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9)

통감절요(9)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9)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契丹之先 自唐昭宗天復元年으로 契丹痕德菫可汗 以耶律阿保機 爲夷離菫注+[釋義]掌部族軍民之政하니 猶中國使相也하다
거란契丹의 선조는 나라 소종昭宗 천복天復 원년元年으로부터 거란契丹흔덕근가한痕德菫可汗야율아보기耶律阿保機이리근夷離菫으로 임명하였다.注+[釋義]이리근夷離菫부족部族의 군사와 백성의 정사政事를 관장하였으니, 중국中國사상使相과 같다.
炎帝之裔 曰葛烏兎
처음에 염제炎帝의 후손으로 갈오토葛烏兎가 있었다.
世雄朔漠하니 號東胡
이들은 대대로 삭막朔漠 지방에 웅거하니, 동호東胡라 칭하였다.
匈奴襲破之하니 餘衆 保鮮卑山하다
흉노匈奴묵특선우冒頓單于가 습격하여 격파하니, 남은 무리가 선비산鮮卑山을 확보하였다.
魏靑龍中 幽州刺史王雄 殺其酋比能하니 散徙潢水러니 至酋莫那하야 遷于遼西하고 九傳而爲慕容(晃)[皝]所破하야 分其衆爲三하니 曰宇文 曰庫莫奚 曰契丹이라
나라 청룡靑龍 연간에 유주자사幽州刺史 왕웅王雄이 그의 추장인 비능比能을 죽이니 무리들이 황수潢水로 옮겨갔는데, 추장 막나莫那에 이르러 요서遼西로 옮겨갔고, 아홉 번 전하여 모용황慕容皝에게 격파당하여 그 무리가 셋으로 나누어지니, 우문宇文고막해庫莫奚거란契丹이었다.
元魏初 稍滋蔓이요 而契丹酋奇首 居潢河, 土河之間하야 有子八人하니 各自爲部러라
원위元魏 초기에 무리들이 차츰 불어났고, 거란契丹의 추장인 기수奇首황하潢河토하土河의 사이에 거주하여 8명의 아들을 두니, 각자 가 되었다.
高句麗柔然 謀擊之한대 大酋莫弗賀勿于懼하야 率部落三千乘하고 請附于魏하고 因居白狼水東하다
고구려高句麗 유연柔然이 이들을 공격할 것을 도모하자, 대추大酋막불하물우莫弗賀勿于가 두려워하여 부락部落 3천 을 거느리고 나라에 귀부歸附할 것을 청하고 인하여 백랑수白狼水 동쪽에 거주하였다.
唐初 大酋號大賀氏 有勝兵八萬이라
나라 초기에 대하씨大賀氏라 칭하는 대추大酋가 정예병 8만을 보유하였다.
貞觀中 太宗伐高麗할새 首領窟哥來朝어늘 詔分其地하야 爲十州하고 以其部長으로 爲刺史하고 拜窟哥하야 爲松漠都督하고 賜姓李氏하야 統領其衆하다
정관貞觀 연간에 태종太宗고구려高句麗를 정벌할 적에 수령首領굴가窟哥가 조회하러 오자, 황제가 명하여 그 땅을 나누어 10를 만들고 그 부장部長자사刺史로 임명하였으며 굴가窟哥송막도독松漠都督으로 임명하고 이씨李氏 을 하사하여 그 무리를 거느리게 하였다.
窟哥死 其孫盡忠이어늘 武后遣師二十萬하야 連年乃克하니 餘衆 附于突厥하다
굴가窟哥가 죽자 그의 손자인 이진충李盡忠이 배반하였으므로 측천무후則天武后가 20만 대군을 보내어 여러 해를 이어 공격해서 마침내 이기니, 남은 무리가 돌궐突厥에게 붙었다.
開元中 盡忠從弟失活 請降이어늘 詔復以爲都督하다
개원開元 연간에 이진충李盡忠종제從弟실활失活이 항복을 청해오자, 황제가 명하여 다시 도독都督으로 삼았다.
