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大學衍義(4)

대학연의(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대학연의(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刺幽王也 傷於讒이라 故作是詩也注+寺人, 內臣. 巷伯, 寺人之長也.하니라
21-5-가
《시경》 〈巷伯〉은 周 幽王을 풍자한 시이다. 寺人이 참언에 해를 입었다. 그러므로 이 시를 지은 것이다.注+‘寺人’은 궁중의 小臣이다. ‘巷伯’은 寺人의 수장이다.
萋兮斐兮
아롱다롱한 것으로萋兮斐兮
成是貝錦注+萋‧斐, 文章相錯也. 貝錦, 錦文也.이로다
이 조개무늬 비단을 짰네注+‘萋’와 ‘斐’는 무늬가 뒤섞여 있는 것이다. ‘貝錦’은 비단의 무늬이다.成是貝錦
彼譖人者
남을 헐뜯는 저 사람이여彼譖人者
亦已太甚이로다
또한 너무 심하네亦已太甚
哆兮侈兮
벌어지고 벌어진 것으로哆兮侈兮
成是南箕注+哆‧侈, 皆張大貌. 南箕, 箕宿.로다
남쪽의 箕宿를 만들었네注+‘哆’와 ‘侈’는 모두 크게 벌어져 열린 모양이다. ‘南箕’는 箕宿(기수)이다.成是南箕
彼譖人者
남을 헐뜯는 저 사람이여彼譖人者
誰適與謀
누구의 주장으로 함께 꾀하는가誰適與謀
緝緝翩翩하여
수군수군 왔다갔다緝緝翩翩
謀欲譖人注+緝緝, 口舌聲. 翩翩, 往來貌.하나다
남을 헐뜯으려 난리네注+‘緝緝’은 헐뜯는 말소리이다. ‘翩翩’은 왕래하는 모양이다.謀欲譖人
愼爾言也어다
네 말을 삼갈지어다愼爾言也
謂爾不信이리라
너더러 미덥지 않다 하리라謂爾不信
捷捷幡幡하여
쑥덕쑥덕 東奔西走捷捷幡幡
참언을 하려 난리네注+‘捷捷’은 ‘緝緝(헐뜯는 말소리)’과 같다. ‘幡幡’은 ‘翩翩(왕래하는 모양)’과 같다.謀欲譖言
豈不爾受리오마는
어찌 너의 참언 들어주지 않겠는가만豈不爾受
旣其女遷하리라
머지않아 너에게 옮겨가리라旣其女遷
驕人好好注+好好, 喜也.어늘
득의양양한 사람은 기쁘기만 하고注+‘好好’는 ‘기뻐하다’라는 뜻이다.驕人好好
勞人注+, 憂也.로다
참소받아 지친 사람은 근심스럽기만 하네注+‘草草’는 ‘근심스럽다’라는 뜻이다.勞人草草
蒼天蒼天
푸른 하늘아, 푸른 하늘아蒼天蒼天
視彼驕人하사
교만한 저 사람을 살펴視彼驕人
矜此勞人注+矜, 憫也.하소서
수고로운 이 사람을 가엾이 여기소서注+‘矜’은 ‘가엾게 여기다’라는 뜻이다.矜此勞人
彼譖人者
남을 헐뜯는 저 사람이여彼譖人者
誰適與謀注+此二句, 疑衍文.
누구의 주장으로 함께하는가注+이 두 구는 衍文인 듯하다.誰適與謀
取彼譖人하여
헐뜯는 저 사람 잡아다가取彼譖人
投畀豺虎注+投, 棄也. 畀, 與也. 豺, 惡獸. 虎, 猛獸.호리라
승냥이나 범에게 던져주리라注+‘投’는 ‘버리다’라는 뜻이다. ‘畀’는 ‘주다’라는 뜻이다. ‘豺’는 나쁜 짐승이다. ‘虎’는 사나운 짐승이다.投畀豺虎
豺虎不食이어든
승냥이나 범이 먹지 않는다면豺虎不食
投畀有北注+北方也.호리라
북방에다 던져주리라注+‘北’은 북쪽 지방이다.投畀有北
有北不受어든
북방에서 받아주지 않는다면有北不受
投畀有昊注+昊, 昊天也.호리라
하늘에다 던져주리라注+‘昊’는 ‘昊天’이다.投畀有昊
楊園之道
楊園의 길이여楊園之道
猗于畝丘注+楊園, 園名. 猗, 加也. 畝丘, 丘名.로다
畝丘 위까지 이어졌네注+‘楊園’은 園名이다. ‘猗’는 ‘더해지다’라는 뜻이다. ‘畝丘’는 丘名이다.猗于畝丘
寺人孟子
寺人인 孟子가寺人孟子
作爲此詩注+寺人, 字孟子.하노니
이 시를 짓노니注+寺人은 자가 孟子이다.作爲此詩
凡百君子
모든 군자는凡百君子
敬而聽之어다
공경하여 들을지어다敬而聽之
역주
역주1 21-5-가 : 《詩經》 〈小雅 巷伯〉에 보인다. 幽王이 暗愚하여 참소가 성행하자, 참소의 화가 미천한 신분의 寺人에게까지 미쳤기 때문에 寺人 孟子가 幽王을 풍자하여 읊은 것이다. 《毛詩注疏》에서는 참소하는 사람이 寺人을 참소하니 寺人이 참소의 화가 장차 巷伯에게까지 미칠 것을 근심하였기 때문에 지은 것이라고 보았다. 그러나 朱熹의 《詩集傳》에는 참소의 화를 입어 宮刑을 당하여 항백이 된 자가 이 시를 지었다고 보았다. 모두 7장이다.
역주2 : 대전본에는 ‘卷’으로 되어 있으나, 오자이다. 이하도 모두 같다.
역주3 寺人 : 고대에 궁중의 小臣으로 주로 환관을 충임하였다. 《周禮》 〈天官 序官〉에는 “시인은 왕의 路寢에 5인을 둔다.[寺人 王之正內五人]”라고 하였다.
역주4 捷捷猶緝緝也 : 《詩集傳》에는 ‘捷捷’을 ‘날래고 막힘없는 모양[儇利貌]’으로 풀이하였다.
역주5 幡幡猶翩翩也 : 《詩集傳》에는 ‘幡幡’을 ‘번복하는 모양[反覆貌]’으로 풀이하였다.
역주6 草草 : 사고본에는 ‘艸艸’로 되어 있다.
역주7 草草 : 사고본에는 ‘艸艸’로 되어 있다.

대학연의(4) 책은 2019.10.1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