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나의 성의를 다하여 너희들에게 고하여
[傳]致我誠하여 告汝衆이라
나의 성의를 다하여 너희 대중에게 고한다는 것이다.
自今으로 至于後日 各恭爾事하여 齊乃位하며 度乃口하라
지금으로부터 뒷날에 이르기까지 각기 너희들의 일을 삼가서 너희들의 자리를 整齊하고 너희들의 입을 법도로 지키라.
[傳]奉其職事하고 正齊其位하며 以法度居汝口하여 勿浮言하라
그 직사를 받들고 그 직위를 정제하며, 법도로 너희 입을 지켜 근거 없는 말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度 亦作渡
○度는 渡로도 되어 있다.
[疏]‘度乃口’
經의 [度乃口]
○正義曰:‘度’, 法度也, 故傳言‘以法度居汝口’也.
○正義曰:‘度’는 法度이기 때문에 傳에서 ‘법도로 너희 입을 지키라.’고 말한 것이다.
罰及爾身하면 弗可悔리라
형벌이 너희 몸에 미치면 후회해도 소용없을 것이다.”
[傳]不從我謀하여 罰及汝身이면 雖悔인들
나의 계획을 따르지 않아 罰이 너희 몸에 미치면 비록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凡爾衆 其惟致告 : 蔡傳에서는 “‘致告’는 각기 서로 알려 경계하게 하는 것이다.[致告 使各相告戒]”라고 풀이하였다.
역주2 (可外)[何可及] : 저본에는 ‘可外’로 되어 있으나, “古本에는 ‘可’ 위에 ‘何’자가 있고 ‘外’는 ‘及’으로 되어 있으니, 살펴보건대 ‘及’자가 옳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及’으로 바로잡았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