失活 傳沙固러니 沙固爲衙官可突干所殺하고 弟鬱于嗣하다
실활失活사고沙固에게 전하였는데 사고沙固아관衙官가돌간可突干에게 살해당하고 아우 울우鬱于가 뒤를 이었다.
鬱于死 弟咄于嗣한대 可突干 復逐之어늘 部人 共立咄于之弟邵固러니 可突干 殺邵固而立屈列하야 以附于突厥하다
울우鬱于가 죽자 아우 돌우咄于가 뒤를 이었는데 가돌간可突干이 다시 축출하니, 부족部族 사람들이 함께 돌우咄于의 아우 소고邵固를 세웠으나 가돌간可突干소고邵固를 죽이고 굴렬屈列을 세워서 돌궐突厥에게 붙었다.
幽州刺史張守珪 討殺可突干이어늘 詔封其別部長過折하야 爲北平王하야 以統大賀氏諸部하다
유주자사幽州刺史 장수규張守珪가돌간可突干을 토벌하여 죽이자 황제가 명하여 그 별부장別部長과절過折북평왕北平王으로 봉하여 대하씨大賀氏의 여러 부족部族을 통솔하게 하였다.
可突干之黨雅里 殺過折하고 而立迪輦組里하야 爲阻午可汗하고 改號遙輦氏하고 雅里自爲迭剌部하야 輔阻午以爲政할새 始立制度하야 設官分地하고 刻木爲契하고 穴地爲牢焉하니라
가돌간可突干아리雅里과절過折을 죽이고 적련조리迪輦組里를 세워 조오가한阻午可汗이라 칭하고 요련씨遙輦氏라 고쳤으며, 아리雅里가 스스로 질랄부迭剌部가 되어서 조오가한阻午可汗을 보필하여 정사를 할 적에 처음으로 제도를 확립하여 관원을 설치하고 땅을 나누었으며, 나무를 새겨 문서를 만들고 땅을 파서 움을 만들었다.
雅里者 本奇首之後
아리雅里라는 자는 본래 기수奇首의 후예였다.
居潢河濱하야 號審吉氏러니 及易氏迭剌하야 因譯其始興之地世里하야 爲耶律而姓之하다
황하潢河 가에 거주하여 심길씨審吉氏라 호칭하였는데 질랄迭剌를 바꾸고는 처음 일어난 지역인 세리世里를 번역하여 야율耶律이라 하고 으로 삼았다.
天寶四年 詔賜阻午姓名하야 曰李懷秀라하야 仍爲松漠都督이러니 懷秀尋叛이어늘 詔更封別部長楷落하야 爲恭仁王하야 以代懷秀하니 楷落 自稱契丹王하다
천보天寶 4년에 황제가 명하여 조오가한阻午可汗에게 성명姓名을 하사해서 이회수李懷秀라 하고 인하여 송막도독松漠都督으로 임명하였는데, 이회수李懷秀가 얼마 후 배반하였으므로 황제가 명하여 다시 별도의 부족장部族長해락楷落공인왕恭仁王으로 봉하여 이회수李懷秀를 대신하게 하니, 해락楷落이 스스로 계단왕契丹王이라 칭하였다.
安祿山反하야 朝貢阻絶하니 其世次 莫得而詳이러라
마침 안녹산安祿山이 배반하여 조공朝貢하는 길이 끊기니, 그 세차世次를 자세히 알 수가 없게 되었다.
或言 其國凡八部 常推其一部大人하야 建旗鼓하고 以主號令이라
혹자는 말하기를 “그들 나라는 여덟 부족에 항상 한 부족의 대인大人을 추대하여 깃발과 북을 세우고 호령號令을 주관하게 한다.” 하였다.
이나 其所稱耶瀾可汗 屈戍巴剌可汗, 習爾之類 不知何部大人也
그러나 그들이 칭한 야란가한耶瀾可汗굴수파랄가한屈戍巴剌可汗습이習爾 따위는 어떤 부족의 대인大人인지 알지 못한다.
