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1)

자치통감강목(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癸未年(B.C. 338)
계미년(B.C. 338)
三十一年이라
[綱]나라 현왕顯王 31년이다.
秦伯하다
진백秦伯하였다.
秦人 誅衛鞅하고 滅其家하다
나라 사람이 위앙衛鞅을 죽이고 그 집안사람을 모두 없앴다.
孝公하고 太子立하니 是爲惠文王注+惠文王, 名駟.이라
[目]효공孝公하고 태자太子가 즉위하니 바로 혜문왕惠文王이다.注+혜문왕惠文王은 이름이 이다.
公子虔之徒告商君欲反한대 發吏捕之하니
공자公子 의 무리가 상군商君이 배반하려 한다고 고발하니, 관리를 보내어 체포하게 하였다.
商君 出亡하야 欲止客舍한대 舍人 曰 商君之法 舍人無驗者 坐之라하니 商君 嘆曰 爲法之弊一至此哉인저
상군이 도망하여 객사客舍에 머물려고 하였는데, 사인舍人이 말하기를 “상군의 에 여행증이 없는 사람을 머물게 하면 연좌됩니다.”라고 하니, 상군이 탄식하며 말하기를 “법의 폐단이 마침내 이에 이르렀구나.”라고 하였다.
去之魏注+下之, 往也.하니 魏人 不受하고 之秦注+怨其挾詐以破魏師, 故不受. 內, 讀曰納.한대
상군이 떠나서 나라에 가니注+② 아래의 ‘’는 간다는 뜻이다.나라 사람이 받아주지 않고 나라로 들여보냈다.注+위앙衛鞅이 속여서 나라의 군대를 패배시킨 것을 원망하였기 때문에 받아주지 않았다. (들이다)는 으로 읽는다.
秦人 攻殺之하야 車裂以徇하고 盡滅其家注+徇, 行示也. 使人將行徧示衆士以爲戒.하다
나라 사람이 그를 공격하여 죽여서 거열형車裂刑을 하여 조리돌리고 그 집안사람을 모두 죽였다.注+은 다니면서 보여주는 것이니, 사람들로 하여금 돌아다니며 중사衆士에게 보여 경계를 삼게 하는 것이다.
商君 用法嚴酷하야 步過六尺者有罰하고 棄灰於道者被刑하니
嘗臨渭論囚 渭水盡赤이라
일찍이 위수渭水 가에서 죄수를 논죄할 때에 위수가 모두 붉어졌다.注+① 《수경水經》에 “위수渭水농서군隴西郡 수양현首陽縣 조서산鳥鼠山에서 나와 동쪽으로 흘러 나라 도성 함양咸陽의 남쪽에 이른다.”고 하였다. 죄를 결정하는 것을 이라 한다.
爲相十年 人多怨之注+水經 “渭水出隴西郡首陽縣鳥鼠山, 東流至秦都咸陽南.” 決罪曰論.러라
정승이 된 지 10년 만에 원망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嘗問趙良曰 我治秦 孰與五羖大夫賢注+羖, 音古, 牡羊也. 百里奚, 自賣以五羖羊之皮, 爲人養牛. 秦穆公擧以爲相, 秦人謂之五羖大夫. 曰 千人之諾諾 不如一士之諤諤注+諾, 應聲也. 諤, 五各切, 直言也.이니
일찍이 조량趙良에게 묻기를 “내가 나라를 다스리는 것이 와 더불어 누가 더 나은가?”注+는 음이 이니 숫양이다. 백리해百里奚는 다섯 마리 숫양의 가죽에 자신을 팔아 남을 위하여 소를 키웠다. 나라 목공穆公이 등용하여 정승으로 삼으니 나라 사람들이 그를 오고대부五羖大夫라 불렀다.라고 하니, 조량이 대답하기를 “천 사람이 좋다고 하는 것이 한 사람의 바른말보다 못합니다.注+은 대답하는 소리이다. 오각五各이니 바른말이다.
請終日正言而無誅可乎인저 商君 曰 諾
청컨대 제가 하루 종일 바른말을 하여도 주벌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자, 상군이 말하기를 “좋다.”라고 하였다.
