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1)

대학연의(1)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武帝 詔求能爲하여하여
召見說詩하시고 甚悅之하사
擢爲光祿大夫‧給事中하여 進授昭帝하시다


3-9-가
무제武帝가 조서를 내려 한영韓嬰의 《》에 능한 자를 찾도록 하여 채의蔡義징소徵召하였다.
무제가 채의를 소견召見하여 《》를 강설하게 하고는 몹시 기뻐하였다.
그리하여 채의를 발탁하여 광록대부光祿大夫급사중給事中으로 삼고 소제昭帝에게 나아가 《》를 전수해주도록 하였다.


역주
역주1 3-9-가 : 《漢書》 卷66 〈蔡義傳〉에 보인다.
역주2 韓嬰詩 : 《詩經》 三家詩의 하나인 《韓詩》를 이른다. 燕나라 사람인 韓嬰이 전한 것으로, 漢 文帝 때 學官에 세워졌다. 한영은 文帝 때 박사가 되었으며 景帝 때 常山王의 太傅가 되었다. 《韓詩內傳》‧《韓詩外傳》 수만 자를 지었는데, 현재 《漢詩外傳》만 전한다. 《漢書 卷88 儒林傳》
역주3 蔡義 : ?~기원전 70. 蔡誼라고도 한다. 西漢 河內 사람이다. 明經으로 대장군 衛靑의 막부에서 給事를 지냈다. 《韓詩》에 능통하여 武帝 때 光祿大夫‧給事中으로 발탁되어 《韓詩》를 昭帝에게 가르쳤다. 후에 少府에 제수되고 御史大夫로 옮겼다가 丞相이 되었으며, 陽平侯에 봉해졌다. 시호는 節侯이다.

대학연의(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