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2)

자치통감강목(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辰年(B.C. 245)
병진년(B.C. 245)
楚十八 燕十 魏三十二 趙二十一 韓二十八 齊二十年이라
나라 왕 2년, 나라 고열왕考烈王 18년, 나라 왕 10년, 나라 안희왕安釐王 32년, 나라 효성왕孝成王 21년, 나라 환혜왕桓惠王 28년, 나라 왕 20년이다.
趙王하니 廉頗犇魏하다
[綱] 나라 왕이 하니, 염파廉頗나라로 달아났다.
趙使廉頗 伐魏하야 取繁陽注+繁陽在繁水之陽. 班志 “繁陽縣屬魏郡.”이러니
[目] 나라가 염파廉頗로 하여금 나라를 정벌하여 번양繁陽을 탈취하게 하였다.注+번양繁陽번수繁水의 북쪽에 있다. 《한서漢書》 〈지리지地理志〉에 “번양현繁陽縣위군魏郡에 속한다.”고 하였다.
孝成王커늘 悼襄王注+悼襄王, 孝成王子.하야 使樂乘으로 代頗한대
효성왕孝成王하자 도양왕悼襄王이 즉위하여注+도양왕悼襄王효성왕孝成王의 아들이다.악승樂乘으로 하여금 염파를 대신하게 하였다.
頗怒攻之하고 遂出犇魏하니 魏不能用하다
염파가 노하여 악승을 공격하고 마침내 나라로 달아났는데, 나라는 염파를 쓸 수 없었다.
趙師數困이어늘 復思之하야 使視頗尙可用否한대
나라 군대가 자주 곤경에 처하자 왕이 다시 염파가 생각나서 사자를 보내 염파가 아직도 기용할 만한지를 살피게 하였다.
頗之仇郭開 多與使者金하야 令毁之러니
염파의 원수인 곽개郭開가 사자에게 많은 금을 주어 염파를 훼방하게 하였다.
頗見使者하고 一飯 斗米肉十斤하고 被甲上馬하야 以示可用한대
염파가 사자를 만나 한 끼의 식사에 쌀 한 말과 고기 10근을 먹고 갑옷을 입고 말에 올라타 쓸 만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使者還報曰 廉將軍 老尙善飯이나
사자가 돌아와 보고하기를 “염 장군이 늙었어도 아직 밥을 잘 먹습니다.
然與臣坐 頃之 三遺矢矣注+矢, 一作屎, 糞也. 三遺矢, 謂數起便也.러이다 遂不召하다
하지만 신과 함께 앉아 있으면서 얼마 되지 않는 시간 동안 세 번이나 변소에 갔습니다.”注+일본一本에는 라고 되어 있으니, 똥이다. “삼유시三遺矢”는 자주 일어나 변소에 갔음을 말한 것이다. 하니, 왕이 마침내 부르지 않았다.
楚人 迎之한대
나라 사람들이 그를 맞이하였다.
頗一爲楚將하야 無功하고 曰我思用趙人이라하더니 遂卒於楚하다
염파가 한 차례 나라 장수가 되었으나 공을 세우지 못하였고, “내가 나라 사람들에게 쓰이고 싶다.” 하고는 마침내 나라에서 죽었다.
역주
역주1 (一)[二] : 저본에는 ‘一’로 되어 있으나, 《朱子全書》의 《資治通鑑綱目》에 근거하여 ‘二’로 바로잡았다.

자치통감강목(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