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雲土 夢作乂로다
雲夢澤에서 흙이 나오고 雲夢澤 주변의 땅들이 농사지을 수 있게 되었다.
[傳]雲夢之澤 在江南하고 其中有平土丘하니 水去可爲耕作畎畝之治
雲夢澤은 양자강 남쪽에 있고 그 가운데에 평지와 언덕이 있는데, 홍수가 물러가자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疏]傳‘雲夢’至‘之治’
傳의 [雲夢]에서 [之治]까지
○正義曰:昭三年左傳楚子與鄭伯田于江南之夢, 是雲夢之澤在江南也.
○正義曰:≪春秋≫ 昭公 3년 조의 ≪左氏傳≫에 “楚子가 鄭伯과 양자강 남쪽의 夢에서 사냥을 했다.”라고 하였으니, 이것으로 보아 雲夢澤은 양자강 남쪽에 있었던 것이다.
地理志南郡華容縣南有雲夢澤, 杜預云 “南郡枝江縣西有雲夢城, 江夏安陸縣亦有雲夢. 或曰南郡華容縣東南有巴丘湖. 江南之夢.”
≪漢書≫ 〈地理志〉에는 “南郡 華容縣 남쪽에 雲夢澤이 있다.”라고 하였고, 杜預는 “南郡 枝江縣 서쪽에 雲夢城이 있고, 江夏郡 安陸縣에도 雲夢이 있다. 혹자는 南郡 華容縣 동남쪽에 巴丘湖가 있으니, 양자강 남쪽의 夢澤이라고 했다.” 하였다.
雲夢一澤, 而每處有名者, 司馬相如子虛賦云 “雲夢者方八九百里.” 則此澤跨江南北, 每處名存焉.
雲夢은 하나의 못인데 매 곳마다 이름이 있게 된 것은 司馬相如의 〈子虛賦〉에 “雲夢은 사방 8, 9백 리이다.”라고 하였으니, 이 못은 江南과 江北에 걸쳐져있기 때문에 每處마다 〈雲夢이란〉 이름이 있게 된 것이다.
定四年左傳稱楚昭王寢于雲中, 則此澤亦得單稱雲, 單稱夢. 經之土字在二字之間, 蓋史文兼上下也.
≪春秋≫ 定公 4년 조의 ≪左氏傳≫에 “楚 昭王이 雲 가운데서 잤다.”라고 칭하였으니, 이 못 또한 ‘雲’자 하나만으로 칭하기도 하고 ‘夢’자 하나만으로 칭하기도 하였다. 經文의 ‘土’자가 〈雲과 夢〉 두 글자의 사이에 있으니, 史官의 글은 위와 아래를 겸한 것이다.
此澤旣大, 其內有平土, 有高丘, 水可爲耕作畎畝之治.
이 못은 워낙 커서 그 안에 평지도 있고 높은 언덕도 있는데, 홍수가 물러가자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去] : 저본에는 없으나, 四庫本에 의거하여 ‘去’를 보충하였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