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程頤
卽理也
天下之理 原其所自컨대 未有不善하니 喜‧怒‧哀‧樂未發 何嘗不善이리오
發而中節이면 卽無而不善이니 發不中節然後 爲不善이라
故凡言善惡 皆先善而後惡하고 言吉凶 皆先吉而後凶하고 言是非 皆先是而後非니라


原注
5-7-나1(程)
程頤가 말하였습니다.
“性은 바로 理이다.
천하의 理가 그 말미암은 바를 궁구해보면 善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기쁨‧노여움‧슬픔‧즐거움이 아직 발현하지 않았을 때에 어찌 일찍이 不善이 있겠는가.
발현하여 절도에 맞으면 곧 어느 상황에서든 不善이 없을 것이니, 발현하여 절도에 맞지 않은 뒤에야 不善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무릇 善과 惡을 말할 때 모두 선을 먼저 말하고 악을 뒤에 말하며, 吉과 凶을 말할 때 모두 吉을 먼저 말하고 凶을 뒤에 말하며, 옳음과 그름을 말할 때 모두 옳음을 먼저 말하고 그름을 뒤에 말한다.”


역주
역주1 5-7-나1(程) : 《二程遺書》 卷22上 〈伊川語錄〉에 보인다. 문인 唐棣의 ‘孔孟言性不同如何’라는 질문에 대해 程頤가 대답한 말이다.
역주2 : 대전본에는 ‘性’으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