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古我先后 旣勞乃祖乃父어늘
옛날 우리 先后께서 이미 너희들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위로하셨건만,
[傳]勞之共治人이라
위로하면서 함께 백성을 다스린 것이다.
너희들은 나와 함께 백성들을 다스리되 사람을 잔해할 생각을 너희 마음속에 갖는구나.
[傳]戕 殘也 汝共我治民하되 有殘人之心而不欲徙하니 是反父祖之行이라
戕은 殘의 뜻이다. 너희들은 나와 함께 백성을 다스리되 사람을 잔해할 마음을 가지고 옮기려 하지 않으니, 이는 父祖의 행실을 배반하는 것이다.
我先后綏乃祖乃父어시늘 乃祖乃父 乃斷棄汝하여 不救乃死하리라
우리 先后께서는 너희들의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충성을〉 편안하게 여기셨거늘, 〈너희는 충성하지 아니하니,〉 그러면 너희들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도 곧 너희들의 命을 끊고 버려서, 너희들의 죽음을 구제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 先王께서는 너희들의 아버지와 할아버지의 충성을 편안하게 여기셨거늘, 지금 너희는 충성하지 아니하니, 너희들의 아버지와 할아버지도 반드시 너희 命을 끊고 버려서, 너희들의 죽음을 구제하지 않을 것이란 말이다.
[疏]‘古’至‘乃死’
經의 [古我]에서 [乃死]까지
○正義曰:又責群臣 “古我先君成湯, 旣愛勞汝祖汝父, 與之共治民矣.
○正義曰:또 신하들을 꾸짖기를 “옛날 나의 先君 成湯께서는 이미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사랑하고 위로하시면서 함께 백성을 다스렸느니라.
汝今共爲我養民之官, 是我於汝與先君同也. 而汝有殘虐民之心.
너희는 지금 모두 나의 養民官이 되었으니, 이는 내가 너희에게 있어서 先君과 같은 격이니라. 그런데 너희는 백성을 殘虐할 마음을 갖는다.
非我令汝如此, 則在汝心自爲此惡, 是汝反祖父之行. 汝祖父, 亦不祐汝.
내가 너희들로 하여금 이와 같이 하라는 것이 아닌데 너희들 마음에서 스스로 이처럼 나쁜 짓을 하니, 이는 너희가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행실을 배반하는 것이다. 아무리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라 할지라도 또한 너희를 돕지 않을 것이다.
我先君安汝祖汝父之忠, 汝祖汝父忠於先君, 必忿汝違我, 乃斷絶棄汝命, 不救汝死.”
나의 先君께서는 너희 할아버지와 너희 아버지의 충성을 편안히 여기고 너희 할아버지와 너희 아버지는 先君께 충성을 하였으니, 반드시 너희가 나를 어기는 것을 분노하여 너희 명을 끊고 버려서 너희의 죽음을 구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하였으니,
言汝違我命, 故汝祖父亦忿, 見湯罪汝, 不救汝死也.
곧 너희가 나의 명을 어겼기 때문에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 또한 분노하여 湯임금이 너희를 죄주는 것을 지켜보고서도 너희의 죽음을 구제하지 않을 것이란 말이다.
[疏]○傳‘勞之共治人’
○傳의 [勞之共治人]
○正義曰:下句責臣之身云‘汝共作我畜民’, 明先后勞其祖父, 是勞之共治民也.
○正義曰:아래 句에서 신하를 꾸짖기를 ‘너희들은 나와 함께 백성들을 다스리되’라고 한 것은 先后가 그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위로한 일을 밝힌 것이니, 이것이 바로 위로하면서 함께 백성을 다스린 것이다.
[疏]○傳‘戕殘’至‘之行’
○傳의 [戕殘]에서 [之行]까지
○正義曰:春秋宣十八年 “邾人戕鄫子.” 左傳云 “凡自虐其君曰弑, 自外曰戕.” ‘戕’爲殘害之義, 故爲殘也.
○正義曰:≪春秋≫ 宣公 18년 조에 “邾나라 사람이 鄫子를 죽였다.”라고 하였는데, ≪左氏傳≫에서 “대개 국내에서 자기 나라 임금을 죽이는 것을 ‘弑’라 하고 국외에서 들어와 임금을 죽이는 것을 ‘戕’이라 한다.”라고 하였으니, ‘戕’은 殘害의 뜻이기 때문에 ‘殘’으로 여긴 것이다.
先后愛勞汝祖汝父, 與共治民, 汝祖父必有愛人之心. ‘作’訓爲也.
先后께서 너희 할아버지와 너희 아버지를 사랑하고 위로해가며 함께 백성을 다스렸으므로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도 반드시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졌을 것이다. ‘作’은 爲의 뜻으로 풀이한다.
, 而有殘民之心, 而不用徙以避害, 是汝反祖父之行.
너희는 지금 모두 나의 牧民官이 되었건만 백성을 殘害할 마음을 가져 옮겨감으로써 害를 피하려 하지 않으니, 이는 너희가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행실을 배반하는 것이다.
盤庚距湯, 年世多矣, 臣父不及湯世而云‘父’者, 與‘祖’連言之耳.
盤庚은 湯임금과의 연대 차이가 아득히 멀어서 신하의 아버지가 湯임금의 세대에 미칠 수 없는데도 ‘父’라 말한 것은 祖와 더불어 연계해서 말했을 뿐이다.
역주
역주1 汝共作我畜民 : 蔡傳에서는 “너희들은 다 같이 내가 먹여 살리는 백성이 되었다.[汝皆爲我所畜之民也]”라고 풀이하였다.
역주2 汝有戕……不救乃死 : 蔡傳에서는 綏를 ‘懷來’의 뜻으로 보아 “너희들이 戕害하려는 생각을 너희 마음속에 갖는다면, 우리 先后께서 이것을 벌써 아시고서 너희들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회유해 오게 하실 것이니, 그러면 너희들 할아버지와 아버지도 또한 너희들을 끊고 버려서, 너희들의 죽음을 구제하지 않을 것이다.[汝有戕害 在汝之心 我先后固已知 懷來汝祖汝父 汝祖汝父 亦斷棄汝 不救汝死也]”라고 풀이하였다.
역주3 言我先王安汝父祖之忠……不救汝死 : 兪樾은 “經文은 본래 한 氣脈이 연속되는데, 만일 傳의 뜻처럼 ‘今汝不忠’을 더 집어넣어 한 번 전환한다면 그것은 經의 뜻이 아닐 듯하다. ‘綏’는 응당 退의 뜻으로 읽어야 하니……‘綏乃祖乃父’는 ‘너희 할아버지와 너희 아버지를 斥退한다.’는 것이다. 이는 上文의 ‘汝有戕 則在乃心’을 이어받아서 말한 것이니, ‘너희가 사람을 해칠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을 우리 先后께서 이미 알고 계시므로 반드시 자손의 어질지 못함으로 인하여 너희 할아버지와 너희 아버지를 斥退할 터이니, 이에 너희 할아버지와 너희 아버지는 너희 命을 끊어버려, 너희 죽음을 구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이른 말이다.”라고 하였다. ≪群經平議≫
역주4 (者)[我] : 저본에는 ‘者’로 되어 있으나, 經文에 의거하여 ‘我’로 바로잡았다.
역주5 (惟)[雖] : 저본에는 ‘惟’로 되어 있으나, 諸本에 의거하여 ‘雖’로 바로잡았다.
역주6 汝今共爲我養民之官 : 孔傳과 다르게 풀이하고 있으나, 孔傳의 풀이보다 나은 것 같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