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7)

통감절요(7)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7)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玄宗明皇帝<원주명/>注+[]開元之初 勵精政事하야 幾致太平하니 可謂盛矣러니 天寶以後 奸臣執權하고 艶妃亂政하야 至於竄身失國而不悔하니 玄宗之謂也니라 上 名 隆基 睿宗第三子
현종명황제玄宗明皇帝注+[]개원開元 초기에는 정사에 정력精力을 쏟아 거의 태평太平을 이룩하였으니 훌륭하다고 이를 만하였는데, 천보天寶 이후에는 간신들이 권력을 잡고 요염한 양귀비楊貴妃가 정사를 어지럽혀 몸을 숨기고 나라를 잃음에 이르렀으면서도 뉘우치지 않았으니, ‘처음에는 선하지 않은 이가 없으나 선한 도로써 끝마치는 이가 적다.’는 것은 현종玄宗을 두고 말한 것이다. 이름이 융기隆基이니, 예종睿宗의 셋째 아들이다.
在位四十四年이요 壽七十八이라
재위가 44년이고 가 78세이다.
역주
역주1 靡不有初 鮮克有終 : 《詩經》 〈大雅 蕩〉에 “하늘이 뭇 백성을 내시니 그 命이 믿을 수 없음은 처음에는 선하지 않은 이가 없으나 선한 도로써 끝마치는 이가 적기 때문이다.[天生烝民 其命匪諶 靡不有初 鮮克有終]”라고 하였다.

통감절요(7)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