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내가 도리를 따르고 너희와 화협하여 이 새 도읍으로 가려고 하는 것은 또한 너희들을 이롭게 하려는 것이다. 그러므로 나의 뜻을 크게(흔쾌히) 따르도록 하라.
[傳]言 欲利汝衆이라 大從其志而徙之
내가 도리를 따르고 너희와 화협하여 이 새 도읍으로 가려고 하는 것은 너희들을 이롭게 하려는 것이다. 그러므로 나의 본지를 크게 따라서 옮기자고 말한 것이다.
[疏]‘予若’至‘厥志’
經의 [予若]에서 [厥志]까지
○正義曰:盤庚言, 我順於道理, 和協汝衆, 歸懷此新邑者, 非直爲我王家, 亦惟利汝衆, 故爲此大從我本志而遷徙, 不有疑也.
○正義曰:盤庚이 말하기를 “내가 도리를 따르고 너희와 화협하여 이 새 도읍으로 가려고 하는 것은 단지 우리 王家만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또한 너희들을 이롭게 하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를 위하여 나의 본지를 크게 따라서 옮기려 하는 것이니 의심을 갖지 말도록 하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予若籲懷玆新邑……以丕從厥志 : 蔡傳에서는 “내가 너희들을 불러서 이 새 도읍으로 오게 한 까닭은 또한 너희 백성들이 침수피해로 흩어져 살고 있기 때문이니, 너희들을 경건히 떠받들어 너희들로 하여금 옮기게 해서 편안한 삶을 함께 누리기 위하여 너희들의 뜻을 크게 따른 것이다.[我所以招呼懷來于此新邑者 亦惟以爾民 蕩析離居之故 欲承汝俾汝康共 以大從爾志]”라고 풀이하였다.
역주2 我順和懷此新邑 : 兪樾은 “≪爾雅≫에 ‘「若」은 「汝」의 뜻이다.’ 하고, ≪說文解字≫에 ‘「籲」는 「呼」의 뜻이다.’고 하였으니, ‘予若籲’는 ‘予汝呼’로 ‘予呼汝’란 말과 같다. ≪詩經≫ 〈匪風〉의 ‘懷之好音’과 〈皇矣〉의 ‘予懷明德’에 대한 毛傳에서 모두 ‘「懷」는 「歸」의 뜻이다.’고 하였으니, ‘懷玆新邑’은 ‘歸此新邑’으로 ‘내가 너희를 불러 이 새 도읍으로 가는 것은 또한 너희들을 유리하게 하기 위한 때문이다.’고 말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群經平議≫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