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乃訓于王曰 惟天 監下民 典厥義니이다
그리고 왕에게 訓諫하였다. “하늘이 下民을 살펴보는 데는 義를 위주로 합니다.
[傳]祖己旣言하고 遂以道訓諫王하되 言天視下民 以義爲常이라
祖己는 〈앞서처럼〉 이미 말하고 나서, 드디어 道를 가지고 王을 訓諫하되 ‘하늘이 下民을 살펴보는 데는 義를 가지고 떳떳함을 삼았다.’고 말한 것이다.
降年 有永有不永하니 非天夭民이라 民中絶命이니이다
수명을 내리심이 길게도 하고 길지 않게 하기도 하니, 하늘이 백성을 일찍 죽게 하는 것이 아니라, 백성들 스스로가 중간에 목숨을 끊는 것입니다.
[傳]言天之下年與民 有義者長이요 無義者不長이니 非天欲夭民이라 民自不修義하여 以致絕命이라
하늘이 백성들에게 수명을 내림에 義가 있는 자는 장수를 누리고, 義가 없는 자는 장수를 누리지 못하게 하였으니, 하늘이 백성을 일찍 죽게 하는 것이 아니라 백성이 스스로 義를 닦지 않아 목숨을 끊게 된다고 말한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