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辰]十二年이라 〈秦壽光二年이요 燕元璽五年이라
영화永和 12년(병진 356) - 나라 수광壽光 2년이고, 나라 원새元璽 5년이다. -
桓溫 自江陵北伐할새 與寮屬으로하야 望中原하고 歎曰 遂使神州陸沈注+[釋義]神州 中國也 註見懷帝永嘉五年하니라 高平地 溺也 神州陸沈 謂中原淪沒也 猶王道陵夷之義[通鑑要解]中國名曰 赤縣神州 內有九州하니 禹之序九州 是也 陸沈 謂無水而沈이라하야 百年丘墟 王夷甫諸人 不得不任其責注+[通鑑要解]謂王衍等 尙淸談하고 而不恤王事하야 以致夷狄亂華也이라하더라
환온桓溫강릉江陵에서 북벌北伐할 적에 동료들과 함께 큰 배 위의 누각에 올라가서 중원中原을 바라보고 한탄하기를 “마침내 중원中原을 매몰시켜注+[釋義]神州는 중국中國이니, 회제懷帝 영가永嘉 5년조年條(311)에 보인다. 은 높고 평평한 곳이요 은 빠짐이다. 신주神州육침陸沈했다는 것은 중원中原이 쇠퇴함을 이르니, 왕도王道능이陵夷(쇠퇴)하였다는 뜻과 같다. [通鑑要解]中國을 이름하기를 적현신주赤縣神州라 한다. 중국 안에 구주九州가 있으니, 우왕禹王구주九州를 차서한 것이 이것이다. 육침陸沈은 물이 없이 육지가 가라앉은 것과 같음을 이른다. 백년百年기업基業이 폐허가 되게 한 것은 왕이보王夷甫(王衍) 등 여러 사람이 책임을 지지 않을 수 없다.注+[通鑑要解]책임을 지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은 왕연王衍 등이 청담淸談을 숭상하고 국사國事를 돌보지 않아서 이적夷狄들이 중화中華를 어지럽히게 만들었음을 이른다. ” 하였다.
○ 八月 溫至伊水하니 姚襄 撤圍拒之어늘
○ 8월에 환온桓溫이수伊水에 이르니, 요양姚襄낙양洛陽의 포위를 풀고 와서 환온桓溫을 막았다.
結陳(陣)而前하야被甲督戰하니 襄衆 大敗하야 死者數千人이라
환온桓溫을 치고 전진하여 직접 갑옷을 입고 싸움을 독려하니, 요양姚襄의 무리가 크게 패하여 죽은 자가 수천 명이었다.
帥麾下數千騎하고 奔于洛陽北山하니 周成 帥衆出降하다
요양姚襄이 휘하의 기병騎兵 수천 명을 거느리고 낙양洛陽북산北山으로 달아나니, 주성周成이 무리를 거느리고 나와서 항복하였다.
屯故太極殿前이러니 旣而 徙屯金墉城하다
환온桓溫이 옛 태극전太極殿 앞에 주둔하였는데, 이윽고 금용성金墉城으로 옮겨 주둔하였다.
謁諸陵하고 有毁壞者 修復之하고 以二千人戍洛陽하야 衛山陵하고 執周成以歸하니 姚襄注+[通鑑要解]姓名이니 弋仲子 奔平陽注+[原註] 後欲圖關中하야 帥衆伐秦이라가 兵敗하야 爲秦所殺하니 弟萇 帥其衆降秦하니라하다
여러 에 배알하였고 허물어져 파괴된 곳이 있으면 수리하여 복구하였으며, 2천 명을 낙양洛陽에 주둔시켜 산릉山陵을 호위하게 하고 주성周成을 사로잡아 돌아오니, 요양姚襄注+[通鑑要解]요양姚襄성명姓名이니, 요익중姚弋仲의 아들이다. 평양平陽으로 달아났다.注+[原註]요양姚襄이 뒤에 관중關中을 도모하고자 하여 군대를 거느리고 나라를 정벌했다가 군대가 패하여 나라에게 죽임을 당하니, 아우 요장姚萇이 군대를 거느리고 나라에 항복하였다.
○ 十月 燕大司馬恪 圍段龕注+[通鑑要解] 音堪이라 鮮卑段蘭 領其衆하고 徙廣固러니 辛亥年 來降하니 以爲鎭北將軍하고 封齊公이라於廣固하니 十一月 面縛出降이어늘
○ 10월에 나라 대사마大司馬 모용각慕容恪단감段龕注+[通鑑要解]이 감이다. 처음에 선비족鮮卑族단란段蘭이 무리를 끌고서 광고廣固로 옮겨 갔는데, 신해년(351)에 나라에 와서 항복하니 그를 진북장군鎭北將軍으로 삼고 제공齊公에 봉하였다. 광고廣固에서 포위하니, 11월에 단감段龕이 두 손을 등 뒤로 돌려 묶고 얼굴을 사람들에게 보이도록 앞으로 향하고 나와서 항복하였다.
撫安新民하고 悉定齊地하다
모용각慕容恪이 새로 귀부歸附한 백성들을 어루만져 위로하고 나라 지역을 다 평정하였다.
역주
역주1 平乘樓 : 平乘은 큰 선박의 이름으로, 또 平乘舫이라고도 부른다. 平乘樓는 큰 배 위에 높이 세운 누각을 이른다.
역주2 陸沈 : 《莊子》 〈則陽〉 郭象의 注에 “陸沈은 사람들 속에 섞여 사는 隱者를 이른다. 그가 하는 말은 모두 세상의 이야기이지만 마음은 세상 사람과 다르다. 〈마땅히 드러나야 하는데 도리어 숨은 것이〉 비유하면 물이 없이 육지가 가라앉은 것[無水而沈]과 같다.” 하였다.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