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俾予一人으로 輯寧爾邦家하시니
나 한 사람으로 하여금 너희 나라를 화평하고 편안하게 해주도록 하시니,
[傳]言天使我輯安汝國家 諸侯 卿大夫
하늘이 나로 하여금 너희 國家를 화평하고 편안하게 해주도록 한다는 말이다. 國은 諸侯이고, 家는 卿大夫이다.
玆朕 未知獲戾于上下하여
이에 朕은 하늘과 땅에 죄를 짓지나 않을지 몰라서
[傳]此伐桀 未知得罪於天地 謙以求衆心이라
“이 桀을 치는 일이 천지신명에게 죄를 얻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한 것은 겸손으로 대중의 마음을 구하는 것이다.
[疏]傳‘此伐’至‘衆心’
傳의 [此伐]에서 [衆心]까지
○正義曰:經言‘玆’者, 謂此伐桀也. 顧氏云 “‘未知得罪於天地’, 言伐桀之事, 未知得罪於天地以否.”
○正義曰:經文에서 말한 ‘玆’는 이 桀을 침을 이른 것이다. 顧氏는 “‘천지신명에게 죄를 얻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한 것은 桀을 치는 일이 천지신명에게 죄를 얻는 것인지 여부를 모르겠다고 말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湯之伐桀, 上應天心, 下符人事, 本實無罪, 而云未知得罪以否者, 謙以求衆心.
湯임금이 桀을 치는 일은 위로는 天心에 응하고 아래로는 人事에 부합하므로 본래 실로 죄가 없는데도 “죄를 얻는 것인지 여부를 모르겠다.”라고 한 것은 겸손으로 대중의 마음을 구하는 것이다.
慄慄危懼 若將隕于深淵하노라
두려움에 떨기를 마치 깊은 못에 빠질 것처럼 하노라.
[傳]慄慄危心 若墜深淵 危懼之甚이라
‘마음에 위태롭게 여겨 조심하기를 마치 깊은 못에 빠질 것처럼 한다.’는 것은 위태롭고 두렵게 여기는 마음이 심한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