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嵎夷旣하니 濰淄其道로다
嵎夷는 이미 다스림에 힘이 적게 들어갔는데, 濰水와 淄水가 예전 물길을 따랐다.
[傳]嵎夷 地名이라 用功少曰略이라 濰淄二水 復其故道
嵎夷는 땅 이름이다. 공을 적게 들인 것을 略이라 한다. 濰水와 淄水 두 물이 그 예전 물길을 회복하였다는 것이다.
[疏]傳‘嵎夷’至‘故道’
傳의 [嵎夷]에서 [故道]까지
○正義曰:‘嵎夷 地名’, 卽堯典‘宅嵎夷’, 是也. 嵎夷‧萊夷‧和夷爲地名, 淮夷爲水名, ‘島夷’爲狄名, 皆觀文爲說也.
○正義曰:[嵎夷 地名] 곧 〈堯典〉의 “嵎夷에 거주하게 하셨다.”라는 것이 이것이다. 嵎夷‧萊夷‧和夷는 땅 이름이고 淮夷는 물 이름이고 島夷는 오랑캐 이름이니, 모두 글을 살펴보아 설명한 것이었다.
略是簡易之義, 故用功少爲略也. 地理志云 濰水出琅邪箕屋山, 北至都昌縣入海, 過郡三, 行五百二十里.
[略] 簡易의 뜻이기 때문에 공을 적게 들인 것을 ‘略’이라 한 것이다. ≪漢書≫ 〈地理志〉에 “濰水는 琅邪郡 箕屋山에서 나와서 북쪽으로 都昌縣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가는데, 3개 郡을 지나서 520리를 흘러간다.
淄水出泰山萊蕪縣原山, 東北至千乘博昌縣入海.
淄水는 泰山郡 萊蕪縣 原山에서 나와서 동북쪽으로 千乘郡 博昌縣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 蔡傳에서는 ‘經略’의 略으로 보았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