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1)

자치통감강목(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子年(B.C. 285)
병자년(B.C. 285)
三十年이라
[綱]나라 난왕赧王 30년이다.
會楚于宛하고 會趙于中陽注+班志 “中陽縣屬西河郡.”하다
나라가 에서 나라와 회견會見하고, 나라와 중양中陽에서 회견하였다.注+① 《한서漢書》 〈지리지地理志〉에 “중양현中陽縣서하군西河郡에 속한다.”고 하였다.
◑秦蒙武 擊齊하야 拔九城하다
[綱]나라 몽무蒙武나라를 습격하여 아홉 성을 탈취하였다.
◑齊 殺狐咺陳擧하다
[綱]나라가 호훤狐咺진거陳擧를 죽였다.
使亞卿樂毅 如趙하다
나라가 아경亞卿악의樂毅를 파견하여 나라로 갔다.
齊湣王 滅宋而驕하야 乃侵楚及三晉하고 欲幷二周하야 爲天子어늘
[目]나라 민왕湣王나라를 멸망시키고 교만해져서 마침내 나라와 삼진三晉을 침략하고 동주東周서주西周 두 나라를 합병하여 천자가 되고자 하였다.
狐咺 正議한대 斮之檀衢注+狐, 姓. 咺, 火遠切, 名也. 斮, 側略切, 斬也. 檀衢, 通檀臺之衢路也.하고 陳擧 直言이어늘 殺之東閭注+東閭, 齊東門.하다
호훤狐咺이 도리를 들어 간하자 단대檀臺로 통하는 큰 거리에서 베어 죽였고注+이다. 화원火遠이니, 이름이다. 측략側略이니 벤다는 뜻이다. 단구檀衢단대檀臺로 통하는 도로이다., 진거陳擧가 다시 직언하자 동려東閭에서 죽였다.注+동려東閭나라의 동문東門이다.
燕昭王 日夜 撫循其人하야 益以富實이라 乃謀伐齊러니
나라 소왕昭王이 밤낮으로 그의 백성들을 위무慰撫하고 수하들을 부귀하게 만들어주어 마침내는 나라를 정벌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나갔다.
樂毅 曰 齊 霸國之餘業이라 地大人衆하니 未易獨攻也注+自齊桓公霸天下, 國以彊大, 田氏藉其餘業.
악의樂毅가 “나라는 패권霸權을 가졌던 나라를 이어받아 땅이 넓고 인구가 많으니 독자적으로는 공격하기 쉽지 않습니다.注+나라 환공桓公천하天下의 패자가 되어 나라가 강대해졌고, 전씨田氏여업餘業을 이어받았다.
必欲伐之인대 莫若約趙及楚魏라한대
께서 반드시 정벌하고자 하신다면 나라와 나라 그리고 나라와 연합하는 것이 제일입니다.”라고 건의하였다.
於是 使樂毅 約趙嚪秦하고 連楚及魏하니 諸侯 害齊王之驕暴하야 皆許之注+嚪, 與啗同, 以利誘之也. 害, 忌也, 猶言患之.하다
그리하여 악의를 보내 나라와 연합하고 이익으로 나라를 유인하고 나라 나라와 연합하게 하니, 각국의 제후들이 나라 왕의 교만과 횡포를 꺼려 모두들 허락하였다.注+자와 뜻이 같으니, 이익으로 유혹하는 것이다. 는 꺼린다는 뜻이니, 걱정한다는 말과 같다.

자치통감강목(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