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告于衆曰 嗟予有衆
〈胤나라 諸侯가〉 軍士들에게 고하였다. “아! 내 소유한 군사들아.
[傳]誓勅之
誓로써 경계한 것이다.
聖有謨訓하시니 明徵定保니라
성인께서 남긴 교훈이 있으니, 밝은 증험이 되어 국가를 안정시킬 수 있느니라.
[傳]徵이요 安也 聖人所謀之敎訓 爲世明證하여 所以定國安家
‘徵’은 證의 뜻이요, ‘保’는 安의 뜻이다. 성인이 도모한 敎訓은 세상의 밝은 증험이 되어 국가를 안정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先王 克謹天戒하고 臣人 克有常憲하며
先王께서 능히 하늘의 경계를 삼가시고 신하들이 능히 일정한 법을 받들어 가졌으며,
[傳]言君能愼戒하고 臣能奉有常法이라
임금은 능히 〈하늘의〉 경계를 삼가고, 신하는 능히 일정한 법을 받들어 가졌음을 말한 것이다.
百官이 직책을 닦아 그 임금을 보필하여 〈임금과 신하가 다〉 명철하게 되었다.
[傳]修職輔君하니 君臣俱明이라
직책을 닦아 임금을 보필하니 임금과 신하가 다 명철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역주
역주1 百官……惟明明 : 蔡傳에서는 “모든 관청의 관리들이 각각 직책을 닦아 그 임금을 보필하였다. 이 때문에 그 임금이 안으로는 失德을 하지 않고 밖으로는 失政을 하지 않았으니, 이것이 바로 밝은 임금이 될 수 있는 조건이었다.”라고 풀이하였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