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7)

통감절요(7)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7)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庚申]五年이라
현경顯慶 5년(경신 660)
初苦風眩하야 目不能視
이 처음 풍현風眩 증세에 시달려 눈도 잘 볼 수가 없었다.
百司奏事 或使皇后決之러니 后性明敏하고 涉獵文史하야 處事 皆稱旨
백관百官들이 정사를 아뢸 적에 황후皇后로 하여금 결정하게 하였는데, 황후는 성품(재주)이 명민하고 문사文史를 섭렵하여 일을 처리함에 모두 의 뜻에 맞았다.
由是 始委以政事하야 權與人主侔러라
이로부터 비로소 황후에게 정사를 맡겨 황후의 권력이 임금과 동등하였다.

통감절요(7)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