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8)

통감절요(8)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8)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乙丑]五年이라
회창會昌 5년(을축 845)
李德裕秉政日久 頗徇愛憎하니 人多怨之러라
이덕유李德裕가 정권을 잡은 지 오래됨에 자못 사랑하고 미워하는 감정을 따르니, 원망하는 사람이 많았다.
[史略 史評]胡氏曰
[史略 사평史評]胡氏(胡寅)가 말하였다.
大臣 欲正君心인댄 必先自正其心이니 其心不正이면 如正君何
대신大臣이 군주의 마음을 바로잡고자 한다면 반드시 먼저 자신의 마음을 바로잡아야 하니, 자신의 마음이 바르지 못하다면 어떻게 군주를 바로잡을 수 있겠는가.
德裕欲報私仇而未得其便이러니 乃於成功之後 因行中傷之計하니
이덕유李德裕가 사사로운 원한을 갚고자 하였으나 편리한 방법을 얻지 못하였는데, 마침내 성공한 뒤에는 중상中傷하는 계책을 썼다.
非惟武宗志已驕怠 德裕之量亦滿矣 又烏能納其君於持盈守成之盛哉
이에 무종武宗의 뜻이 교만하고 나태해졌을 뿐만 아니라 이덕유李德裕의 도량도 넘쳤으니, 또 어떻게 가득한 것을 유지하고 이루어 놓은 것을 지키는 성대한 경지로 그 군주를 들어가게 할 수 있었겠는가.
是故 君子不可不學也니라
이 때문에 군자君子는 배우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통감절요(8)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