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庚戌]六年이라 〈秦弘始十二 魏永興二年이라
의희義熙 6년(경술 410) - 나라 홍시弘始 12년이요, 나라 영흥永興 2년이다.
○ 是歲 南燕亡하니
○ 이해에 남연南燕이 망하였다.
대국大國이 둘이요 소국小國이 여섯이니, 참국僭國이 모두 여덟이다. -
南燕尙書悅壽注+[頭註]姓名也 開門納晉師하니 超與左右數十騎 踰城하야 突圍出走어늘 追獲之하다
남연南燕상서尙書 열수悅壽注+[頭註]열수悅壽성명姓名이다. 가 성문을 열고 나라 군대를 받아들이니, 모용초慕容超가 좌우에서 따르던 기병騎兵 수십 명과 함께 성을 넘어 포위망을 뚫고 도망했는데 추격하여 사로잡았다.
裕忿廣固久不下하야 欲阬之하고 以妻女賞將士러니 韓範諫曰 晉室南遷 中原鼎沸
유유劉裕광고廣固가 오랫동안 항복하지 않은 것을 분하게 여겨서 성 안의 병사들을 묻어 죽이고 그들의 아내와 딸을 나라 장병들에게 상으로 주고자 하였는데, 한범韓範이 간하기를 “나라 황실이 남쪽으로 천도하자, 중원中原이 물 끓듯 소란하였습니다.
士民 無援하야 彊則附之하니 旣爲君臣이면 必須爲之盡力이라
선비와 백성들이 의지할 곳이 없어서 누구든 강대하면 그에게 귀부歸附한 것이니, 이미 군신간이 되었으면 반드시 이들을 위하여 힘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彼皆衣冠舊族이요 先帝遺民이라
저들은 모두 의관을 차려입은 구족舊族(예부터 내려온 지체 높은 집안)이요, 선제先帝유민遺民들입니다.
今王師弔伐이어늘 而盡阬之注+[頭註] 塹也, 陷也 謂陷之於阬而殺之 使安所歸乎잇가
지금 의 군대가 죄 있는 자를 정벌하여 불쌍한 백성들을 위로해야 할 터인데, 모조리 묻어 죽인다면注+[頭註]은 구덩이(참호)이고 빠지는 것이니, 구덩이에 빠뜨려 죽이는 것을 이른다. 백성들로 하여금 어디로 돌아가게 하겠습니까.
竊恐西北之人 無復來蘇之望注+[釋義]書曰 徯我后하노니 后來하시면 其蘇라한대 蔡傳曰 蘇 復生也 謂后來 我其復生也일까하노이다 裕改容謝之
생각건대 서북西北 사람들이 다시는 의로운 군대가 와서 소생하게 해줄 것이라 희망注+[釋義]서경書經》 〈중훼지고仲虺之誥〉에 이르기를 “우리 임금께서 오시기를 기다리니, 임금께서 오시면 소생할 것이다.” 하였는데, 채씨蔡氏에 이르기를 “는 다시 살아나는 것이니, 임금님이 오시면 우리들이 다시 살아남을 이른다.” 하였다. 을 갖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하니, 유유劉裕가 낯빛을 고치고 사례하였다.
이나 猶斬王公以下三千人하고 沒入家口萬餘하고 夷其城隍注+[釋義] 平之也 城隍 外塹也 有水曰池 無水曰隍이라하고 送超詣建康하야 斬之하다
그러나 오히려 왕공王公 이하 관원 3천 명을 목 베고 그들의 가속家屬 1만여 명을 적몰籍沒하여 노비로 삼고 광고廣固성황城隍을 깎아서 평평하게 만들었으며,注+[釋義]는 평평하게 하는 것이요, 성황城隍은 바깥 참호이다. 물이 있는 곳을 라 하고 물이 없는 곳을 이라 한다. 모용초慕容超건강建康으로 압송하여 목을 베었다.
溫公曰
온공溫公이 말하였다.
晉自濟江以來 威靈不競하니 戎狄橫하야 虎噬中原이라
나라가 남쪽으로 양자강揚子江을 건너온 뒤로부터 국가의 위세威勢가 떨쳐지지 못하니, 오랑캐들이 횡행하여 범처럼 중원中原을 집어 삼켰다.
劉裕始以王師 翦平東夏어늘 不於此際 旌禮賢俊하고 慰撫疲民하야 宣愷悌之風하고 滌殘穢之政하야 使群士嚮風하고 遺黎企踵하고 而更恣行屠戮하야 以快忿心하니 迹其施設하면 曾苻, 姚注+[頭註]苻堅與姚萇이라之不如
유유劉裕가 처음에 의 군대로 동하東夏(齊나라 지역)를 평정했는데, 이러한 때에 어진 이와 준걸스런 이를 표창하고 예우하며 지친 백성들을 위무하여, 화락한 풍속을 펴며 잔학하고 더러운 정사를 씻어서, 여러 선비들로 하여금 풍문風聞만 듣고도 향하게 하고 오랑캐의 통치하에 있던 백성들로 하여금 발돋움하고 기다리게 하지 않고는 도리어 살육을 자행하여 분한 마음을 쾌하게 하였으니, 그의 행적을 살펴보면 일찍이 부씨苻氏요씨姚氏注+[頭註]전진前秦부견苻堅후진後秦요장姚萇이다. 만도 못하다.