曰 五羖大夫 荊之鄙人也注+百里奚, 南陽宛人, 宛屬楚, 故云荊. 穆公 擧之牛口之下而加之百姓之上호대 秦國 莫敢望焉하고
조량이 말하기를 “오고대부는 (楚)나라의 비천한 사람이었는데注+백리해百里奚남양南陽 땅 사람이다. 나라 소속이므로 이라 하였다., 목공穆公이 그를 소를 먹이는 신분에서 등용하여 백성의 위에 올려놓았지만, 나라에서 누구도 불만하지 못하였습니다.
相秦六七年而東伐鄭하고 三置晉君하고 一救荊禍하야 巴人 致貢하고 犬戎 來服注+東伐鄭, 謂左傳僖三十年, 與晉圍鄭也. 三置晉君, 謂立晉惠公‧懷公‧文公也. 一救荊禍, 未詳. 黃帝之後, 生幷明, 幷明生白犬, 是爲犬戎.하며
나라에서 정승으로 지낸 지 6, 7년 만에 동쪽으로 나라를 정벌하고, 세 번 나라 임금을 세우고, 한 번 나라의 를 구원하여 파인巴人이 조공을 바치고 견융犬戎이 와서 복종하였습니다.注+⑤ “동벌정東伐鄭(동쪽으로 나라를 정벌하였다.)”은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희공僖公 30년에 나라와 함께 나라를 포위한 것을 말한다. “삼치진군三置晉君(세 번 나라 임금을 세웠다.)”은 나라의 혜공惠公회공懷公문공文公을 세운 것을 말한다. “일구형화一救荊禍(한 번 나라의 를 구원하였다.)”는 자세하지 않다. 황제黃帝의 후손이 병명幷明을 낳고 병명幷明백견白犬을 낳았는데, 백견白犬견융犬戎이다.
其爲相也 勞不坐乘하고 暑不張蓋注+古者, 車立乘, 惟安車則坐乘耳. 蓋, 所以覆冒車上也.하고 行於國中 不從車乘하며 不操干戈注+從, 才用切.하고
그가 정승이 되어서는 수고로워도 수레에 앉지 않았고 더워도 일산을 펴지 않았으며注+⑥ 옛날에 수레는 서서 타는데 오직 안거安車는 앉아서 타는 것이다. 는 수레의 위를 덮는 것이다., 나라 안을 다닐 때에는 수레가 뒤따르지 않고 창과 방패로 호위하지 않았습니다.注+(따르다)은 재용才用이다.
及其死也 男女流涕하고 童子不歌謠하며 舂者不相杵注+徒歌曰謠. 相, 去聲. 杵, 昌署切. 相杵者, 以音聲相勸.러니
그가 죽었을 때 남자와 여자들은 눈물을 흘리고 어린아이는 노래를 부르지 않으며 방아 찧는 자는 절구질을 해도 장단을 맞추지 않았습니다.注+⑧ 악기의 반주 없이 노래하는 것이 이다. (돕다)은 거성去聲이고 창서昌署이다. 상저相杵는 소리로 서로 권면하는 것이다.
今君之見也 因景監하야 以爲主하고 其從政也 陵轢公族하고 殘傷百姓注+轢, 音歷, 謂車所踐也.하니 公子虔 杜門不出 已八年矣
[目], 정사를 맡아서 공족公族을 업신여기고 백성百姓에게 모질게 하니注+은 음이 이니 수레가 밟고 지나가는 것을 이른다.공자公子 두문불출杜門不出한 지 이미 8년입니다.
詩曰 得人者興하고 失人者崩注+逸詩也.이라하니 此數者 非所以得人也
시경詩經》에 ‘인심을 얻은 자는 흥하고 인심을 잃은 자는 망한다.’注+② 《시경詩經》에 빠져 없어진 이다.라고 하였으니, 위의 몇 가지는 인심을 얻는 것이 아닙니다.
