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說命中 第十三
孔氏 傳 孔穎達 疏
惟說 命總百官이라
傅說이 왕명을 받아 百官을 총괄하였다.
[傳]在冢宰之任이라
冢宰의 직임에 있었다.
[疏]‘惟說 命總百官’
經의 [惟說 命總百官]
○正義曰:惟此傅說, 受王命, 總百官之職, 謂‘在冢宰之任’也. 說以官高任重, 乃進言於王, 故史特標此句爲發言之端也.
○正義曰:傅說이 王命을 받아 百官의 職을 총괄했기 때문에 ‘冢宰의 직임에 있었다.’라고 이른 것이다. 傅說이 벼슬은 높고 책임은 무거운 상태에서 王에게 진언하였기 때문에 史官이 특별히 이 句를 표방해서 發言의 단서로 삼은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