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8)

통감절요(8)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8)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申]十一年이라
원화元和 11년(병신 816)
夏四月 司農卿皇甫 以兼中丞으로 權度支하니 始以聚斂得幸이러라
여름 4월에 사농경司農卿 황보박皇甫鎛겸중승兼中丞으로서 탁지度支를 임시로 맡으니, 처음으로 가렴주구하는 것으로 황제의 총애를 얻었다.
〈出本傳〉
- 《구당서舊唐書 황보박전皇甫鎛傳》에 나옴 -
○ 六月 高霞寓注+[頭註]唐鄧節度使 大敗於鐵城하야 僅以身免하니 中外駭愕이라
6월에 고하우高霞寓注+[頭註]고하우高霞寓당등군절도사唐鄧軍節度使이다. 철성鐵城에서 대패하여 겨우 죽음을 면하니, 중외中外가 크게 놀랐다.
宰相入見하고 將勸上罷兵이러니 上曰 勝負 兵家之常이니 豈得以一將失利 遽議罷兵耶
재상이 조정에 들어가 뵙고 에게 파병罷兵할 것을 권하려 하자, 이 말하기를 “승부는 군대에 늘상 있는 일이니, 어찌 한 장수가 패전했다 하여 갑자기 파병罷兵을 의논하겠는가?” 하였다.
於是 獨用裴度之言하니 言罷兵者 亦稍息矣러라
이에 이 오직 배도裴度의 말만 따르니, 파병罷兵을 주장하는 자들이 또한 차츰 그치게 되었다.
〈出度傳〉
- 《구당서舊唐書 배도전裴度傳》에 나옴 -
역주
역주1 : 박

통감절요(8)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