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凡我造邦 無從匪彛하며 無卽慆淫하며
모든 우리 새로 출발하는 나라들은 옳지 못한 법을 따르지 말며, 태만하고 음탕한 쪽으로 나가지 말며,
[傳]戒諸侯與之更始이요 慢也 無從非常하고 無就慢過 禁之
諸侯에게 함께 更始하도록 경계한 것이다. 彛는 常의 뜻이요, 慆는 慢의 뜻이다. ‘옳지 못한 법을 따르지 말며, 태만하고 음탕한 쪽으로 나가지 말며’라고 한 것은 금지시킨 것이다.
各守爾典하여 以承天休하라
각각 너희의 일정한 법도를 지키어 하늘의 아름다운 道를 받들도록 하라.
[傳]守其常法하여美道
그 일정한 법도를 지키어 하늘의 아름다운 道를 받들라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大)[天] : 저본에는 ‘大’로 되어 있으나, “閩本‧監本‧毛本에는 ‘大’가 ‘天’으로 되어 있으니, 살펴보건대 ‘大’는 誤字이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天’으로 바로잡았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