君之出也 後車載甲하며 多力而騈脅者爲驂乘注+騈, 蒲眠切, 合也, 本作骿. 脅, 肋也. 蓋腋下肋骨, 合比若一.하고 持矛而操闟戟者旁車而趨注+闟, 所及切, 闟之爲言, 函也. 取四戟函車邊. 旁, 步痕切, 傍附也. 此蓋令力土旁車而趨, 有急則操闟鼓以禦之也.하니
그대가 나갈 때는 뒤따르는 수레에 갑사甲士를 태웠으며, 힘이 세고 기골이 건장한 자를 참승驂乘으로 하고注+포면蒲眠이니 합함이다. 본래 骿으로 쓴다. 은 갈비뼈이다. 대개 겨드랑이 아래의 갈비뼈가 하나처럼 합쳐 있는 것이다., 창을 가진 자가 창으로 수레를 에워싸며 수레 옆에서 따라오게 하였습니다.注+소급所及이다. 의 뜻은 상자처럼 싸는 것이니 네 면에서 창으로 수레를 둘러싸는 뜻을 취한 것이다. 보흔步痕이니 곁에 붙었다는 뜻이다. 이것은 역토力土로 하여금 수레 옆에서 따라오게 하다가 급한 일이 있으면 창을 잡고 북을 치며 방어하는 것이다.
書曰 恃德者昌이요 恃力者亡注+逸書也.이라하니 此數者 非恃德也
서경書經》에 ‘을 믿는 자는 번창하고 힘을 믿는 자는 패망한다.’注+⑤ 《서경書經》에 빠져 없어진 글이다.라고 하였으니 위의 몇 가지는 을 믿는 것이 아닙니다.
君之危若朝露而尙貪商於之富하며 寵秦國之政하고 畜百姓之怨而無變計注+朝露, 易晞, 言不久也. 寵秦國之政, 以專秦國之政爲寵也.하니
그대의 위태로움이 아침 이슬과 같은데도 오히려 의 부유함을 탐하며, 나라의 정사를 농단하는 것을 총애로 여기고, 백성의 원망을 쌓으면서도 바꿀 생각이 없으니注+⑥ 아침 이슬은 쉽게 마르니 오래가지 않음을 말한다. “총진국지정寵秦國之政(秦나라의 정사를 농단했다.)”은 나라의 정사를 오로지하는 것을 총애로 여긴다는 것이다.,
秦王 一旦 捐賓客而不立朝 秦國之所以收君者豈其微哉注+鞅於秦無仁恩, 故秦之將欲收鞅者, 其效甚明, 故云豈其微哉.리오
나라 왕이 하루아침에 빈객賓客을 버리고 별세하여 조정에 서지 못하면 나라에서 그대를 잡으려는 자가 어찌 적겠습니까?”注+위앙衛鞅나라에 인덕과 은혜가 없었으므로 나라에서 장차 위앙衛鞅을 잡으려는 것은 그 징험이 매우 분명하였다. 그러므로 어찌 적겠는가라고 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商君 不聽이러니 居五月而難作하니라
상군商君이 그 말을 따르지 않았는데 5개월이 지난 뒤에 난이 일어났다.
胡氏曰
[目]호씨胡氏가 다음과 같이 평하였다.
至是하야 雖有變計 亦無所施矣
위앙衛鞅이 이때에 이르러 비록 바꿀 생각이 있었더라도 시행할 수 없었을 것이다.
何則
무슨 까닭인가.
百姓者 其讐也 六國者 其敵也
백성은 그의 원수이고 육국六國은 그의 적이다.
惠文王之憾 不可平이며 公子虔之刑 不可補 商於蕞爾之地不足以自蔽也注+蕞, 祖外切, 小貌. 欲圖善後之策이라도 亦無所爲而可矣
혜문왕惠文王의 서운함을 풀어줄 수 없고 공자公子 의 형벌을 보상할 수 없으며 의 작은 땅은 자신을 감추기에 부족하니注+조외祖外이니 작은 모양이다., 뒷마무리를 잘하는 계책을 쓰고 싶더라도 해서 될 만한 일이 없었다.
嗚呼
오호라!
刑名之學 刻薄之徒亦可以少戒哉인저
형명刑名의 학문을 따르고 백성에게 모질게 하는 무리들에게 또한 조그만 경계가 될 만하다.”
역주
역주1 : 납
역주2 처음에……받았다 : 전혀 벌하지 않을 것을 벌함으로써 백성을 길들이는 것이다.
역주3 五羖大夫 : 秦나라 穆公 때의 뛰어난 재상 百里奚이다. 목공이 楚나라에 양가죽 다섯 장을 주고 데리고 왔다고 하여 오고대부라는 호칭을 얻었다. 목공을 섬겨 秦나라의 기틀을 잡았다.
역주4 이제……통했으며 : 명분을 가지고 만난 것이 아니라 총애하는 신하를 통해서 임금께 신임을 얻었다는 말이다.

자치통감강목(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