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9)

자치통감강목(9)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9)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壬辰年(152)
임진년壬辰年(152)
二年이라 春正月 西域長史王敬 殺于窴王建하니 于窴 攻敬殺之하다
나라 효환황제 원가孝桓皇帝 元嘉 2년이다. 봄 정월에 서역장사 왕경西域長史 王敬우전왕 건于窴王 建을 죽이니, 우전于窴이 왕경을 공격하여 살해하였다.
西域長史趙評 在于窴이라가 病癰死하니 拘彌王成國 與于窴王建으로 素有隙注+拘彌, 西域國, 在于窴東三百里.이라 謂評子曰
】 처음에, 서역장사 조평西域長史 趙評우전于窴에 있다가 종기가 나서 죽으니, 구미왕 성국拘彌王 成國우전왕 건于窴王 建과 평소 원한이 있었으므로注+구미拘彌서역西域의 나라이니, 우전于窴의 동쪽 300리 지점에 있다. 조평의 아들에게 이르기를
于窴王 令胡醫 持毒藥하여 著創中이라 致死耳注+著, 陟略切, 置也. 創, 讀與瘡同.니라 評子以告敦煌太守馬達이러니 代爲長史하니
“우전왕이 오랑캐 의원으로 하여금 독약毒藥을 가져다가 상처에 붙이게 해서 〈네 아버지가〉 죽게 되었다.”注+척략陟略이니, 붙임이다. (상처)은 으로 읽는다. 하였다. 조평의 아들이 이 일을 돈황태수 마달敦煌太守 馬達에게 고하였는데, 마침 왕경王敬이 대신하여 장사長史의 직임을 행하고 있었다.
馬達 令敬隱覈于窴事하다 貪立功名하여 前到于窴하여 設供請建하여
마달이 왕경으로 하여금 은밀히 우전의 일을 조사하게 하자, 왕경은 공명功名을 세우는 것을 탐하여 앞서 우전에 가서 음식을 장만하고 을 초청하였다.
坐定 起行酒어늘 叱左右執之하니 吏士幷無殺建意러니 獨成國主簿秦牧 持刀出하여 前斬建注+時, 牧隨敬在會.하다
자리가 정해지자 이 일어나 술잔을 돌렸는데, 왕경이 좌우左右에게 크게 소리쳐서 을 포박하게 하였다. 관리와 병사들은 모두 을 죽일 뜻이 없었는데, 성국의 주부主簿진목秦牧이 홀로 칼을 가지고 앞으로 나가서 을 참수하였다.注+이때 진목秦牧왕경王敬을 따라 모임에 있었다.
于窴侯將輸僰等 遂會兵攻敬하여 斬之하고 而自立爲王이어늘 國人 殺之注+按前書, 西域諸國, 各置輔國侯․左右將. 僰, 蒲北切.하다
이에 우전의 수북輸僰(수북) 등이 마침내 병력을 모아 왕경을 공격해서 참수하고 스스로 서서 왕이 되었는데, 우전의 국인國人이 그를 죽였다.注+살펴보건대 ≪한서漢書≫에 서역西域의 여러 나라는 각기 좌장左將우장右將을 두었다. 포북蒲北이다.
馬達 聞之하고 欲擊于窴이어늘 帝不聽하고 以宋亮代達하다하여 開募于窴하여 令自斬輸僰注+開于窴國人自新之路, 仍募使斬輸僰也.하니
마달馬達이 이 말을 듣고 우전于窴을 공격하고자 하였으나, 황제는 그의 말을 따르지 않고 송량宋亮으로 마달을 대신하게 하였다. 송량이 도착하여 우전의 잘못을 고치는 길을 열어주고자 우전 사람들을 모아서 그들로 하여금 직접 수북輸僰을 참수하게 하였는데注+〈“개모우전開募于窴”은〉 우전국于窴國의 사람들이 잘못을 고쳐 스스로 새로워지는 길을 열어주고자 인하여 우전 사람을 모집하여 수북輸僰을 참수하게 한 것이다.,
輸僰 已死 乃斷死人頭하여 送敦煌이러니 後知其詐로되 而竟不能討也러라
이때 수북은 이미 죽은 뒤라서 마침내 다른 죽은 사람의 머리를 잘라 돈황敦煌으로 보냈다.
地震하다
】 지진이 있었다.
◑夏四月 孝崇皇后匽氏崩하다
】 여름 4월에 효숭황후 언씨孝崇皇后 匽氏하였다.
以帝弟平原王石으로 爲喪主하고 斂送制度 比恭懷皇后하다
】 황제의 아우 평원왕 유석平原王 劉石상주喪主로 삼고, 하고 장송葬送하는 제도를 와 똑같게 하였다.
五月 하다
】 5월에 〈효숭황후孝崇皇后를〉 박릉博陵에 장사하였다.
◑秋七月 日食하다
】 가을 7월에 일식이 있었다.
◑冬十月 地震하다
】 겨울 10월에 지진이 있었다.
역주
역주1 輔國侯 : ≪資治通鑑≫ 권37 王莽 始建國 2년 註에 輔國侯는 相과 같다 하였다.
역주2 송량은……못하였다 : ≪後漢書≫ 〈西域傳〉에는 “송량이 그 속임수를 알았으나 끝내 출병하지 못하니, 우전이 이를 믿고 교만해졌다.[亮後知其詐 而竟不能出兵 于窴恃此遂驕]”라 하였다.
역주3 恭懷皇后 : 和帝의 생모 梁貴人으로 章帝의 황후인 竇太后가 죽은 뒤에 추존하고 西陵에 장례하였다.
역주4 葬博陵 : “后를 장례할 적에 장례한 땅을 쓰지 않는데 여기에서 땅을 쓴 것은 어째서인가. 藩妾(제후왕의 첩)을 황후의 예로써 높였으니, 이는 常禮가 아니다. 그러므로 땅을 쓴 것이다. 무릇 后를 장례할 적에 땅을 쓴 것은 모두 비난한 것이니, ≪資治通鑑綱目≫이 끝날 때까지 后의 장례에 땅을 쓴 것이 7번이다.[后葬不地 此其書地 何 尊藩妾以后禮 非常也 故地 凡后葬書地 皆譏也 終綱目 后葬書地七]다” ≪書法≫

자치통감강목(9) 책은 2019.09.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