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蔡蒙 旅平하시며 和夷 厎績하시다
[傳]蔡蒙 二山名이라 祭山曰旅 言治功畢이라 和夷之地 致功可藝
[疏]傳‘蔡蒙’至‘可藝’
○正義曰:地理志云 “蒙山在蜀郡靑衣縣.” 應劭云 “順帝改曰漢嘉縣.” 蔡山不知所在.
論語云 “季氏旅於泰山.” 是‘祭山曰旅’也. 平者, 言其治水畢, 猶上‘旣藝’也. ‘和夷’, 平地之名, 致功可藝. 藝與平互言耳.


蔡山과 蒙山에 旅祭를 지내어 홍수를 다스리는 일이 끝났음을 고하시며, 和夷에 治水의 공적을 이루셨다.
蔡와 蒙은 두 산 이름이다. 산에 제사 지내는 것을 旅라 한다. 平은 홍수를 다스리는 일이 끝났음을 말한다. 和夷의 땅은 治水의 공을 이루어 〈곡식 등을〉 심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傳의 [蔡蒙]에서 [可藝]까지
○正義曰:≪漢書≫ 〈地理志〉에 “蒙山은 蜀郡 靑衣縣에 있다.”라고 하였는데, 應劭는 “〈靑衣縣을〉 順帝가 漢嘉縣으로 고쳤다.”라고 하였다. 蔡山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다.
≪論語≫에 “季氏가 泰山에 旅祭를 지냈다.”라고 하였으니, ‘산에 제사 지내는 것을 旅라 한 것’이다. ‘平’은 홍수를 다스리는 일이 끝났음을 말한 것이니, 위에서 말한 ‘旣藝’와 같다. ‘和夷’는 平地의 명칭이니, ‘治水의 공을 이루어 〈곡식 등을〉 심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藝’와 ‘平’은 상호적으로 말했을 뿐이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