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2)

통감절요(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戊寅]二年이라
太僕公孫賀爲丞相하다
朝廷 多事하야 督責大臣하니 自公孫弘後 丞相 比坐注+[通鑑要解] 頻也事死하고 石慶 雖以謹이나被譴이라
賀引拜 不受印綬하고 頓首涕泣하야 不肯起어늘 上乃起去하니
賀不得已하야 拜出曰 我從是殆矣라하니라
〈出本傳〉


태초太初 2년(무인 B.C.103)
태복太僕 공손하公孫賀를 승상으로 삼았다.
이때 조정이 일이 많아서 대신大臣들을 독책督責하니, 공손홍公孫弘 이후로 승상이 자주 일에 연좌되어注+[通鑑要解]는 자주이다. 죽었고, 석경石慶은 비록 근신謹愼함으로 제명을 다하고 죽음을 얻었으나 자주 견책을 당하였다.
공손하公孫賀가 끌려와 승상에 임명되자 인수印綬를 받지 않고 머리를 조아리고 눈물을 흘리면서 일어나려고 하지 않으니, 이 마침내 일어나 가버렸다.
공손하公孫賀는 어쩔 수 없이 숙배肅拜하고 나오며 말하기를 “내가 이제부터 위태롭게 되었다.” 하였다.
- 《한서漢書 공손하전公孫賀傳》에 나옴 -


역주
역주1 得終 : 天壽를 마치고 죽음을 이르는 바, 《禮記》에 “군자는 終이라 하고, 小人은 死라 한다.” 하였다.
역주2 : 삭
동영상 재생
1 [무인] 2년
동영상 재생
2 [무인] 2년 160

통감절요(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