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三危旣宅한대 로다
三危 지역이 이미 집을 짓고 살 수 있게 되자, 三苗族이 크게 〈안정되어〉 질서정연해졌다.
[傳]西裔之山 已可居한대 三苗之族 大有次敍 美禹之功이라
서쪽 변방의 산들이 이미 거처할 수 있게 되자, 三苗族이 크게 〈안정되어〉 질서정연해졌다는 것은 禹의 공적을 찬미한 것이다.
[疏]傳‘西裔’至‘之功’
傳의 [西裔]에서 [之功]까지
○正義曰:左傳稱舜去四凶, 投之四裔, 舜典云 “竄三苗於三危.” 是‘三危’爲西裔之山也. 其山必是西裔, 未知山之所在.
○正義曰:≪春秋左氏傳≫에서는 ‘舜임금이 四凶을 제거하여 四裔로 귀양 보냈다.’고 말하였고, 〈舜典〉에서는 “三苗를 三危에 유배시켰다.”라고 하였으니, 三危는 서쪽 변방의 산이다. 그 산이 필시 서쪽 변방의 산일 것이나 산의 소재처는 알지 못하겠다.
地理志 昭九年左傳云 “先王居檮杌於四裔, 故允姓之姦居于瓜州.”
≪漢書≫ 〈地理志〉에 “杜林은 ‘敦煌郡이 곧 옛날의 瓜州이다.’라고 했다.” 하였다. ≪春秋≫ 昭公 9년 조의 ≪左氏傳≫에 “先王은 檮杌을 四裔에 살게 하였다. 그러므로 允姓의 간사한 무리들이 瓜州에 살고 있었다.”라고 하였는데,
杜預云 “允姓之祖與三苗俱放於三危. 瓜州, 今燉煌也.” 鄭玄引地記書云 “三危之山在鳥鼠之西, 南當岷山.” 則在積石之西南.
杜預는 “允姓의 조상은 三苗와 함께 三危山에 추방되었다. 瓜州는 지금의 燉煌이다.”라고 하였다. 鄭玄은 ≪地記≫를 인용하여 쓰기를 “三危山은 鳥鼠山의 서쪽에 있어 남쪽으로 岷山과 마주한다.”라고 하였으니, 積石山의 서남쪽에 있다.
地記乃妄書, 其言未必可信. 要知三危之山, 必在河之南也.
≪地記≫는 망녕되이 쓴 것이니, 그 말을 꼭 믿을 수는 없다. 요컨대 三危山은 반드시 황하의 남쪽에 있었다는 것을 알겠다.
禹治水未已, 竄三苗, 水災旣除, 彼得安定, 故云 “三危之山已可居, 三苗之族大有次敍.” 記此事以美禹治之功也.
禹가 홍수를 다스리는 일이 아직 끝나기 전에 三苗를 귀양 보냈고, 水災가 이미 제거되자 저들이 안정할 수 있었기 때문에 “三危山이 이미 거처할 수 있게 되자, 三苗族이 크게 〈안정되어〉 질서정연해졌다.”라고 한 것이니, 이 일을 기록해서 禹가 〈홍수를〉 다스린 공적을 찬미하였다.
역주
역주1 三苗丕敍 : 蔡傳에서는 “三苗도 이에 크게 공을 이루었다.”라고 풀이하였다.
역주2 杜林以爲燉煌郡 卽古瓜州也 : ≪漢書≫ 〈地理志〉에는 “杜林以爲古瓜州地 生美瓜”로 되어 있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