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1)

자치통감강목(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周 烈王 23년~周 顯王 31년
주 열왕 23년~주 현왕 31년
起戊寅周威烈王二十三年하야 盡乙巳周赧王五十九年注+甲者, 言萬物剖符甲而出也, 符甲猶孚甲也. 乙者, 言萬物生軋軋也. 丙者, 言陽道著明也. 丁者, 言萬物之丁壯也. 戊, 中宮也, 象六甲五龍相拘絞也. 戊承丁, 象人脅也. 五土, 無定居, 主在中往來不相越, 故曰拘絞. 人脅, 亦相任也, 在中土象. 己, 中宮也, 象萬物辟藏詘之形也. 萬物與陰陽之氣藏則歸土屈曲包容, 象人腹圜曲也. 人腹, 中央也. 庚者, 言陰氣萬物也. 辛者, 言萬物之生也. 壬之爲言, 任也, 言陽氣任養萬物於下也. 癸之爲言, 揆也, 言萬物可揆也. 子者, 滋也, 言萬物滋於下也. 丑者, 紐也, 言陽氣在上未降, 萬物厄紐, 未敢出. 寅, 言萬物始生螾然也. 螾, 引‧愼二音. 卯之爲言, 茂也, 言萬物茂也. 辰者, 言萬物之蜄也, 蜄, 音振, 或作娠同音. 巳者, 言陽氣之已盡也. 午者, 言陰陽交也. 未者, 言萬物皆成, 有滋味也. 申者, 言陰用事, 申賊萬物. 酉者, 言萬物之老也. 戍者, 言萬物盡滅也. 亥者, 該也, 言陽氣藏於下也.이니 凡百四十八年이라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 제1은 무인년戊寅年 나라 위열왕威烈王 23년(B.C.403)부터 시작하여 을사년乙巳年 나라 난왕赧王 59년(B.C.256)까지이니注+은 만물이 껍질[符甲]을 가르고 나오는 것을 말한다. 부갑符甲부갑孚甲과 같다. 은 만물이 구불구불 힘들게 자라는 것을 말한다. 양도陽道가 밝게 드러나는 것을 말한다. 은 만물의 건장함을 말한다. 중궁中宮이니 이 서로 얽혀 있음[拘絞]을 본뜬 것이다. 을 이어 사람의 옆구리[人脅]를 본떴다. 오토五土는 정해진 거처가 없이 주로 가운데 있으면서 왕래하며 서로 넘지 않기 때문에 구교拘絞라 한다. 인협人脅은 또 서로 맡음이니 가운데 있는 의 형상이다. 는 중궁이니 만물이 오그라들어 구부러진 모양을 본뜬 것이다. 만물이 음양의 기운과 함께 감춰지면 로 돌아가 굴곡되고 포용하는 것은 사람의 배[人腹]가 둥글고 굽은 것을 본든 것이다. 인복人腹은 중앙이다. 음기陰氣가 만물을 바꾸는 것을 말한다. 은 만물이 새롭게 태어남을 말한다. 의 뜻은 임신하다이니 양기陽氣가 아래에서 만물을 임신하고 길러주는 것을 말한다. 의 뜻은 ‘헤아리다’이니 만물을 헤아릴 수 있다는 말이다.
는 ‘번성하다’이니 만물이 아래에서 번성함을 말한다. 은 묶는다이니 양기가 위에 있으면서 아직 내려오지 않아 만물의 쌓인 이 감히 나오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은 만물이 처음 꿈틀거리며[螾然] 생겨나는 것을 말한다. 의 두 가지 음이 있다. 의 뜻은 ‘무성하다’이니 만물이 무성함을 말한다. 은 만물이 움직이는 것[蜄]을 말한다. 은 음이 인데 혹 과 같은 음이라 한다. 는 양기가 이미 다하였음을 말한다. 는 음양이 교차하는 것을 말한다. 는 만물이 모두 이루어 자미滋味가 있음을 말한다. 이 일을 하여 만물을 거듭 상하게 하는 것을 말한다. 는 만물이 늙었음을 말한다. 은 만물이 모두 없어짐을 말한다. 는 갖춘다는 것이니 양기가 아래에서 감추어진 것을 말한다.
, 모두 148년이다.
역주
역주1 六甲 : 《漢書》 〈律曆志 上〉에 “날에는 육갑이 있다.[日有六甲]”라 하였다.
역주2 五龍 : 사람의 얼굴에 龍의 몸을 가진 5명의 仙人을 가리키며, 道敎에서는 五行의 神이라 하였다.
역주3 : ‘更’과 통용된다.
역주4 : 《釋名》에 “辛은 新이다.”라고 하였다.
역주5 : 탁

자치통감강목(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