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3)

대학연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18-2-나(按)
按 二世之問李斯而斯所進說 更甚於高하여 排堯‧禹而進申‧商하니
18-2-나(按)
[臣按] 二世가 李斯에게 물은 것은 바로 전에 趙高에게 물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사가 진달한 것은 조고보다 더욱 심하여 堯임금과 禹임금을 배척하고 申不害와 商鞅을 높이 평가하였습니다.
於是 督責之法 行而人無容足之地矣 擧天下之人無所容足而爲人君者 欲偃然自肆於上하니 有是理哉
그리하여 잘못을 살피고 처벌하는 법이 시행되자 사람들은 두려움에 발을 딛고 설 곳도 없게 되었습니다. 온 천하 사람들은 발을 딛고 설 곳도 없는데 군주는 위에서 편안히 제멋대로 하고자 하니, 이런 이치가 있습니까.
謂斯‧高之言 皆斲喪秦室之斧斤 後世人主 不可以不察이니이다
신은 생각건대 이사와 조고의 말은 모두 秦나라를 베는 도끼였으니, 후세의 군주는 알지 않으면 안 됩니다.
역주
역주1 前之……者也 : 18-1-가 참조.
역주2 이니 : 509본에는 ‘이라’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3)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