是年 習爾死어늘 其族人欽德하니 是爲痕德菫可汗이라
이해에 습이習爾가 죽자 그 집안사람인 흠덕欽德이 즉위하니, 이가 바로 흔덕근가한痕德菫可汗이다.
痕德菫之世 諸部多微로되 而迭剌部自雅里以後 世爲遙輦氏하고 夷離菫 掌其國政하다
흔덕근가한痕德菫可汗의 세대에는 여러 부족들이 대부분 미약하였으나 질랄부迭剌部아리雅里 이후로부터 대대로 요련씨遙輦氏가 되고 이리근夷離菫국정國政을 맡았다.
雅里子 曰毗牒이라
아리雅里의 아들은 비첩毗牒이다.
毗牒 生頦領하고 頦領 生耨里思하니 大度寡欲하고 令嚴衆附하야 部益盛强이러라
비첩毗牒해령頦領을 낳고 해령頦領누리사耨里思를 낳으니, 도량이 크고 욕심이 적으며 명령이 엄격하고 무리들이 따라서 가 더욱 강성해졌다.
耨里思生薩剌德하고 薩剌德 生勻德實하니 敎民稼穡하고 善畜牧하야 部以殷富하니라
누리사耨里思살랄덕薩剌德을 낳고 살랄덕薩剌德윤덕실勻德實을 낳으니, 백성들에게 농사를 가르치고 목축을 잘하여 부족이 번성하고 부강하였다.
勻德實 生撒剌的하니 始敎民鼓鑄하고 其弟述瀾 又善用兵하니 于厥, 室韋, 奚, 畏服之하니라
윤덕실勻德實살랄적撒剌的을 낳으니 처음으로 백성들에게 북을 만들고 쇠를 주조하는 것을 가르쳤고, 그 아우 술란述瀾이 또 용병用兵을 잘하니 우궐于厥실위室韋이 두려워하여 복종하였다.
初築城邑屋廬以居하고 樹藝桑麻以織組焉하다
이때 처음으로 성읍城邑과 집을 만들어 거주하였고, 뽕나무와 삼을 심고 가꾸어 직물을 직조하였다.
阿保機 撒剌的長子也
아보기阿保機살랄적撒剌的장자長子이다.
小字啜里只 生而英異하야 初爲撻馬狨沙里하니 猶中國扈從官也
어렸을 때 철리지啜里只이니, 태어나면서부터 영특하여 처음에 달마융사리撻馬狨沙里가 되었으니, 이는 중국中國호종관扈從官과 같은 것이다.
立功하니 國人服之하야 號爲阿主沙里러니 至是 授大迭烈府夷離菫하야 得專用兵하니 遂大破室韋, 于{及}厥, 奚注+[通鑑要解]皆契丹之國名이라 諸國하니라
여러 차례 공을 세우니, 국인國人들이 복종하여 아주사리阿主沙里라고 호칭하였는데, 이때에 이르러 대질렬부大迭烈府 이리근夷離菫에 제수되어 마음대로 군대를 사용할 수 있게 되자, 마침내 실위室韋우궐于厥注+[通鑑要解]실위室韋, {及}厥于{及}厥, :실위室韋, 우궐于厥, 는 모두 거란契丹의 나라 이름이다. 등 여러 나라를 대파하였다.
○ 天復二年이라
천복天復 2년(902)이다.
阿保機寇河東하야 陷九郡하다
아보기阿保機하동河東을 침략하여 아홉 개의 을 함락시켰다.
○ 天復三年이라
천복天復 3년(903)이다.