宜其不能蕩壹四海하야 成莫大之業이니 豈非雖有智勇이나 而無仁義하야 使之然哉
그가 사해四海를 통일하여 위대한 기업을 이루지 못한 것이 당연하니, 지모와 용맹은 있었으나 인의仁義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이 아니겠는가.”
徐道覆 聞劉裕北伐하고 勸盧循注+[頭註]徐道覆 廣州刺史盧循之妹夫也 乃孫恩之黨而恩之妹夫也 見上己亥年이라하야 乘虛襲建康하니 從之하다
처음에 서도복徐道覆유유劉裕가 북쪽을 정벌한다는 말을 듣고 노순盧循에게 권하여注+[頭註]서도복徐道覆광주자사廣州刺史 노순盧循매부妹夫이고, 노순盧循은 바로 손은孫恩이면서 손은孫恩매부妹夫이니, 앞의 기해년조己亥年條(399)에 보인다. 빈틈을 타서 건강建康을 습격하게 하니, 노순盧循이 그 말을 따랐다.
朝廷 急徵劉裕하니 裕方議留鎭下邳하야 經營司, 雍注+[頭註]二州名이니 司州 洛陽이요 雍州 長安이라이러니 會得詔書하고 引兵還할새 以船載輜重하고 自帥精銳步歸
조정朝廷에서 급히 유유劉裕를 부르니, 유유劉裕가 막 하비下邳에 주둔해서 사주司州옹주雍州注+[頭註]사주司州옹주雍州는 두 의 이름이니, 사주司州낙양洛陽이고 옹주雍州장안長安이다. 를 경영할 것을 의논하고 있었는데, 마침 조서詔書를 받게 되자, 군대를 인솔하여 돌아올 적에 배에다 치중輜重을 싣고 자신은 정예병을 거느리고 도보로 돌아왔다.
至山陽하야 聞何無忌敗死注+[頭註]無忌引兵討盧循이라가 遇道覆하야 戰敗死之하고 慮京邑失守하야 兼行하다
산양山陽에 이르러 하무기何無忌가 패전하여 죽었다注+[頭註]하무기何無忌가 군대를 이끌고 노순盧循을 토벌하다가 서도복徐道覆을 만나 전투에 패하여 죽었다. 는 말을 듣고 경읍京邑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할까 염려해서 갑옷을 벗어서 말아 짊어지고 행군 속도를 배가하였다.
○ 五月 劉毅與循으로 戰于桑落(州)[洲]하야 毅兵 大敗
○ 5월에 유의劉毅노순盧循상락주桑落洲에서 싸워 유의劉毅의 군대가 대패하였다.
乙丑 盧循 至淮口하니 中外戒嚴이라
을축일乙丑日(14일)에 노순盧循회구淮口에 이르니, 중외中外가 삼엄하게 경계하였다.
裕謂將佐曰 賊 若於新亭直進이면 其鋒 不可當이니 宜且迴避어니와 若回泊西岸이면 此成擒爾니라
유유劉裕가 장수와 보좌들에게 이르기를 “적이 만약 신정新亭에서 곧바로 밀고 들어오면 그들의 예봉銳鋒(날카롭게 공격하는 기세)을 당해낼 수 없으니 마땅히 우선 회피해야 하겠지만, 만약 진로를 바꾸어 서안西岸에 정박한다면 우리에게 사로잡히게 될 뿐이다.” 하였다.
十二月 帥衆軍하고 齊力擊循하니 循兵 大敗
12월에 유유劉裕가 많은 군대를 거느리고 힘을 합하여 노순盧循을 공격하니, 노순盧循의 군대가 대패하였다.
走趣豫章이라가 收散卒하야 徑還注+[頭註] 音波하다
도망하여 예장豫章으로 향했다가 흩어진 군대를 수합하여 곧바로 번우番禺注+[頭註]는 음이 파이다. 로 돌아갔다.
역주
역주1 大二小六 凡八僭國 : 大國 둘은 姚興의 後秦과 拓跋嗣의 北魏이고, 小國 여섯은 禿髮傉檀의 南涼, 沮渠蒙遜의 北涼, 李暠의 西涼, 馮跋의 北燕, 赫連勃勃의 夏, 乞伏乾歸의 西秦이다.
역주2 : 무
역주3 卷甲 : 갑옷을 벗어서 말아 짊어진다는 뜻으로, 경무장하여 급히 싸움터로 달려감을 이른다.
역주4 : 파
역주5 番禺 : 파우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