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王曰 嗟爾萬方有衆 明聽予一人誥하라
王께서 말씀하였다. “아! 너희 만방의 백성들아. 나 한 사람의 誥言을 분명히 듣도록 하라.
[傳]天子自稱曰予一人 古今同義
天子가 자칭 ‘나 한 사람’이라고 한 것은 고금에 같은 뜻이다.
惟皇上帝降于下民하사
훌륭하신 上帝께서 모든 사람에게 善(착한 마음)을 내려주셔서,
[傳]皇 上帝 天也 善也
皇은 크다는 뜻이고, 上帝는 바로 하늘이요, 衷은 善이다.
[疏]‘降衷于下民’
經의 [降衷于下民]
○正義曰:天生烝民, 與之五常之性, 使有仁義禮智信, 是天降善於下民也.
○正義曰:하늘이 여러 백성을 낼 때 五常의 性을 부여해서 仁‧義‧禮‧智‧信을 가지도록 하니, 이것이 바로 하늘이 백성들에게 善을 내렸다는 것이다.
天旣與善於民, 君當順之, 故下傳云 “順人有常之性, 則是爲君之道.”
하늘이 이미 백성들에게 善을 주었으니, 임금은 응당 그를 따라야 한다. 그러므로 아래 孔傳에서 “사람의 有常한 性을 따르는 이것이 바로 임금이 되는 길이다.”라고 하였다.
<주석명>若有하여 克綏厥猷 惟后
니라
有恒한 性을 따라 능히 그 道를 편안히 세우는, 그것이 바로 임금이 되는 길이다.
[傳]順人有常之性하여 能安立其道敎爲君之道
사람의 有常한 性을 따라 능히 그 道敎(道德敎化)를 편안히 세우는, 그것이 바로 임금이 되는 길이라는 것이다.
역주
역주1 : 孔傳에서는 善(착한 마음)의 뜻으로, 蔡傳에서는 中(中正한 이치)의 뜻으로 풀이하였다. 洪奭周는 “衷의 뜻을 先儒들이 혹은 善이라 하고, 혹은 中이라고 하였는데, 朱子가 中을 따른 쪽이 낫다고 여김은 당연하다.……당초 중심에 간직하고 있을 때는 다 善하지 않음이 없으니, 이것이 이른바 ‘天命本然之性’이다. 그러므로 ‘降衷’이라 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역주2 (天)[大] : 저본에는 ‘天’으로 되어 있으나, “毛本에는 ‘天’이 ‘大’로 되어 있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大’로 바로잡았다.
역주3 若有恒性……惟后 : 蔡傳에서는 “그 자연을 따라 恒性을 갖게 되었으니, 〈각각 그 性을 따라〉 그 道에 안주할 수 있게 하는 그 책임은 오직 임금에게 달려 있을 뿐이다.”라고 하였다.
역주4 若有恒性 : ≪尙書注疏考證≫에 “이 句를 宋儒는 위의 ‘降衷于下民’과 연결해서 읽었으니, 곧 ≪中庸≫의 ‘하늘이 명한 것을 性이라 이른다.[天命之謂性也]’란 것이고, 孔傳의 경우는 아래에 있는 ‘克綏厥猷’와 연결해서 읽었다.”라고 하였다.
역주5 恒性 : 明代 羅欽順은 “六經의 속에서 心을 말함은 帝舜으로부터 시작되고, 性을 말함은 成湯으로부터 시작되었다.”라고 하였다. ≪困知記≫
역주6 (惟)[是] : 저본에는 ‘惟’로 되어 있으나, 앞의 疏에서 이 句를 인용한 데에는 ‘惟’가 ‘是’로 되어 있으므로 이에 의거하여 ‘是’로 바로잡았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