十月 契丹 以阿保機爲于越注+[原註]于越 契丹至貴之職이니 非有大功德者 不授 阿保機乃廣龍化州之東城하고 建東樓以紀功하니라 하야 總知國事하고 遂作東樓于龍化州하다
10월에 거란契丹아보기阿保機우월于越로 임명하여注+[原註]우월于越거란契丹의 지극히 귀한 관직이니, 큰 공과 덕이 있는 자가 아니면 제수하지 않는다. 아보기阿保機가 마침내 용화주龍化州동성東城까지 넓히고 동쪽 누대를 세워 공을 기록하였다. 국사를 모두 관장하게 하고 마침내 용화주龍化州에 동쪽 누대를 지었다.
○ 昭宣帝天祐二年이라
소선제昭宣帝 천우天祐 2년(905)이다.
秋八月 晉王李克用 遣使如契丹한대 九月 契丹阿保機 以騎兵七萬으로 會晉王于雲中하야 約爲兄弟하고 宴甚驩이어늘
가을 8월에 진왕晉王 이극용李克用거란契丹으로 사자使者를 보내자, 9월에 거란契丹아보기阿保機가 기병 7만 명을 거느리고 진왕晉王운중雲中에서 회합하여 형제가 되기로 약속하고 잔치를 열어 매우 즐거워하였다.
克用 因與會師하야 進擊劉仁恭하야 拔數州하고 盡徙其民하고 復期共擊朱全忠하니 阿保機許之하다
이극용李克用이 인하여 함께 군대를 모아 전진해서 유인공劉仁恭을 공격하여 여러 주를 함락시키고 그 백성들을 다 옮기고는 다시 주전충朱全忠을 함께 공격하기로 약속하니, 아보기阿保機가 이를 허락하였다.
或勸克用하야 乘間拘阿保機于會어늘 克用 不許曰 讐敵 未滅이어늘 而失信夷狄 自亡之道니라
혹자가 이극용李克用에게 이 틈을 타서 아보기阿保機를 회맹하는 장소에서 구류할 것을 권유하자, 이극용李克用이 허락하지 않으며 말하기를 “원수와 적을 아직 없애지 못했는데, 이적夷狄에게 신의를 잃는 것은 스스로 멸망하는 길이다.” 하였다.
阿保機旣去 聞之하고 乃背盟하고 更附朱全忠하니 克用 由是怨之하니라
아보기阿保機가 떠나간 뒤에 이 말을 듣고는 마침내 맹약을 저버리고 다시 주전충朱全忠에게 붙으니, 이극용李克用이 이로 말미암아 아보기阿保機를 원망하였다.
○ 丙寅天祐三年이라
병인년丙寅年 천우天祐 3년(906)이다.
春二月 朱全忠 遣使如契丹하다
봄 2월에 주전충朱全忠거란契丹사자使者를 보내었다.
十一月 契丹阿保機 侵奚, 霫注+[原註]下音이라 國名이니 中京地也 하니 女眞諸部降之하다
11월에 거란契丹아보기阿保機을 침략하니,注+[原註]아래 글자(霫)의 음은 이다. 나라 이름이니, 중경中京 지방이다. 여진女眞의 여러 부족이 항복하였다.
十二月 契丹痕德菫可汗欽德하다
12월에 거란契丹흔덕근가한痕德菫可汗 흠덕欽德이 죽었다.
○ 丁卯
정묘년丁卯年 개평開平 원년元年(907)이다.
春正月 其衆 請阿保機爲可汗이어늘 阿保機乃命設壇告天하고 卽皇帝位하니 北宰相蕭轄剌 南宰相耶律歐里思 率其下하고 上尊號曰天皇帝라하고 后述律氏曰地皇后라하다
봄 정월에 그 무리들이 아보기阿保機에게 가한可汗이 될 것을 청하자, 아보기阿保機가 마침내 명령하여 을 만들고 하늘에 고유한 다음 황제에 즉위하니, 북재상北宰相소할랄蕭轄剌남재상南宰相야율구리사耶律歐里思가 부하들을 인솔하고 천황제天皇帝라는 존호를 올렸으며, 술률씨述律氏지황후地皇后라 하였다.
