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岷山之陽으로 至于衡山하며
岷山의 남쪽으로부터 衡山에 이르며,
[傳]岷山 江所出이니 在梁州하고 衡山 江所經이니 在荊州
岷山은 江水가 나오는 곳이니 梁州에 있고, 衡山은 江水가 경유하는 곳이니 荊州에 있다.
[疏]傳‘岷山’至‘荊州’
傳의 [岷山]에서 [荊州]까지
○正義曰:其下云‘岷山導江’, 梁州‘岷‧嶓旣藝’, 是岷山在梁州也.
○正義曰:아래에 ‘岷山에서 江水를 유도하시어’라 하고, 梁州에서 ‘岷山과 嶓山에 이미 〈곡식을〉 심을 수 있게 되었으며’라고 하였으니, 岷山은 梁州에 있다.
地理志云 “衡山在長沙湘南縣東南.” 上言‘衡陽惟荊州’, 是‘江所經, 在荊州’也.
≪漢書≫ 〈地理志〉에 “衡山은 長沙郡 湘南縣 동남쪽에 있다.”라 하고, 위에서 ‘〈荊山과〉 衡山 남쪽 사이에 荊州가 있다.’고 말하였으니, ‘〈衡山은〉 江水가 경유하는 곳이니 荊州에 있다.’라고 한 것이다.
九江을 지나 敷淺原에 이른다.
[傳]言衡山連延過九江하여 接敷淺原이라 言導 從首起 言陽 從南이라 敷淺原 一名博陽山이니 在揚州豫章界
衡山이 끊이지 않고 뻗어나가 九江을 지나 敷淺原과 접했음을 말한 것이다. 〈岍山과 嶓冢山에서〉 ‘導’를 말한 것은 처음으로 시작하였기 때문이고, 〈岷山에서〉 ‘陽’을 말한 것은 남쪽으로부터 〈시작하였기〉 때문이다. 敷淺原은 일명 ‘博陽山’이라고도 하는데 揚州 豫章의 지계에 있다.
[疏]傳‘言衡’至‘章界’
傳의 [言衡]에서 [章界]까지
○正義曰:‘衡’, 卽橫也, 東西長, 今之人謂之爲嶺. 東行連延過九江之水, 而東接於敷淺原之山也.
○正義曰:衡은 곧 橫의 뜻이다. 동서로 긴 것을 지금 사람들이 ‘嶺’이라고 한다. 〈衡山이〉 동쪽으로 가 끊이지 않고 뻗어나가 九江의 물을 지나 동쪽으로 敷淺原의 山과 접하였다.
經於岍及嶓冢言‘導’, 岷山言‘陽’, 故解之“言導從首起, 言陽從南.”
經文에서 岍山과 嶓冢山에서는 ‘導’를 말하고, 岷山에서는 ‘陽’을 말하였기 때문에 이를 해석하기를 “導를 말한 것은 처음으로 시작하였기 때문이고, 陽을 말한 것은 남쪽으로부터 시작하였기 때문이다.”라고 한 것이다.
言岷山之南至敷淺原, 別以岷山爲首, 不與大別相接, 由江所經, 別記之耳, 以見岷非三條也.
岷山의 남쪽으로부터 敷淺原에 이르기까지 말한 대목에서는 별도로 岷山을 처음으로 삼고 大別山과 서로 이어놓지 않았으며, 江水가 경유하는 곳을 별도로 기록하였을 뿐이니, 岷山이 三條가 아니라는 점을 보인 것이다.
地理志“豫章歷陵縣南有博陽山, 古文以爲敷淺原.”
≪漢書≫ 〈地理志〉에 “豫章郡 歷陵縣 남쪽에 博陽山이 있는데 古文에서는 ‘敷淺原’이라 했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導岍及岐……至于敷淺原 : 孔疏에서는 山脈이 뻗어가는 형상으로 보았고, 蔡傳에서는 林之奇의 ≪尙書全解≫처럼 禹가 治水하는 순서로 보았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