
宣帝不知此理하고 反非太子用儒之諫하니 豈天未欲斯民見三代之治耶
그런데 선제宣帝는 이러한 이치를 알지 못하고 도리어 선비를 등용해야 한다는 태자太子의 간언을 비난하였으니, 아마 하늘이 이 백성들로 하여금 삼대三代의 정치를 보게 하고자 하지 않았는가 보다.”
[史略 史評]賀氏善曰
[史略 사평史評]賀善이 말하였다.
宣帝號尙嚴이어늘 而綱目 書寬恤之政 詔有大父母父母喪이어든 勿徭하고 詔子匿父母, 妻匿夫, 孫匿大父母어든 皆勿治하고 令郡國으로 歲上繫囚호되 掠笞瘦死者 以課殿最하고 詔年八十以上 非誣告人이면 勿坐하니 謂非惻隱之發 可乎
선제宣帝는 엄함을 숭상했다고 이름났으나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에 너그럽게 구휼한 정사를 기록한 것이 네 가지이니, 조부모와 부모의 이 있으면 부역시키지 말게 하였고, 자식이 부모를 숨겨 주고 아내가 남편을 숨겨 주고 손자가 조부모를 숨겨 주었으면 모두 죄를 다스리지 말게 하였고, 군국郡國으로 하여금 해마다 죄수를 보고하되 죄수를 매질하여 병들어 죽게 한 자는 고과考課에 최하등의 성적을 매기게 하였고, 80세 이상인 사람은 무고誣告한 사람이 아니면 연좌시키지 말게 하였으니, 측은지심惻隱之心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고 이를 수 있겠는가.
惜夫
애석하다.
信鳳凰, 惑碧鷄하고 而趙韓楊之死 不免書殺하니 綱目所以責賢者之備也니라
봉황새를 믿고 벽계碧鷄에 미혹되고 조광한趙廣漢한연수韓延壽양운楊惲의 죽음에 이라고 씀을 면치 못하였으니, 이는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에서 현자賢者에게 모든 일을 완비하기를 요구한 것이다.”
역주
역주1 : 퇴
역주2 郅支 : 呼韓邪單于의 형으로 이름은 呼屠吾斯이다. 漢나라 元帝 때 漢나라 使臣을 죽이고 반항하다가 西域副校尉 陳湯에 의해 斬殺당하였다.
역주3 龍荒 : 龍은 匈奴가 하늘에 제사 지내는 곳인 龍城을 가리키고, 荒은 荒服을 이른다.
동영상 재생
1 [임신] 황룡원년 15
동영상 재생
2 [임신] 황룡원년 215
동영상 재생
3 [임신] 황룡원년 90

통감절요(3)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