阿保機更名億하고 以曷魯總軍事하고 是爲元年注+[原註]是年 爲梁太祖開平元年하니라 하니라
아보기阿保機가 이름을 으로 고치고 갈로曷魯에게 군사軍事를 총괄하게 하고는 이 해를 원년이라 하였다.注+[原註]이해는 나라 태조太祖 개평開平 원년元年이다.
○ 戊辰二年이라
무진년戊辰年 개평開平 2년(908)이다.
十月 作明王樓하다
10월에 거란契丹명왕루明王樓를 지었다.
丙子 改元神冊하고 大赦하며 立子倍注+[原註] 小字突欲이라 하야 爲太子하다
병자년丙子年(916)에 신책神冊으로 개원改元하고 크게 사면령을 내렸으며, 아들 를 세워注+[原註]는 어렸을 때 돌욕突欲이다. 태자로 삼았다.
丙戌 改元天顯하고 滅渤海하야 改爲東丹國하야 以子倍爲人皇王이라하야 居之하다
병술년丙戌年(926)에 천현天顯으로 개원改元하고 발해渤海를 멸망시켜 동단국東丹國으로 고친 다음 아들 인황왕人皇王이라 하여 여기에 거주하게 하였다.
七月 契丹主億 卒于扶餘어늘 廟號太祖라하고 諡曰大聖神烈天皇帝라하다
7월에 거란주契丹主 부여扶餘에서 죽자, 묘호廟號태조太祖라 하고 시호를 대성신열천황제大聖神烈天皇帝라 하였다.
史臣贊曰
사신史臣에 말하였다.
遼太祖始建國하고 在位二十年이라
나라 태조太祖는 처음 건국하고 재위한 햇수가 20년이었다.
東征西討 如折枯하야 東自海 西至于流沙하고 北絶大漠하야 信(伸)威萬里하고 歷年二百하니 豈一日之故哉
동쪽으로 정벌하고 서쪽으로 토벌함에 마른 나뭇가지를 꺾고 썩은 가지를 꺾듯이 수월하게 취하여, 동쪽으로는 동해東海로부터 서쪽으로는 유사流沙에 이르고 북쪽으로는 대막大漠을 넘어가서 만리에 위엄을 떨치고 역년이 200년이었으니, 어찌 하루 동안에 이룩한 연고이겠는가.
周公誅管蔡 人未有能非之者어늘 剌葛安端之亂 遼祖旣貸其死而復用之하니 非人君之度乎注+[原註]辛未五年 契丹主弟剌葛等 謀亂이어늘 盟而釋之하고 壬申六年 剌葛等 復謀亂이어늘 釋之하고 不治하고 癸酉 剌葛等이어늘 誅其黨而釋之하니라
주공周公관숙管叔채숙蔡叔을 죽임에 사람들 중에 이것을 비난할 수 있는 자가 있지 않았는데, 날갈안단剌葛安端의 반란에 나라 태조太祖는 이미 그의 사형을 사면하고 다시 등용하였으니, 임금의 도량이 아니겠는가.”注+[原註]주공주관채周公誅管蔡……非人君之度乎:나라 태조太祖 신미辛未 5년(911)에 거란주契丹主의 아우인 날갈剌葛 등이 반란을 도모하였는데 거란주契丹主는 맹약하고 풀어주었으며, 임신壬申 6년(912)에 날갈剌葛 등이 다시 반란을 도모하였는데 풀어주고 죄를 다스리지 않았으며, 계유년癸酉年(913)에 날갈剌葛 등이 배반하였는데 그 만 죽이고 풀어주었다.
역주
역주1 附契丹 : 이 세 글자는 底本에 없으나 이후의 내용이 모두 契丹에 관계된 것이므로 譯者가 보충하였다.
역주2 冒頓單于 : 묵특선우
역주3 : 습
역주4 : 삭
역주5 于{及}厥 : 底本에는 于자 아래에 及자가 있는데, 衍字로 보인다.
역주6 : 랍

통감절요(9)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