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7)

통감절요(7)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7)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甲午]十一年이라 〈周武氏延載元年〉
사성嗣聖 11년(갑오 694) - 나라 무씨武氏 연재延載 원년元年 -
春正月 帝在房州하다
봄 정월에 황제가 방주房州에 있었다.
○ 九月 太后出梨花一枝하야 以示宰相하니 宰相 以爲瑞어늘 杜景儉獨曰 今草木黃落이어늘 而此更發榮하니
9월에 태후太后가 배꽃 한 가지를 꺼내어 재상들에게 보이니, 재상들이 모두 상서라고 하였으나 두경검杜景儉이 홀로 아뢰기를 “지금은 초목들이 누렇게 시들어 낙엽이 질 때인데 배꽃이 다시 피었습니다.
陰陽不時 咎在臣等이라하고 因拜謝한대 太后曰 卿 眞宰相也로다
이는 음양陰陽이 때에 맞지 않는 것이니, 허물이 신들에게 있습니다.” 하고, 인하여 절하고 사죄하자, 태후太后가 말하기를 “이야말로 진정한 재상이다.” 하였다.
[新增]胡氏曰
[新增]胡氏가 말하였다.
木有小華於秋冬之交者 非瑞也 亦非異也
“가을과 겨울이 바뀔 적에 초목에 작은 꽃이 피는 것은 상서가 아니요 또한 괴이한 것도 아니다.
杜景儉 失之矣 必以梨不應花而花 爲陰陽失時인댄 孰與婦人不應帝而帝之 爲天地易位乎
두경검杜景儉이 잘못하였으니, 반드시 배가 꽃이 필 때가 되지 않았는데 꽃이 핀 것을 음양이 제때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말할진댄 어찌 부인婦人황제皇帝가 되어서는 안 되는데 황제皇帝가 된 것이 천지天地가 자리를 바꾼 것이라고 말하는 것만 하겠는가.
幸能正言이나 曷若盡言이리오
다행히 바른말을 하였으나 어찌 간언을 극진하게 하는 것만 하겠는가.
而淺言之하야 姑以盜世俗之小名하니 何足稱也리오
간략하게 말하여 우선 세속의 작은 명예를 도둑질하였으니, 어찌 칭찬할 만하겠는가.”
역주
역주1 : 훼

통감절요(7)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