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拜稽首曰 非知之艱이라 行之惟艱하니
傅說이 절하고 머리를 조아리며 말하였다. “아는 것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행하는 것이 어려운 것이니,
[傳]言知之易 行之難하여 以勉高宗이라
알기는 쉽고 행하기는 어렵다고 말해서 高宗을 권면하였다.
王忱不艱하시면 允協于先王成德하시리니
왕께서 참으로 〈행하는 것을〉 어렵게 여기지 않으신다면 진실로 先王들이 이룩하신 德에 합하실 것입니다.
[傳]王心誠不以行之爲難이면 則信合於先王成德이라
王의 마음이 참으로 행하는 것을 어렵게 여기지 않는다면 진실로 先王이 이룩하신 德에 합할 것이란 말이다.
惟說 不言하면 有厥咎하리이다
제가 말씀드리지 않는다면 제게 그 허물이 있을 것입니다.”
[傳]王能行善인데도 而說不言이면 則有其咎罪
王이 善을 행할 수 있는데도 傳說이 말하지 않는다면 자기에게 咎罪가 있을 것이란 말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