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辛丑]二年이라
태강太康 2년(신축 281)
三月 詔選孫皓宮人五千人하야 入宮하다
3월에 명령을 내려 손호孫皓의 궁녀 5천 명을 선발하여 입궁하게 하였다.
帝旣平吳 頗事遊宴注+[頭註] 與燕通이라하고 怠於政事하니 掖庭注+[頭註]掖宮 旁舍也 如人臂掖也 殆將萬人이라
황제가 나라를 평정한 뒤에 연회宴會注+[頭註]과 통한다. 를 일삼고 정사를 태만히 하니, 액정掖庭注+[頭註]액궁掖宮은 곁에 딸린 방이니, 사람의 팔뚝과 겨드랑이와 같은 것이다. 이 거의 만 명에 이르렀다.
常乘羊車注+[通鑑要解]晉志 一名輦車라하니라하고 恣其所之하야 至便宴寢하니 宮人 競以竹葉揷戶하고 鹽汁洒(灑)地하야 以引帝車注+[頭註]羊嗜竹葉而喜醎故 以二者 引帝車하고 而后父楊駿 始用事하야 交通請謁하니 勢傾內外러라
황제가 항상 이 끄는 수레注+[通鑑要解]진서晉書》 〈여복지輿服志〉에 “양거羊車일명一名 연거輦車이다.” 하였다. 를 타고 양이 가는 대로 내버려 두었다가 이 이르는 곳에서 곧 잔치를 베풀고 머무니, 궁녀들이 다투어 대나무 잎을 문에 꽂고 소금물을 땅에 뿌려서 황제의 수레를 유인하였고,注+[頭註]이 대나무 잎을 잘 먹고 짠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 두 가지로써 황제의 수레를 유인한 것이다. 황후의 아버지인 양준楊駿이 처음으로 용사用事하여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서로 가서 사사로이 청탁을 하니, 권세가 내외內外를 휩쓸었다.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