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復于王曰 惟木從繩則正하고 后從諫則聖하나니
傅說이 임금께 대답하였다. “나무는 먹줄을 따르면 발라지고, 임금은 간언을 따르면 성스러워지니,
[傳]言木以繩直하고 君以諫明이라
나무는 먹줄로써 곧아지고, 임금은 간언으로써 밝아진다는 말이다.
后克聖이면 臣不命其承이온
임금님께서 성스러우시면 신하들은 명령을 받지 않아도 그 뜻을 받들 것인데,
[傳]君能受諫이면 則臣不待命하고 其承意而諫之
임금이 간언을 잘 받아들이면 신하는 명령을 기다리지 않고 임금의 뜻을 받들어 간언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疇敢不祗若王之休命하리잇고
누가 감히 임금님의 아름다운 명령을 공경히 따라 간하지 않겠습니까.”
[傳]言王如此 誰敢不敬順王之美命而諫者乎
임금이 이와 같다면 누가 감히 임금의 아름다운 명령을 공경히 따라 간언을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한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